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3월 9일





[마18:21-35]

21 그 때에 베드로가 나아와 이르되 주여 형제가 내게 죄를 범하면 몇 번이나 용서하여 주리이까 일곱 번까지 하오리이까

22 예수께서 이르시되 네게 이르노니 일곱 번뿐 아니라 일곱 번을 일흔 번까지라도 할지니라

23 그러므로 천국은 그 종들과 결산하려 하던 어떤 임금과 같으니

24 결산할 때에 만 달란트 빚진 자 하나를 데려오매

25 갚을 것이 없는지라 주인이 명하여 그 몸과 아내와 자식들과 모든 소유를 다 팔아 갚게 하라 하니

26 그 종이 엎드려 절하며 이르되 내게 참으소서 다 갚으리이다 하거늘

27 그 종의 주인이 불쌍히 여겨 놓아 보내며 그 빚을 탕감하여 주었더니

28 그 종이 나가서 자기에게 백 데나리온 빚진 동료 한 사람을 만나 붙들어 목을 잡고 이르되 빚을 갚으라 하매

29 그 동료가 엎드려 간구하여 이르되 나에게 참아 주소서 갚으리이다 하되

30 허락하지 아니하고 이에 가서 그가 빚을 갚도록 옥에 가두거늘

31 그 동료들이 그것을 보고 몹시 딱하게 여겨 주인에게 가서 그 일을 다 알리니

32 이에 주인이 그를 불러다가 말하되 악한 종아 네가 빌기에 내가 네 빚을 전부 탕감하여 주었거늘

33 내가 너를 불쌍히 여김과 같이 너도 네 동료를 불쌍히 여김이 마땅하지 아니하냐 하고

34 주인이 노하여 그 빚을 다 갚도록 그를 옥졸들에게 넘기니라

35 너희가 각각 마음으로부터 형제를 용서하지 아니하면 나의 하늘 아버지께서도 너희에게 이와 같이 하시리라


오늘 본문은 베드로가 예수님께 “형제가 내게 죄를 범하면 몇 번이나 용서하여 주리이까? 일곱 번까지 하오리이까?” 라는 질문으로 시작됩니다. 베드로는 사실 엄청난 고백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 자기에게 죄를 범한 사람을 일곱번이나 용서하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같은 사람이 7번나 거짓말하며 사기쳤다고 생각해 보세요.. 과연 그 사람을 용서할 수 있을까요? 베드로는 이런 질문으로 예수님의 칭찬을 기대했을 수도 있습니다. 왜냐하면 용서하는 일은 사랑하는 것, 긍휼을 베푸는 것과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어려운 일이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왜 용서하기가 쉽지 않을까요? 먼저, 배신감 때문입니다. 용서해야 하는 대상은 늘 가까이 있는 사람입니다. 아프리카에 있는 독재자를 용서한다고 하지 않습니다. 가까이 있는 사람이 상처를 줬기 때문에 큰 배신감을 느낍니다. 의외로 많은 사람들이 부모 형제를 용서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어릴 때 받았던 말로 주는 상처, 혹은 부모님의 폭력… 어려운 상황… 다른 형제와 비교해 봤을 때 적절치 못한 처우… 등이 배신감으로 작용합니다. 그리고 이러한 상처는 흔적으로 남기 때문에 용서가 힘들어요.. 이 상처의 흔적은 평상시에는 전혀 아프지 않다가 때가 되면 간혹, 과거가 기억 나면서 아픕니다. 여러분 외과 수술을 받은 경험이 있으신 분들 있죠… 제가 어릴 때 팔 둑에 수술을 받은 적이 있습니다. 몇 년 동안 비가 오면 가렵고, 쑤십니다. 여러분도 그런 경험이 있지 않습니까? 마음의 상처는 깊습니다. 쉽게 지워지지 않습니다. 그래서 용서하기 어렵습니다.

