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3월 31일




마태복음 26장 1-16절

1 예수께서 이 말씀을 다 마치시고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2 너희가 아는 바와 같이 이틀이 지나면 유월절이라 인자가 십자가에 못 박히기 위하여 팔리리라 하시더라

3 그 때에 대제사장들과 백성의 장로들이 가야바라 하는 대제사장의 관정에 모여

4 예수를 흉계로 잡아 죽이려고 의논하되

5 말하기를 민란이 날까 하노니 명절에는 하지 말자 하더라

6 예수께서 베다니 나병환자 시몬의 집에 계실 때에

7 한 여자가 매우 귀한 향유 한 옥합을 가지고 나아와서 식사하시는 예수의 머리에 부으니

8 제자들이 보고 분개하여 이르되 무슨 의도로 이것을 허비하느냐

9 이것을 비싼 값에 팔아 가난한 자들에게 줄 수 있었겠도다 하거늘

10 예수께서 아시고 그들에게 이르시되 너희가 어찌하여 이 여자를 괴롭게 하느냐 그가 내게 좋은 일을 하였느니라

11 가난한 자들은 항상 너희와 함께 있거니와 나는 항상 함께 있지 아니하리라

12 이 여자가 내 몸에 이 향유를 부은 것은 내 장례를 위하여 함이니라

13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온 천하에 어디서든지 이 복음이 전파되는 곳에서는 이 여자가 행한 일도 말하여 그를 기억하리라 하시니라

14 그 때에 열둘 중의 하나인 가룟 유다라 하는 자가 대제사장들에게 가서 말하되

15 내가 예수를 너희에게 넘겨 주리니 얼마나 주려느냐 하니 그들이 은 삼십을 달아 주거늘

16 그가 그 때부터 예수를 넘겨 줄 기회를 찾더라


신약 성경을 읽으면 문학적인 특징을 발견할 수 있는데 그 중의 하나가 샌드위치 구조입니다. A라는 사건이 앞뒤에 등장할때 B라는 사건을 가운데 위치함으로써 B라는 사건을 좀더 부각시키는 문학적 구조입니다. 오늘 본문의 말씀은 한 이름 모를 여인에게 기름 부음을 받으신 사건이 예수님을 죽이고자 하는 음모가 일어나는 사건으로 둘러싸여 있는 구조 있습니다. 예수님은 이틀 후면 십자가에 달려 죽게 되는 긴박한 상황으로 시간은 흘러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긴박한 상황속에서 한 여인이 예수님의 머리에 기름 부는 사건을 통해서 믿는 자들은 예수님의 죽음을 어떻게 준비해야 할지 강조하고 있습니다.

예수님은 어느날 나병환자 시몬의 집을 찾으셨습니다. 예수님이 식사하실 때 유대인들이 보통 그러하듯이 바닥에 비스듬이 누운 모습이었을 것입니다. 이런 자세로 식사하며 교제하실 때 이름 모를 한 여인이 값비싼 향유를 가지고 에수님께 나아왔습니다. 그녀는 그 향유를 예수님의 머리위에 부었습니다. 이 ‘기름 부음'은 메시아를 존중하는 합당한 방법이었습니다. 이런 행동은 특별한 손님이나 랍비와 같은 인물들에게 행해지곤 했다고 합니다. 이렇게 부어진 기름은 일년 치 품삯에 해당하는 값비싼 것이었습니다.

이 모습을 본 제자들은 분노했습니다. 평소 예수님은 가난한 사람들을 보살피는 것에 대해 가르쳤습니다. 따라서 이 여인의 행동은 제자들이 보기에 가난한 자들에게 유용하게 쓸 수 있는 자원을 허비한 것에 대한 자연스러운 분노일 수 있습니다. 요한복음에 보면 나사로의 동생 마리아가 예수님의 발에 향유를 붓는 장면이 기록되어 있는데, 이 때 가룟유다가 “어찌하여 삼백 데나리온에 팔아 가난한 자들에게 주지 아니하였느냐"며 화를 냅니다. 그런데 요한은 이에 대해서 그가 “가난한 자들을 생각함이 아니요 그는 도둑이라 돈 궤를 맡고 거기 넣는 것을 훔쳐 감이러라" 했습니다. 제자들 중에는 진정으로 가난한 자들을 생각한 자들도 있었겠지만, 자신들의 이익을 얻을 수 있는 기회를 놓쳤다고 생각하는 자들도 있었던 것입니다.

분노하는 제자들을 향해 예수님은 이 여인의 행동에 대해 “좋은 일을” 했다고 말씀하십니다. 예수님은 그의 행동은 향유를 한번에 부음으로 허비하는 것이 아니라 앞으로 다가올 장례를 준비하는 상징으로 말씀하신 것입니다. 예수님은 제자들과 모든 믿는 자들에게 이 여인의 행동을 칭찬함으로서 믿는 자들은 예수님의 죽으심을 반드시 기억해야 할 것을 알려 주신 것입니다.

예수님은 우리를 위해 죽으셨습니다. 예수님의 죽음은 슬픈 일입니다. 하지만, 예수님은 다시 부활하심으로서 우리도 함께 부활에 대한 참 소망을 주셨습니다.

반면에 예수님을 믿지 못하는 가룟 유다는 예수님을 돈 벌 수 있는 기회로 봤습니다. 마리아에게 300데나리온에 팔아 가난한 자들에게 나눠줄 수 있었다고 호통치던 그는 고작 은 삼십에 메시아를 팔았습니다. 무엇이 여인에게 300데나리온의 향유를 예수님의 머리에 붓고, 무엇이 예수님을 은 삼십에 팔게 했을까요? 예수님을 바라보는 시선입니다. 예수님을 어떻게 바라보는지에, 어떻게 예수님을 믿고 있는지에 따라서 행동이 결정됩니다. 여러분은 예수님은 어떻게 보고 계십니까? 나를 구원하신 구원자 예수님, 치료자 예수님, 친구 예수님, 인도하시는 목자 예수님 맞습니까? 예수님은 나에게 어떤 분인지 깊이 묵상해 보고 우리의 믿음을 고백하는 하루 되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