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3월 28일




마태복음 25장 1-13절

1 그 때에 천국은 마치 등을 들고 신랑을 맞으러 나간 열 처녀와 같다 하리니

2 그 중의 다섯은 미련하고 다섯은 슬기 있는 자라

3 미련한 자들은 등을 가지되 기름을 가지지 아니하고

4 슬기 있는 자들은 그릇에 기름을 담아 등과 함께 가져갔더니

5 신랑이 더디 오므로 다 졸며 잘새

6 밤중에 소리가 나되 보라 신랑이로다 맞으러 나오라 하매

7 이에 그 처녀들이 다 일어나 등을 준비할새

8 미련한 자들이 슬기 있는 자들에게 이르되 우리 등불이 꺼져가니 너희 기름을 좀 나눠 달라 하거늘

9 슬기 있는 자들이 대답하여 이르되 우리와 너희가 쓰기에 다 부족할까 하노니 차라리 파는 자들에게 가서 너희 쓸 것을 사라 하니

10 그들이 사러 간 사이에 신랑이 오므로 준비하였던 자들은 함께 혼인 잔치에 들어가고 문은 닫힌지라

11 그 후에 남은 처녀들이 와서 이르되 주여 주여 우리에게 열어 주소서

12 대답하여 이르되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내가 너희를 알지 못하노라 하였느니라

13 그런즉 깨어 있으라 너희는 그 날과 그 때를 알지 못하느니라


당시 유대인의 결혼 예식은 세 단계로 나뉘어 진행된다고 합니다.

첫 번째 단계는 혼인 계약으로 신랑이 신부의 아버지에게 결혼 지참금을 지불함으로써 계약이 성사됩니다. 두 번째 단계는 약혼 기간으로 약혼식에서 서약과 선물을 교환하면서 시작됩니다. 약혼 기간은 1년 동안 지속되기도 했는데, 이 기간 동안 신랑은 신부와 함께 살 집을 마련합니다. 세 번째 단계는 약혼 기간이 끝난 후 열리는 혼인잔치입니다. 오늘 본문에 등장하는 비유가 결혼 예식의 마지막 단계인 혼인잔치입니다. 신랑은 자기 집에 성대한 잔치를 준비해 놓고, 신부를 데리러 신부의 집으로 찾아갑니다. 이때 신부의 들러리 즉 비유에 등장하는 열 처녀들은 먼 거리까지 나가 신랑을 마중하고, 그를 신부의 집에 바래다주는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그리고 신랑과 신부, 두 사람이 살 새 집으로 가는 행렬에 함께 동참합니다. 예식은 보통 저녁에 이루어졌기에 신부의 들러리들은 등을 환하게 밝혀야 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신랑이 멀리서 올 때는 그가 도착하는 정확한 시간을 알 수 없다는 것입니다. 신랑을 기다리는 일이 예상보다 길어지는 경우도 있습니다. 따라서, 신부의 들러리들은 항상 여분의 기름을 넣은 그릇을 가지고 다녔다고 합니다.

예수님은 이와 같은 예식이 풍속을 천국에 빗대어 비유로 설명 하신 것입니다. 이 비유의 핵심 내용은 두가지 입니다. 먼저는 신랑이 오는 시간은 아무도 모른다는 것입니다. 신랑은 오기로 예정되어 있고, 반드시 옵니다. 하지만, 그 오는 시간은 아무도 모릅니다. 물론 예수님은 비유로 말씀하셨기에 실제 결혼식에서는 드물게 일어나는 극단적인 상황을 만드셨습니다. 하지만, 예수님의 비유는 신랑으로 재림하실 예수님을 의미하기 때문에 신랑의 오심을 기다리는 현재 우리의 삶을 정확히 지적하고 있습니다. 예수님의 오심을 기다리는 우리는 반드시 오실 예수님을 슬기로운 처녀들처럼 준비하며 기다려야 함을 말씀하십니다.

비유의 두번째 핵심 내용은 슬기로운 자가 준비하고 있어야 할 기름에 관련된 것입니다. 본문에서 말씀하시는 등불과 기름에 대해서 여러가지 해석이 있습니다. 시편에서 “주의 말씀은 내 발에 등이요 내 길에 빛이니이다"는 말씀으로 슬기로운 자들은 하나님의 말씀을 가지고 살아야 한다고 적용합니다. 또한 성경에서 성령을 기름으로 비유하기 때문에 성령 충만한 삶을 의미한다고 하기도합니다. 물론 이런 해석과 적용이 무의미 하지는 않다고 생각하지만 너무 지협적으로 이것을 충분히 준비해야 한다고 한정적으로 생각해서는 안됩니다. 중요한 것은 “준비"가 된 삶을 사는가? 라는 것입니다. 예수님이 다시 오실 때 나는 어떤 모습으로 예수님을 맞이할 것인가? 라는 것입니다. 내 자신을 돌아보며 나에게 부족한 것이 무엇인가?를 깨닫고 준비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예수님은 비유에서 등불의 기름은 서로 나눌 수 없는 것임을 분명히 하셨습니다. 슬기로운 처녀가 매정해서가 아니라 본질적으로 나눠 쓸 수 없는 것이기에 스스로 준비된 삶을 살라고 강조하신 것입니다.

우리는 준비되어 있습니까?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