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3월 29일




마태복음 25장 14-30절

14 또 어떤 사람이 타국에 갈 때 그 종들을 불러 자기 소유를 맡김과 같으니

15 각각 그 재능대로 한 사람에게는 금 다섯 달란트를, 한 사람에게는 두 달란트를, 한 사람에게는 한 달란트를 주고 떠났더니

16 다섯 달란트 받은 자는 바로 가서 그것으로 장사하여 또 다섯 달란트를 남기고

17 두 달란트 받은 자도 그같이 하여 또 두 달란트를 남겼으되

18 한 달란트 받은 자는 가서 땅을 파고 그 주인의 돈을 감추어 두었더니

19 오랜 후에 그 종들의 주인이 돌아와 그들과 결산할새

20 다섯 달란트 받았던 자는 다섯 달란트를 더 가지고 와서 이르되 주인이여 내게 다섯 달란트를 주셨는데 보소서 내가 또 다섯 달란트를 남겼나이다

21 그 주인이 이르되 잘하였도다 착하고 충성된 종아 네가 적은 일에 충성하였으매 내가 많은 것을 네게 맡기리니 네 주인의 즐거움에 참여할지어다 하고

22 두 달란트 받았던 자도 와서 이르되 주인이여 내게 두 달란트를 주셨는데 보소서 내가 또 두 달란트를 남겼나이다

23 그 주인이 이르되 잘하였도다 착하고 충성된 종아 네가 적은 일에 충성하였으매 내가 많은 것을 네게 맡기리니 네 주인의 즐거움에 참여할지어다 하고

24 한 달란트 받았던 자는 와서 이르되 주인이여 당신은 굳은 사람이라 심지 않은 데서 거두고 헤치지 않은 데서 모으는 줄을 내가 알았으므로

25 두려워하여 나가서 당신의 달란트를 땅에 감추어 두었었나이다 보소서 당신의 것을 가지셨나이다

26 그 주인이 대답하여 이르되 악하고 게으른 종아 나는 심지 않은 데서 거두고 헤치지 않은 데서 모으는 줄로 네가 알았느냐

27 그러면 네가 마땅히 내 돈을 취리하는 자들에게나 맡겼다가 내가 돌아와서 내 원금과 이자를 받게 하였을 것이니라 하고

28 그에게서 그 한 달란트를 빼앗아 열 달란트 가진 자에게 주라

29 무릇 있는 자는 받아 풍족하게 되고 없는 자는 그 있는 것까지 빼앗기리라

30 이 무익한 종을 바깥 어두운 데로 내쫓으라 거기서 슬피 울며 이를 갈리라 하니라


오늘 본문은 예수님의 재림을 기다리고 있는 사람들이 가져야 할 준비된 삶에 대한 두번째 비유로 잘 알려진 달란트 비유입니다. 어제 묵상한 열처녀 비유에서는 준비된 삶을 강조했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삶을 살아야 할지에 대해서는 말씀하지 않았습니다. 반면, 예수님은 이 비유에서 심판에 관한 마지막 말씀에서 제자들에게 자신의 재림을 준비하면서 어떻게 살아야 할지 어느 정도 구체적인 방향을 알려 주십니다.

어떤 사람이 여행을 가게 되었습니다. 그는 자신이 타국에 나가 있는 동안 자기 소유를 잘 돌봐줄 사람이 필요해서 떠나기 전에 자기 종들을 불러 자기 소유의 일부를 맡겼습니다. 그런데 모든 종들에게 같은 양의 소유를 맡긴 것이 아니라 “재능"에 따라 각각 5, 2, 1 달란트를 맡겼습니다. 어떤 분들은 주인이 차별 대우 했다고 생각하지만, 여기서 중요한 것은 주인은 모든 종들의 재능을 파악하고 있다는 것이며 각자의 능력에 따라 달란트를 분배했다는 것입니다. 만약 5달란트의 재능을 가진 사람에게 1달란트를 맡기고, 1 달란트의 재능을 가진 자에게 5달란트를 맡기는 것은 종들을 역 차별 하는 일이기도 할 뿐 아니라, 주인은 자신의 재산을 함부로 사용하는 무능한 사람이 되는 것입니다. 여기서 중요한 점은 하나님은 각 사람이 갖고 있는 재능에 비례해서 맡겨주신 사명이 다르다는 것입니다. 이는 일의 귀천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모두가 동일하게 하나님 나라를 위해 헌신 되어야 함을 의미합니다. 그리고 1달란트는 6000일의 품삯으로 15년 연봉과 비슷하기 때문에 1달란트도 결코 적은 액수가 아님을 알아야 합니다.

