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4월 10일



민수기 11장 1-15절

1 여호와께서 들으시기에 백성이 악한 말로 원망하매 여호와께서 들으시고 진노하사 여호와의 불을 그들 중에 붙여서 진영 끝을 사르게 하시매

2 백성이 모세에게 부르짖으므로 모세가 여호와께 기도하니 불이 꺼졌더라

3 그 곳 이름을 다베라라 불렀으니 이는 여호와의 불이 그들 중에 붙은 까닭이었더라

4 그들 중에 섞여 사는 다른 인종들이 탐욕을 품으매 이스라엘 자손도 다시 울며 이르되 누가 우리에게 고기를 주어 먹게 하랴

5 우리가 애굽에 있을 때에는 값없이 생선과 오이와 참외와 부추와 파와 마늘들을 먹은 것이 생각나거늘

6 이제는 우리의 기력이 다하여 이 만나 외에는 보이는 것이 아무 것도 없도다 하니

7 만나는 깟씨와 같고 모양은 진주와 같은 것이라

8 백성이 두루 다니며 그것을 거두어 맷돌에 갈기도 하며 절구에 찧기도 하고 가마에 삶기도 하여 과자를 만들었으니 그 맛이 기름 섞은 과자 맛 같았더라

9 밤에 이슬이 진영에 내릴 때에 만나도 함께 내렸더라

10 백성의 온 종족들이 각기 자기 장막 문에서 우는 것을 모세가 들으니라 이러므로 여호와의 진노가 심히 크고 모세도 기뻐하지 아니하여

11 모세가 여호와께 여짜오되 어찌하여 주께서 종을 괴롭게 하시나이까 어찌하여 내게 주의 목전에서 은혜를 입게 아니하시고 이 모든 백성을 내게 맡기사 내가 그 짐을 지게 하시나이까

12 이 모든 백성을 내가 배었나이까 내가 그들을 낳았나이까 어찌 주께서 내게 양육하는 아버지가 젖 먹는 아이를 품듯 그들을 품에 품고 주께서 그들의 열조에게 맹세하신 땅으로 가라 하시나이까

13 이 모든 백성에게 줄 고기를 내가 어디서 얻으리이까 그들이 나를 향하여 울며 이르되 우리에게 고기를 주어 먹게 하라 하온즉

14 책임이 심히 중하여 나 혼자는 이 모든 백성을 감당할 수 없나이다

15 주께서 내게 이같이 행하실진대 구하옵나니 내게 은혜를 베푸사 즉시 나를 죽여 내가 고난 당함을 내가 보지 않게 하옵소서


준비는 완벽했습니다. 시내산에서 하나님과 언약을 체결하고, 성막과 언약궤를 완성했습니다. 일년간 공들여 준비한 모든 것이 끝났을 때 하나님과 약속한 신호 즉, 구름이 떠 올랐고 하나님이 말씀하신 순서대로 이스라엘 민족이 길을 떠났습니다. 그 모습은 10장에 기록된 대로 장엄했습니다. 낮에는 구름기둥으로, 밤에는 불기둥으로 인도하시는 하나님을 따라 200만명이 넘는 민족의 이동은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웅장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제 그들은 하나님이 주시기로 약속한 가나안 땅에 금방이라도 들어갈 수 있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그런데, 이런 분위기와 기대는 11장에 들어서면서 바로 무너집니다.

11장은 이렇게 시작합니다. "여호와께서 들으시며 백성이 악한 말로 원망하매"

이제 막 시내 광야를 출발한 그들이 원망한 이유는 무엇이었을까요? 구체적인 이유는 4절부터 발견할 수 있는데 그들이 1년 동안 먹었던 음식 때문이라는 것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그들은 시내 광야에 있으면서 고기를 먹지 못했습니다. 그들은 만나 이외의 음식을 얻지 못했습니다. 만나는 신비한 음식 재료로 그들은 그 재료를 가지고 갈아도 보고, 찧기도 하고, 삶기도 하며 과자를 만들었는데 그 맛이 기름 섞은 과자 맛 같았다고 합니다. 하지만 한 가지 재료만 1년 이상 먹는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그들은 다른 재료, 특히 고기와 신선한 야채, 그리고 마늘과 같은 향신재료도 원하기 시작한 것입니다.

