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3월 7일




마태복음 18장 1-10절

1 그 때에 제자들이 예수께 나아와 이르되 천국에서는 누가 크니이까

2 예수께서 한 어린 아이를 불러 그들 가운데 세우시고

3 이르시되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가 돌이켜 어린 아이들과 같이 되지 아니하면 결단코 천국에 들어가지 못하리라

4 그러므로 누구든지 이 어린 아이와 같이 자기를 낮추는 사람이 천국에서 큰 자니라

5 또 누구든지 내 이름으로 이런 어린 아이 하나를 영접하면 곧 나를 영접함이니

6 누구든지 나를 믿는 이 작은 자 중 하나를 실족하게 하면 차라리 연자 맷돌이 그 목에 달려서 깊은 바다에 빠뜨려지는 것이 나으니라

7 실족하게 하는 일들이 있음으로 말미암아 세상에 화가 있도다 실족하게 하는 일이 없을 수는 없으나 실족하게 하는 그 사람에게는 화가 있도다

8 만일 네 손이나 네 발이 너를 범죄하게 하거든 찍어 내버리라 장애인이나 다리 저는 자로 영생에 들어가는 것이 두 손과 두 발을 가지고 영원한 불에 던져지는 것보다 나으니라

9 만일 네 눈이 너를 범죄하게 하거든 빼어 내버리라 한 눈으로 영생에 들어가는 것이 두 눈을 가지고 지옥 불에 던져지는 것보다 나으니라

10 삼가 이 작은 자 중의 하나도 업신여기지 말라 너희에게 말하노니 그들의 천사들이 하늘에서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의 얼굴을 항상 뵈옵느니라


오늘 말씀은 제자들이 예수님께 ‘천국에서는 누가 큽니까?”라는 질문으로 시작합니다. 제자들은 갑자기 왜 이런 질문을 했을까요? 자신들의 헌신에 비례해서 천국에서는 큰 사람이 되고 싶은 욕망이 있기 때문에 이런 질문을 한 것입니다. 사실 그들은 가정을 떠나 예수님과 함께 여러 지역을 돌아다니며 힘든 삶을 살고 있었습니다. 자신의 희생에 대한 보상을 받고 싶은 마음은 인지상정이라 할 수 있습니다. 제자들은 큰 자리를 차지할 수 있다면 더큰 희생을 감수할 마음도 있었을 것입니다. 그런데 예수님은 그들의 바램과 다른 천국의 가치관을 제시 합니다. 천국에서 큰 자는 개인의 노력으로 성취되는 것이 아니라 어린 아이처럼 낮아질 때 큰자가 된다고 하신 것입니다.

예수님이 어린 아이와 같이 되어야 한다는 것의 의미는 무엇일까요? 본문의 어린 아이는 헬라어로 파이디온으로 독립적으로는 아무 일도 할 수 없고 온전히 어른의 손에 의지할 때 성장 할 수 있는 상태의 사람을 가리킵니다. 즉, 예수님이 말씀하시는 어린 아이는 천진함이나 순결함이나 믿음의 이상형으로서가 아니라, 겸손의 이상형으로서 또는 사회적 지위에 대한 무관심의 대표격으로서 내세워지고 있는 것입니다. 따라서 예수께서는 겸손한 마음에 대해서 말씀하시는 것이지 어린아이와 같은 유치함에 대해서 말씀하시는 것은 아님을 알아야 합니다. (D. A. Carson). 그리고, 아이를 내세운 이유는 아이는 본질상 연약하여 혼자 힘으로 살 수 없고 부모의 품 안에서만 평안할 수 있듯이 하나님의 뜻에 절대 순복(順服), 그분의 보호아래서만 살고자 하는 겸손함(골 4:11, 12;요일 5:14)이 필요함을 강조하기 위해서 입니다.

예를 들면 고대 왕실의 가족에서 태어난 소녀는 자신의 노력으로 공주가 되는 것은 아닙니다. 공주라는 자리를 부여 받은 것을 자랑할 것이 없습니다. 오히려 현명한 공주라면 겸손할 것입니다. 다른 모든 어린 아이처럼 연약하고, 무방비하며, 취약성을 갖고 태어났습니다. 그 어린이가 큰 자리에 있게 된 것은 왕실 가족으로 태어난 은혜에 의한 것입니다. 공주가 왕실에서 자랄 때, 미래의 여왕으로서의 위대함은 자기 백성들을 섬기는 데서 오는 것임을 깨달아야 할 것입니다.

마찬가지로 하나님 나라에서 큰 자가 됨은 우리가 힘써서 된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그의 나라로 우리를 부르심으로써 우리의 삶 속에서 행하실 때 가능합니다. 우리는 어린 아이처럼 겸손히 하나님을 의지 할 때 하나님이 역사하십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