문제는 받은 달란트의 양이 아니라, 받은 달란트를 어떻게 활용하느냐 하는 것입니다. 16절에 보면 다섯 달란트를 받은 자는 “바로 가서"라고 하십니다. 그는 시간을 허비하지 않고 장사하기 시작합니다. 그래서 또 다섯 달란트를 남깁니다. 두 달란트 받은 자도 그같이 하여 두 달란트를 남겼습니다. 그들은 모두 주인이 없는 동안 자기에게 맡겨진 것을 두 배로 만들었습니다. 여기서 오해하지 말아야 할 것은 하나님의 일은 무조건 남는 장사를 해야 한다고 적용하는 것입니다. 예수님 말씀의 방점은 이익을 두배 남기는 것이 아니라 “충성"하는 것입니다. 주인은 돌아와 두 종들에게 “충성된 종아"라고 했습니다. 그들은 맡겨진 사명에 충성 했을 뿐입니다. 반면 한 달란트 받은 사람은 달란트를 땅에 감추었습니다. 손해 보는 것이 두려웠는지 아무일 하지 않고 원금만 주인에게 돌려 줍니다. 요즘, 주식 투자에서 많은 손해를 보는 일이 많기 때문에 이렇게 원금을 주인에게 돌려주는 것도 현명한 일일 수 있다는 생각을 합니다. 하지만, 주인은 “악하고 게으른 종아"라고 합니다. 주인이 원하는 것은 주어진 달란트를 활용하는 것이었습니다. 땅이 묻고 썩히는 것을 원치 않는 것입니다. 이 비유를 통해서 예수님이 강조하는 것은 이익을 남기를 장사가 아니라 달란트를 사용하는 것입니다.

여러분은 여러분에게 하나님이 맡겨 주신 각자의 달란트가 있다는 것을 아십니까? 사람마다 성향이 조금씩 다르듯이 재능도 다릅니다. 저는 음악, 미술, 체육에는 재능이 별로 없습니다. 목회자들은 대부분 기타 정도는 칠 수 있는데, 저는 다룰 수 있는 악기가 없습니다. 제가 그리는 그림은 초등학생 수준도 안됩니다. 달리기도 못해서 늘 하위권에 머물렀습니다. 아이큐가 높은 것도 아닙니다. 그래서 어릴 때부터 의기소침했습니다. 내세울 것이 하나 없다고 생각 했습니다. 1달란트 받은 종처럼 살았습니다. 하지만, 예수님을 만나고, 목회하면서 조금씩 내 자신을 달리 보기 시작했습니다. 남들 앞에서 한마디도 제대로 할 수 없는 제가 성경공부, 설교를 하면서 많은 성도들 앞에 서기 시작했고, 말씀을 선포하면서 하나님이 주신 달란트를 발견했습니다. 어릴 때 일찍 알았다면 더 좋았겠지만, 늦지 않았다고 생각했고, 주님이 주신 달란트를 열심히 사용하고 있습니다. 사실 주님이 다시 오실 때 착하고 충성된 종아! 라는 칭찬을 들을 수 있을지 자신은 없습니다. 하지만, 열매가 어떠하든지, 끝까지 최선을 다해 살 때 부족한 부분이 있더라도 주님은 우리를 칭찬하시고, 우리의 수고를 통해서 하나님 나라 확장을 이루실 것임을 확실히 믿습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