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4월 13일




민수기 13장 1-20절

1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2 사람을 보내어 내가 이스라엘 자손에게 주는 가나안 땅을 정탐하게 하되 그들의 조상의 가문 각 지파 중에서 지휘관 된 자 한 사람씩 보내라

3 모세가 여호와의 명령을 따라 바란 광야에서 그들을 보냈으니 그들은 다 이스라엘 자손의 수령 된 사람이라

4 그들의 이름은 이러하니라 르우벤 지파에서는 삭굴의 아들 삼무아요

5 시므온 지파에서는 호리의 아들 사밧이요

6 유다 지파에서는 여분네의 아들 갈렙이요

7 잇사갈 지파에서는 요셉의 아들 이갈이요

8 에브라임 지파에서는 눈의 아들 호세아요

9 베냐민 지파에서는 라부의 아들 발디요

10 스불론 지파에서는 소디의 아들 갓디엘이요

11 요셉 지파 곧 므낫세 지파에서는 수시의 아들 갓디요

12 단 지파에서는 그말리의 아들 암미엘이요

13 아셀 지파에서는 미가엘의 아들 스둘이요

14 납달리 지파에서는 웝시의 아들 나비요

15 갓 지파에서는 마기의 아들 그우엘이니

16 이는 모세가 땅을 정탐하러 보낸 자들의 이름이라 모세가 눈의 아들 호세아를 여호수아라 불렀더라

17 모세가 가나안 땅을 정탐하러 그들을 보내며 이르되 너희는 네겝 길로 행하여 산지로 올라가서

18 그 땅이 어떠한지 정탐하라 곧 그 땅 거민이 강한지 약한지 많은지 적은지와

19 그들이 사는 땅이 좋은지 나쁜지와 사는 성읍이 진영인지 산성인지와

20 토지가 비옥한지 메마른지 나무가 있는지 없는지를 탐지하라 담대하라 또 그 땅의 실과를 가져오라 하니 그 때는 포도가 처음 익을 즈음이었더라


각 지파에서 1명씩 총 12명의 지휘관을 착출하여 가나안 땅으로 정탐을 보내는 장면입니다.

모세는 가나안 땅으로 올라가는 길을 정해 주었고, 가나안 땅이 어떠한지 정탐하라 했습니다. 모세가 정탐하기 원했던 것은 그곳에 사는 사람의 수와 그들은 강한지, 그리고 그 땅이 좋은지, 성읍은 산에 있는지 평지에 있는지, 비옥한지, 나무는 어떠한지 등을 알아 오라 명령 한 것입니다.

만약 여러분이 정탐꾼이였다면 어떤 마음으로 가나안 땅으로 들어갔을까요?

본문을 읽으며 제가 했던 몇가지 여행의 경험이 떠올랐습니다.

저는 교회에서 단기 선교 팀장으로 몽골, 베트남, 마이크로네시아 등을 다녀본 경험이 있습니다. 그리고, 여행사를 통해서 가족 여행으로 부르나이를 갔다 온 경험도 있습니다.

단기 선교 팀장으로 여행을 가는 것과 가족 여행으로 즐기기 위해 가는 것은 처음 가보는 나라이지만, 완전히 다른 경험입니다. 단기선교팀장은 여러가지 사전 준비를 많이 해야 합니다. 영적으로 팀원들을 하나로 만들어야 하고, 선교에 필요한 여러 물품도 준비하며 현지에서 발생할 수 있는 긴급 상황등에 대해서도 긴장하며 준비해야 합니다. 따라서 현지를 바라보는 시각도 다릅니다. 마이크로네이아는 자연 경관이 너무 좋은 곳이지만, 팀원들을 보살피고 사역을 준비하고 진행해야 했기 때문에 자연 경관이 머리 속에 들어오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브루나이는 달랐습니다. 일정을 여행사에 맡기면 되었고, 호텔에서 편히 쉬고, 여행사에서 준비하는 시내 관광을 따라가기만 하면 되었기 때문에 마음 편히 다녀 올 수 있는 여행이었습니다.

민족의 대표로 가나안 땅을 정탐하는 정탐꾼이 된다는 것은 개인적으로는 명예로운 일이기도 하지만, 민족의 운명을 결정할 수 있는 일이기에 큰 책임감을 갖고 떠나는 일정입니다. 그들은 정탐의 목적이 무엇인지 분명히 알아야 했습니다. 그들은 그 땅을 관광하는 것이 아닙니다. 왜 하나님이 그 땅을 그들에게 주시겠다고 했는지 그 이유를 발견하고, 어떻게 하면 그 땅을 차지할 수 있을지에 대한 정보를 얻고자 하는 목적을 가져야 했습니다. 하지만, 12명 중의 10명은 목적 의식이 분명하지 못했습니다. 가나안 땅을 얻을 수 있을 지 없을 지 그 가능성을 정탐할 것이 아니라, 어떻게 정복할 것인지 대한 정탐을 했어야 했습니다. 하지만, 그들은 빗나간 목적 의식으로 가나안 땅을 정탐했고, 잘못된 정보를 수집하게 됩니다.

저도 가끔 목적의식 없이 사는 제 자신을 발견합니다. 하나님의 백성으로 하나님이 원하시는 삶을 어떻게 살 것인지에 대한 생각이 아니라, 세상 사람들 사이에서 잘 사는 방법이 무엇인지를 고민합니다. 물론, 세상 사람들 사이에서 잘 사는 것이 나쁜 생각은 아니지만 이런 생각은 삶에 대한 단순 비교로 좌절감을 남게 합니다. 여러분은 어떤 목적 의식으로 살아가십니까?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