top of page

2023년 4월 17일



민수기 14장 26-45절


26 여호와께서 모세와 아론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27 나를 원망하는 이 악한 회중에게 내가 어느 때까지 참으랴 이스라엘 자손이 나를 향하여 원망하는 바 그 원망하는 말을 내가 들었노라

28 그들에게 이르기를 여호와의 말씀에 내 삶을 두고 맹세하노라 너희 말이 내 귀에 들린 대로 내가 너희에게 행하리니

29 너희 시체가 이 광야에 엎드러질 것이라 너희 중에서 이십 세 이상으로서 계수된 자 곧 나를 원망한 자 전부가

30 여분네의 아들 갈렙과 눈의 아들 여호수아 외에는 내가 맹세하여 너희에게 살게 하리라 한 땅에 결단코 들어가지 못하리라

31 너희가 사로잡히겠다고 말하던 너희의 유아들은 내가 인도하여 들이리니 그들은 너희가 싫어하던 땅을 보려니와

32 너희의 시체는 이 광야에 엎드러질 것이요

33 너희의 자녀들은 너희 반역한 죄를 지고 너희의 시체가 광야에서 소멸되기까지 사십 년을 광야에서 방황하는 자가 되리라

34 너희는 그 땅을 정탐한 날 수인 사십 일의 하루를 일 년으로 쳐서 그 사십 년간 너희의 죄악을 담당할지니 너희는 그제서야 내가 싫어하면 어떻게 되는지를 알리라 하셨다 하라

35 나 여호와가 말하였거니와 모여 나를 거역하는 이 악한 온 회중에게 내가 반드시 이같이 행하리니 그들이 이 광야에서 소멸되어 거기서 죽으리라

36 모세의 보냄을 받고 땅을 정탐하고 돌아와서 그 땅을 악평하여 온 회중이 모세를 원망하게 한 사람

37 곧 그 땅에 대하여 악평한 자들은 여호와 앞에서 재앙으로 죽었고

38 그 땅을 정탐하러 갔던 사람들 중에서 오직 눈의 아들 여호수아와 여분네의 아들 갈렙은 생존하니라

39 모세가 이 말로 이스라엘 모든 자손에게 알리매 백성이 크게 슬퍼하여

40 아침에 일찍이 일어나 산 꼭대기로 올라가며 이르되 보소서 우리가 여기 있나이다 우리가 여호와께서 허락하신 곳으로 올라가리니 우리가 범죄하였음이니이다

41 모세가 이르되 너희가 어찌하여 이제 여호와의 명령을 범하느냐 이 일이 형통하지 못하리라

42 여호와께서 너희 중에 계시지 아니하니 올라가지 말라 너희의 대적 앞에서 패할까 하노라

43 아말렉인과 가나안인이 너희 앞에 있으니 너희가 그 칼에 망하리라 너희가 여호와를 배반하였으니 여호와께서 너희와 함께 하지 아니하시리라 하나

44 그들이 그래도 산 꼭대기로 올라갔고 여호와의 언약궤와 모세는 진영을 떠나지 아니하였더라

45 아말렉인과 산간지대에 거주하는 가나안인이 내려와 그들을 무찌르고 호르마까지 이르렀더라


이스라엘은 끊임없이 하나님을 원망했습니다. 하나님에 대한 원망은 하나님에 대한 불신이며, 하나님에 대한 불신은 곧 하나님을 멸시하는 것입니다. 멸시 받은 하나님은 그들을 전염병으로 전멸하고자 했지만 모세의 간구로 전부를 멸하지 않겠다 하시며 출애굽 당시 20세 이상으로 계수된 자 곧 하나님을 원망한 자 모두가 광야에서 죽을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이 기간은 그들이 정탐한 날 수인 40일의 하루를 일 년으로 쳐서 40년이 되어 그 죄값을 치룬다고 하신 것입니다.

가장 먼저 가나안 땅을 악평하여 백성들을 원망하게 만들었던 10명의 정탐꾼이 죽임을 당했습니다. 이들의 죽음을 본 이스라엘 백성들은 자신들에게 닥칠 하나님의 징계를 보자 크게 슬퍼하며 범죄하였다고 고백합니다. 그리고 뒤 늦게 후회하며 올라가려고 했습니다. 그들은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지 않아 징계를 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제는 하나님의 하지도 않은 명령을 수행하겠다고 나서고 있습니다. 이는 하나님에 대한 또 다른 멸시일 뿐입니다. 41절 입니다. "모세가 이르되 너희가 어찌하여 이제 여호와의 명령을 범하느냐 이 일이 형통하지 못하리라." 전혀 준비 되지 않은 상태에서 올라가겠다고 고집 부리는 것은 여기서 죽을 바에 지금이라도 올라가면 되지! 라며 하나님께 오히려 짜증 부리는 모습이라 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에 대한 불신과 멸시를 하지 않는 것이 최선이지만 혹시 하나님께 잘못하여 징계를 받고 있다면 어떻게 행동하는 것이 마땅하겠습니까? 그 자리에서 크게 슬퍼하며 자신의 행동이 잘못되었으니 이제라도 후회하며 과거 하지 않았던 행동을 무작정 하는 것이 옳은 행동일까요? 이러한 행동은 어린 아이들이 잘못을 범하고 부모님으로부터 혼날 것을 두려하며 억지로 제대로 하겠다고 떼쓰는 유치한 행동에 불과 합니다. 그들의 행동의 결과는 무엇입니까? 여호와께서 그들 중에 계시지 않기 때문에 대적 앞에서 패할까 걱정했던 모세의 염려대로 아말렉인인과 산간지대에 거주하는 가나안인들에게 대패하고 물러서게 됩니다.

여러분, 이스라엘 백성의 행동을 이해할 수 있나요? 사람이 긴급한 상황에 처하게 되면 상황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잘못된 선택을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는 것까지는 괜찮은데, 그 잘못을 일시에 덮어버리려는 어리석은 행동을 하게 된 것입니다. 우리도 그런 경우가 많습니다. 일이 안 풀릴 때, 위기에 직면했을 때 조급한 마음에 하나님의 뜻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행동합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그들의 죄를 또 다른 죄로 덮고 있었던 것입니다.


축구에 오프 사이드가 있습니다. 오프사이드는 최전방에 선 공격수가 상대방 수비 보다 골대 쪽으로. 앞서 있으면 오프 사이드가 됩니다. 오프 사이드 반칙을 범하지 않기 위해서는 공격수는 늘 수비수의 위치를 파악하고 수비수의 최종 수비선을 지켜야 합니다.

영적인 오프사이드가 있습니다. 내 뜻대로 앞서 나가는 것입니다. 영적인 오프 사이드는 한 두번 실수 할 수는 있지만, 어떤 때는 하나님의 뜻을 전혀 고려 하지 않고 골을 넣기 위해 내 맘대로 골문을 향해 나가가는 경우가 있습니다. 우리가 해야 할 일은 하나님이 명령을 수시로 확인하고 그 선을 넘지 않으려 해야 합니다.


이스라엘은 수비라인은 전혀 고려하지 않고 골대로 질주하는 모습을 보입니다. 하지만, 이는 반칙입니다. 골을 넣어도 무효가 될 뿐입니다. 우리는 오프 사이드 반칙에서 자유로운가요?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