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4월 12일



민수기 12장 1-16절


1 모세가 구스 여자를 취하였더니 그 구스 여자를 취하였으므로 미리암과 아론이 모세를 비방하니라

2 그들이 이르되 여호와께서 모세와만 말씀하셨느냐 우리와도 말씀하지 아니하셨느냐 하매 여호와께서 이 말을 들으셨더라

3 이 사람 모세는 온유함이 지면의 모든 사람보다 더하더라

4 여호와께서 갑자기 모세와 아론과 미리암에게 이르시되 너희 세 사람은 회막으로 나아오라 하시니 그 세 사람이 나아가매

5 여호와께서 구름 기둥 가운데로부터 강림하사 장막 문에 서시고 아론과 미리암을 부르시는지라 그 두 사람이 나아가매

6 이르시되 내 말을 들으라 너희 중에 선지자가 있으면 나 여호와가 환상으로 나를 그에게 알리기도 하고 꿈으로 그와 말하기도 하거니와

7 내 종 모세와는 그렇지 아니하니 그는 내 온 집에 충성함이라

8 그와는 내가 대면하여 명백히 말하고 은밀한 말로 하지 아니하며 그는 또 여호와의 형상을 보거늘 너희가 어찌하여 내 종 모세 비방하기를 두려워하지 아니하느냐

9 여호와께서 그들을 향하여 진노하시고 떠나시매

10 구름이 장막 위에서 떠나갔고 미리암은 나병에 걸려 눈과 같더라 아론이 미리암을 본즉 나병에 걸렸는지라

11 아론이 이에 모세에게 이르되 슬프도다 내 주여 우리가 어리석은 일을 하여 죄를 지었으나 청하건대 그 벌을 우리에게 돌리지 마소서

12 그가 살이 반이나 썩어 모태로부터 죽어서 나온 자 같이 되지 않게 하소서

13 모세가 여호와께 부르짖어 이르되 하나님이여 원하건대 그를 고쳐 주옵소서

14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그의 아버지가 그의 얼굴에 침을 뱉었을지라도 그가 이레 동안 부끄러워하지 않겠느냐 그런즉 그를 진영 밖에 이레 동안 가두고 그 후에 들어오게 할지니라 하시니

15 이에 미리암이 진영 밖에 이레 동안 갇혀 있었고 백성은 그를 다시 들어오게 하기까지 행진하지 아니하다가

16 그 후에 백성이 하세롯을 떠나 바란 광야에 진을 치니라


미리암은 모세가 간난 아기였을 때 그를 바구니에 담아 나일강에 띄워 바로의 어린아이 학살을 모면케 했던 모세의 누나입니다. 모세가 담긴 바구니를 바로의 딸이 발견했을 때 그에게 다가가 자신의 어머니를 유모로 소개하여 모세가 바로의 궁에서 어머니 손에서 자라게 했습니다. 미리암이 40년 만에 모세를 만났을 때 어떤 기분이었을까요? 마치 어머니의 마음으로 모세를 봤을 것입니다. 살인자로 애굽에서 쫓겨났지만, 민족의 지도자가 된 모세를 봤을 때 대견하다는 마음을 가졌을 것입니다. 하지만, 미리암은 이러한 사사로운 감정을 버려야 했는데, 모세를 볼 때 자신이 그보다 더 낫다는 생각을 했던 것 같습니다. 이런 생각은 모세의 형 아론도 갖고 있었던 같습니다.

그런데 공식적으로 모세를 깎아 내리고 자신들이 올라설 수 있는 기회가 찾아 왔습니다. 모세가 구스 여자와 결혼 한 것입니다. 구스는 지금 에디오피아로 이스라엘 사람들 입장에서는 이방인으로 볼 수도 있습니다. 이를 꼬투리 잡아 아론과 미리암이 비방한 것입니다. 비방의 내용은 두가지 입니다. 첫째는 구스 여자를 취한 것 자체가 잘못이라는 것입니다. 둘째는 모세만 하나님과 독대하여 말하는 것은 정당하지 않다는 것입니다. 두번째 비방이 나온 것은 그들이 평소에 갖고 있던 불만을 이번 기회에 표출한 것임을 증명하는 것입니다.

언듯 보면 모세가 구스 여인을 아내로 취한 것은 잘못인 것처럼 보입니다. 아론과 미리암의 주장이 타당해 보입니다. 하지만, 하나님이 주신 명령을 살펴 보면 "너희가 가나안 땅에 들어가거든 이방 여인을 며느리로 삼지 말라"고 하셨습니다. 이는 이방 여인들이 섬기는 이방 신들을 이스라엘 안으로 들어오는 것을 금한 것입니다. 만일 이방 사람이 하나님을 섬기기로 헌신한다면 한 민족으로 대해야만 했습니다. 출애굽당시 많은 민족들이 합류한 것도 할례 받는 조건에서 유월절도 함께 지킬 수 있도록 허락하셨습니다. (출 12) 하지만, 구스 여인은 피부색이 다르기 때문에 모세를 공개적으로 비판하기 좋았던 것입니다. 혹은 아론과 미리암의 가족으로 외국 출신의 여인을 받아들이지 못하겠다는 편협한 생각을 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이들의 비방을 하나님이 들으셨습니다. 모세 남매의 갈등을 하나님이 두고 볼 수 없었기에 직접 판결 해 주십니다. 먼저 하나님은 7절에서 모세는 "내 온 집에 충성"했다고 말씀하시며 모세는 하나님과 대면하여 명백히 말하고, 하나님의 형상을 본다고 말씀하셨습니다. 하나님은 모세와 직접 대면하고 그를 통해 말씀하심을 천명하셨습니다.

그리고, 모세를 비방한 미리암이 나병이 걸리게 함으로써 그의 잘못이 드러나게 하셨습니다.

오늘 본문은 모세의 최 측근이 모세를 공개적으로 비방한 사건입니다. 우리는 이 상황에서 모세는 어떻게 대응했는지 배워야 할 것입니다. 사실 본문에는 모세가 한 행동에 대해 구체적으로 나타나지 않습니다. 하지만, 한가지 단어를 통해서 그의 행동을 유추할 수 있는데 바로 "온유함"이라는 단어입니다. 온유함이란 '자신을 낮춤', '괴롬힘을 당함', '겸손함'이라는 뜻을 지니고 있습니다. 따라서 모세가 온유했다는 것은 자신을 비방하는 소리에 직접 대항하지 않고 감정을 억제하며 자신을 돌아보며 묵묵히 하나님의 뜻을 기다렸다는 의미로 받아들일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는 자신을 비방했던 미리암을 위해 하나님께 간절함으로 중보했다는 말씀으로 그의 온유함을 증명하고 있습니다. "온유함"은 우리에게 필요한 성격이라고 확신합니다. 그런데, 이러한 온유함은 인간의 본성적 기질로는 불가능합니다. 오직 성령의 도움을 받아서만 가능합니다.

지금 사회에서 온유함은 별로 주목받지 못하는 성품입니다. 온유한 사람은 괴롭힘의 대상이 될 뿐이라고 말합니다. 하지만, 강한 사람이 온유할 수 있습니다. 내면이 가득차 있고, 성령이 충만한 사람만이 상대방을 불쌍히 여기며 중보하는 마음으로 하나님의 처분을 기다릴 수 있습니다. 저는 온유해 졌으면 좋겠습니다. 온유한 사람이 많아 졌으면 좋겠습니다. 여러분은 어떠세요? 온유하고 싶지 않으십니까?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