하지만, 예수님은 베드로의 질문에 그래! 일곱번이라도 훌륭하지 그렇게 하거라! 고 격려하지 않으시고 일곱번씩 일흔 번까지라도 하라 하십니다. 이 말은 끝까지 무조건 용서하라는 것입니다. 용서하면서 내가 이번까지만 용서한다고 그 횟수를 헤아리지 말라는 의미도 있습니다. 어떻게 이런 용서가 가능할까요? 예수님은 우리가 이런 용서를 해야 하는 이유를 빚진자의 비유를 들어 설명하십니다. 어떤 임금이 결산합니다. 한 종이 만 달란트 빚이 있었습니다. 일 달란트는 구약 시대는 금 32키로그램 정도의 가치고, 신약 시대는 6000일에 해당하는 품삯입니다. 15년이 넘는 연봉이죠. 그런데 1만 달란트 빚이기 때문에 이 빚은 인간의 힘으로는 절대로 갚을 수 없는 금액임을 상징합니다. 임금은 이 사람을 불쌍히 여겨 놓아 보내며 그 빚을 탕감하여 주였습니다. 하지만, 이 사람이 나가서 행한 행동은 무자비 했습니다. 자기에게 백 데나리온 (백일의 품삯) 빚진 동료 한 사람을 만나 목을 잡고 빚을 갚으라 합니다. 결국 100 데나리온 빚진 자를 옥에 가둡니다. 임금이 이 소식을 듣고 일만 달란트 빚 탕감 받은 자를 불러 “내가 너를 불쌍히 여김과 같이 너도 네 동료를 불쌍히 여김이 마땅하지 아니하냐"하고 그 빚을 다 갚도록 그를 옥졸들에게 넘겼다는 말씀을 하십니다. 이 비유를 통해서 우리가 다른 사람을 용서해야 하는 이유는 우리 모두는 우리가 절대로 갚을 수 없는 빚을 탕감받은 사람이기 때문에 우리에게 빚진 자의 빚도 탕감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렇습니다. 우리는 죽을 수 밖에 없는 죄인입니다. 그런데 예수 그리스도께서 십자가에 죽으심으로 우리의 빚은 Paid Off 되었습니다. 일만 달란트 이상의 빚을 탕감 받은 것이죠. 만약 이 사실을 믿는다면 우리는 그 어떤 사람도, 그 어떤 상황도 용서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하지만 용서를 실천하는 것은 쉽지 않은데.. 어떻게 해야 우리는 삶속에서 예수님의 명령을 수행할 수 있을까요? 우리는 먼저, 우리의 모든 상황속에서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믿어야 합니다. 구약의 요셉은 형들에 의해 애굽으로 노예로 팔려갔습니다. 요셉의 입장에서 한번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얼마나 황당했을 까요? 자기를 죽이려 했던 형들입니다. 그리고 자기가 너무 보기 싫어서 애굽으로 팔았던 형들입니다. 요셉은 형들을 원수로 생각할 수 있는 충분한 조건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요셉은 노예로 팔려간 것 뿐 아니라, 감옥에까지 내려갔습니다. 얼마나 억울하겠습니까? 저 같으면.. 감옥에서 이를 갈았을 것입니다. 그런데.. 그런 상황에서 요셉의 생각은 달랐습니다. 무엇보다도 그런 모든 상황을 하나님의 인도하심으로 믿었습니다. 창세기 말씀을 보면 애굽에 온 것은 형들이 보낸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인도하셨다고 합니다. 누군가 나를 이렇게 만들었다고 생각하며 분노하는 것과, 선하신 하나님이 더 큰 일을 위하여 나를 인도하셨다고 생각하는 것은 큰 차이가 있습니다. 요셉은 이 악한 상황도 선하게 인도하시는 하나님을 믿었기에 형들을 원수로 생각하지 않았던 것입니다.

그리고 용서 할 때 우리는 자유함으로 기쁘게 살아갈 수 있기 때문에 용서해야 합니다. 정신과 의사인 맥밀란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어떤 사람을 미워하기 시작하는 순간부터 나는 그의 노예가 되고 만다” 여러분도 경험해 보셨을 것입니다. 분노를 품고 있으면 여러분 마음이 편하지 않습니다. 린다 클링(Linda Kling) 이라는 시인은 용서하지 않는 사람에 대해서 다음과 같이 묘사하고 있습니다. “내가 용서할 수 없는 그 사람/ 이름만 들어도/ 내 가슴에 적개심의 불을 지르는 그 사람이/ 내 인생을 통제하는/ 바로 그 사람이라는 것이/ 너무도 이상하다. 나는 그가 나를 해친/ 그곳에 그를 남겨 두지 않고/ 내 마음 속의 집으로 그를 데려온다/ 그와 함께 시간을 보내며/ 그는 내 생각들을 지배하며 나에게 명령한다/ 그는 내 혀를 통치하며/ 내가 사랑하는 자들에게도/ 채찍을 가하도록 자극한다/ 내 속에 불을 지르는 것이다/ 증오의 불이 증오의 목표물에게보다/ 증오하는 자에게 더 큰 피해를 주었던 것이 그 몇 번이던가! 오 주여, 당신의 용서의 은혜를/ 내 불난 가슴에 부어주소서/ 제가 품은 모든 상처들을/ 주님 발 앞에 내려놓습니다.”

용서하십시오. 내가 받은 용서를 생각하며 그 은혜속에 살아갈 때 우리가 용서하지 못할 일은 없습니다.







Commenti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