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3월 30일




마태복음 25장 31-46절


31 인자가 자기 영광으로 모든 천사와 함께 올 때에 자기 영광의 보좌에 앉으리니

32 모든 민족을 그 앞에 모으고 각각 구분하기를 목자가 양과 염소를 구분하는 것 같이 하여

33 양은 그 오른편에 염소는 왼편에 두리라

34 그 때에 임금이 그 오른편에 있는 자들에게 이르시되 내 아버지께 복 받을 자들이여 나아와 창세로부터 너희를 위하여 예비된 나라를 상속받으라

35 내가 주릴 때에 너희가 먹을 것을 주었고 목마를 때에 마시게 하였고 나그네 되었을 때에 영접하였고

36 헐벗었을 때에 옷을 입혔고 병들었을 때에 돌보았고 옥에 갇혔을 때에 와서 보았느니라

37 이에 의인들이 대답하여 이르되 주여 우리가 어느 때에 주께서 주리신 것을 보고 음식을 대접하였으며 목마르신 것을 보고 마시게 하였나이까

38 어느 때에 나그네 되신 것을 보고 영접하였으며 헐벗으신 것을 보고 옷 입혔나이까

39 어느 때에 병드신 것이나 옥에 갇히신 것을 보고 가서 뵈었나이까 하리니

40 임금이 대답하여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가 여기 내 형제 중에 지극히 작은 자 하나에게 한 것이 곧 내게 한 것이니라 하시고

41 또 왼편에 있는 자들에게 이르시되 저주를 받은 자들아 나를 떠나 마귀와 그 사자들을 위하여 예비된 영원한 불에 들어가라

42 내가 주릴 때에 너희가 먹을 것을 주지 아니하였고 목마를 때에 마시게 하지 아니하였고

43 나그네 되었을 때에 영접하지 아니하였고 헐벗었을 때에 옷 입히지 아니하였고 병들었을 때와 옥에 갇혔을 때에 돌보지 아니하였느니라 하시니

44 그들도 대답하여 이르되 주여 우리가 어느 때에 주께서 주리신 것이나 목마르신 것이나 나그네 되신 것이나 헐벗으신 것이나 병드신 것이나 옥에 갇히신 것을 보고 공양하지 아니하더이까

45 이에 임금이 대답하여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이 지극히 작은 자 하나에게 하지 아니한 것이 곧 내게 하지 아니한 것이니라 하시리니

46 그들은 영벌에, 의인들은 영생에 들어가리라 하시니라


오늘 본문의 말씀은 마지막 때에 일어날 심판에 대한 비유입니다. 예수님이 천사와 함께 영광의 보좌에 앉을 때 모든 민족을 그 앞에 모으고 각각 양과 염소를 구분하는 것 같이 나아오는 자들을 오른편과 왼편으로 나눕니다. 오른편에 있는 자들은 의인이라, 내 아버지께 복 받을 자들이라 불렸습니다. 반면에 왼편에 있는 자들은 저주를 받은 자들입니다. 그들은 영벌을 받고, 오른편에 있는 자들은 영생에 들어간다고 하십니다.

그렇다면 양과 염소는 어떻게 구별되었을까요? 35-36절에 보면 양들이 했던 행동을 묘사합니다. 그들은 왕이 부족함에 처했을 때 긍휼을 베풀어 왕의 필요을 채웠습니다. 왕이 언급한 여섯가지 불쌍한 조건들, 즉 배고픔, 목마름, 외로움, 벌거벗음, 병듦, 옥에 갇힘 등은 사람이 처할 수 있는 불행한 조건 몇 가지를 예로 든 것입니다. 이 모든 조건들은 생존과 삶의 질에 반드시 필요한 것드립니다. 그런데 37-40절에 보면 의인들은 놀라며 대답합니다. 그들은 자신들이 메시아의 이러한 궁핍을 채워주었던 일들을 기억하지 못합니다. 이에 왕은 그들이 왕을 의도적으로 섬긴 것이 아니라 지극히 작은 자 하나에게 베푼 긍휼이 바로 왕에게 한 것이라고 말합니다. 여기서 지극히 작은 자는 이웃이 될 수 있습니다. 지극히 작은 자는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하는 제자들이 될 수도 있습니다. 긍휼을 베푼 대상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그들의 삶의 형식이 중요한 것입니다. 그들은 베푸는 삶이 몸에 밴 것입니다. 예수님이 강조하신 것은 하나님의 백성들은 부지중에 작은 자들에게 베푸는 삶을 산다는 것입니다. 반면 왼편으로 분류된 자들은 왕이 그런 궁핍에 처했던 것을 전혀 기억하지 못합니다. 왕은 42절부터 그들이 하지 않았던 일들을 나열합니다. 그들은 불쌍한 형제들을 무시했기 때문에 가장 자들을 무시한 것은 자신을 무시한 것과 같다고 선언합니다.

우리는 어떻습니까? 작은 자를 대할 때 어떤 마음으로 대합니까? 불쌍한 이웃을 대할 때 어떤 마음입니까?

버지니아에서 목회할 때 렌트하고 있던 미국 교회는 겨울에 홈리스들을 위한 임시 쉘터로 교회 교육관을 오픈 했습니다. 겨울에 쉘터 사용이 급증하여 나라에서 운영하는 쉘터가 부족하기 때문에 교회들이 자발적으로 자신의 공간을 일주일씩 오픈하는 것입니다. 이 일을 위해서 두달전부터 자원봉사를 모집하고, 교육하고, 청소하며 만반의 준비를 합니다. 이 과정에서 자원봉사자들이 하지 말아야 할 행동 몇가지를 배웁니다. 절대로 개인적으로 라이드 주지 말아야 합니다. 절대로 현금을 줘서는 안됩니다. 절대로 쉘터에서 준비한 음식 이외의 것을 제공해서는 안됩니다. 등등입니다. 처음에 이런 교육을 받을 때 베푸는 사역을 하는데 왜 이렇게 하지 말라는 것이 많지? 라는 생각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 모든 행동이 그들을 위한 행동임을 나중에 알게 되었습니다. 홈리스 중에는 마약, 알코올에 중독된 자들도 있기 때문에 우리의 행동이 그들에게 악한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입니다. 제가 이 말씀을 드리는 이유는 우리가 무언가를 베풀때도 내가 주고 싶은 것을 무조건 주는 것이 선행이 아니라 그들에게 필요한 것을 제공하는 것이 선행이라는 것을 말씀드리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이를 위해서 우리는 그들이 필요한 것을 연구해야 하고, 그들에게 좋은 것을 찾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우리가 이렇게 살아야 하는 이유는 우리가 받은 은혜때문입니다. 우리가 입은 은혜를 안다면, 그 은혜를 흘러 넘치는 삶의 태도가 있어야 합니다. 오늘 그 은혜를 베풀 수 있는 대상이 있습니까? 손을 내밀어 은혜를 함께 나눌 수 있기를 바랍니다.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