여러분은 이같은 이스라엘 백성들의 원망을 이해할 수 있습니까? 저는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습니다. 저도, 같은 음식 몇 끼를 먹으라고 한다면 짜증내고 다른 음식을 원할 것입니다. 하지만, 음식을 원하는 것, 그리고 원망하는 것도 상황과 분위기를 보면서 해야 합니다. 냉장고에 음식이 있을 때는 다른 음식을 원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전쟁중에 있는 군인은 전투 식량을 매일 먹을 수 밖에 없습니다. 전쟁중에 진수성찬을 원하는 것은 군인이 아닙니다. 상황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어린 아이들은 투정 부릴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들은 광야에서 일년동안 머물며 성막을 만들었고, 이제 하나님이 약속하신 젖과 꿀이 흐르는 가나안을 향해 나아가는 상황입니다. 이제 몇달만 고생하면 가나안에 도착합니다. 그런데 이 광야에서 고기를 원하고, 신선한 야채를 원하는 것은 그들에게 문제가 있었던 것입니다. 특히 악한 말로 원망하는 것은 공동체 전체의 사기를 떨어뜨리고 가나안을 향해 나아가는데 큰 걸림돌이 될 수 있기 때문에 하나님은 불을 내려 그들의 잘못을 꾸짖은 것입니다.

또, 본문에서 우리가 발견할 수 있는 한 다른 문제점은 다른 인종들이 탐욕을 품었다는 것입니다. 출 애굽 당시 히브리 민족 외의 민족도 함께 섞여 대열에 참여했습니다. 그들은 하나님의 권능을 눈을 봤기 때문에 얼떨결에 합류했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들의 삶은 여전히 변함 없이 이방인의 습성을 그대로 갖고 있었고, 하나님이 인도하시는 미래를 바라 보지 못한 것입니다. 그들의 불만과 원성은 이스라엘 그대로 전염 된 것입니다.

출발하자마자 위기가 찾아 온 것입니다. 백성들은 장막에서 울기 시작했습니다. 이 소리를 들은 모세는 마음이 찢어지는 듯 했습니다. 그동안 고생한 백성들의 마음도 이해되고, 가나안으로 인도하시는 하나님이 두려운 것도 있기 때문에 중간에서 모세는 하나님께 백성들을 대변하여 그들의 고충을 털어 놓기 시작한 것입니다.


여러분은 오늘 말씀을 읽으며 어떤 마음을 갖게 되셨나요?

한편으로 이스라엘 백성들이 이해 됩니다. 하지만, 또 한편으로는 그들의 미성숙한 모습이 보이는 것도 사실입니다. 우리 인간은 어쩔 수 없이 먹는 것에 약합니다. 단백질이 부족하면 힘을 낼 수 없습니다. 탄수화물이 부족하면 뇌 기능이 떨어지고 피로감이 증가합니다. 신선한 야채를 먹지 못하면 신진대사가 원활히 일어나지 않습니다. 하지만, 미성숙한 모습이라고 생각하는 이유는 이런 불만을 표현하는 방법이 어린 아이와 같기 때문입니다. 어린 아이처럼 악한 소리로 원망했고, 이방 백성을 따라 원망했고, 울면서 보채는 모습을 보인 것입니다.

그런데 이 모습이 우리 모습과 별로 다르지 않습니다. 이스라엘 백성이 언약 백성 되었듯이 우리도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하나님의 백성 되었습니다. 하나님이 구름 기둥과 불기둥으로 함께 하시고, 만나를 주셨듯이, 우리에게도 하나님의 말씀으로 동행하시며 기도와 찬양을 통해 동행함을 경험하게 하십니다. 그럼에도 우리도 불평을 쏟아냅니다. 맛있는 고기를 원하시고, 풍족한 삶을 원합니다. 믿지 않는 자들이 쏟아내는 불평 불만, 똑같이 쏟아내며 불안감에 쌓여 살아갑니다.

오늘 본문은 내 자신을 다시 보게 하십니다. 어제 부활절이었습니다. 부활의 기쁨을 찬양했습니다. 하지만, 오늘 우리는 그 기쁨을 유지하며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경험하고 있는지 스스로 돌아봤으면 좋겠습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