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3월 27일






[마24:36-51]

36 그러나 그 날과 그 때는 아무도 모르나니 하늘의 천사들도, 아들도 모르고 오직 아버지만 아시느니라

37 노아의 때와 같이 인자의 임함도 그러하리라

38 홍수 전에 노아가 방주에 들어가던 날까지 사람들이 먹고 마시고 장가 들고 시집 가고 있으면서

39 홍수가 나서 그들을 다 멸하기까지 깨닫지 못하였으니 인자의 임함도 이와 같으리라

40 그 때에 두 사람이 밭에 있으매 한 사람은 데려가고 한 사람은 버려둠을 당할 것이요

41 두 여자가 맷돌질을 하고 있으매 한 사람은 데려가고 한 사람은 버려둠을 당할 것이니라

42 그러므로 깨어 있으라 어느 날에 너희 주가 임할는지 너희가 알지 못함이니라

43 너희도 아는 바니 만일 집 주인이 도둑이 어느 시각에 올 줄을 알았더라면 깨어 있어 그 집을 뚫지 못하게 하였으리라

44 이러므로 너희도 준비하고 있으라 생각하지 않은 때에 인자가 오리라

45 충성되고 지혜 있는 종이 되어 주인에게 그 집 사람들을 맡아 때를 따라 양식을 나눠 줄 자가 누구냐

46 주인이 올 때에 그 종이 이렇게 하는 것을 보면 그 종이 복이 있으리로다

47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주인이 그의 모든 소유를 그에게 맡기리라

48 만일 그 악한 종이 마음에 생각하기를 주인이 더디 오리라 하여

49 동료들을 때리며 술친구들과 더불어 먹고 마시게 되면

50 생각하지 않은 날 알지 못하는 시각에 그 종의 주인이 이르러

51 엄히 때리고 외식하는 자가 받는 벌에 처하리니 거기서 슬피 울며 이를 갈리라


한국의 샘물 호스피스 사역을 하신 원주희 목사님은 매일 죽음과 마주합니다. 그는 죽음에 대해 이런 말을 했습니다. 우리가 사는 동안 죽음에 대해서 모르는 것 세가지가 있습니다. 언제, 어디서, 어떻게 죽을지 모릅니다. 그러나 죽음에 대해서 아는 것 세가지가 있는데 누구나 죽고, 혼자 죽고, 죽는 순서가 없다는 것입니다. 그렇습니다. 우리는 언제, 어디서, 어떻게 죽을지 아무도 모릅니다. 누가복음 12장 20절에서 예수님은 마치 내일도 살 수 있다고 착각하며 창고에 가득 곡식을 쌓아두는 부자를 예로 들면서 “어리석은 자"라고 하셨습니다. 미래를 계획하는 것이 어리석은 것이 아니라, 내 생명을 내 맘대로 할 수 있다고 착각하는 부자를 어리석다고 하신 것입니다.

우리는 언제 죽을지 모릅니다. 하지만, 또한 아는 것은 우리는 꼭 죽습니다. 따라서 우리는 죽음을 준비할 수 있습니다. 건강한 삶을 살려고 노력해야 하고, 나의 죽음이 가족들에게 큰 상처가 되지 않도록 최선의 삶을 살아야 하고, 하나님 뜻에 합당한 삶을 살다가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아야 할 것입니다.

예수님의 재림도 마찬가지 입니다. 그 때는 아무도 모릅니다. 하지만, 반드시 예수님은 다시 오실 것이고, 영원한 하나님 나라는 완성 될 것입니다. 그 사실을 안다면 우리의 삶은 달라져야 합니다. 방탕한 삶이 아니라 주어진 시간과 책임을 다하는 삶을 살 것입니다. 무의미한 삶을 사는 것이 아니라 깨어 충성된 종으로 살아갈 것입니다. 우리는 하나님 앞에 설 것을 확신하기 때문입니다.

감리교 창시자 존 웨슬리는 원래 선교에 열정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는 미국 조지아에 선교사로 파송되었습니다. 영국에서 출발한 시몬즈 여객선은 57일rks 대서양을 항해하여 조지아로 가고 있었습니다. 이 여행에서 시몬즈 호는 세번의 폭풍우와 한번의 태풍을 만났습니다. 항해 중 폭풍을 만났는데, 이 때 바닥에 넘어진 존 웨슬리는 어디선가 들려오는 찬송가를 듣습니다. 그 험한 폭풍우 속에서 독일 모라비아 교인들이 저녁 예배를드리고 있었던 것입니다. 모라비아 교인들은 비에 젖고 바람에 넘어지면서도 찬송을 계속 부르고 있었습니다. 그들의 얼굴에는 두려운 기색이 전혀 없었고, 평화와 기쁨이 가득한 모습이었습니다. 같은 배에 타고 있던 영국 사람들은 죽음의 공포에 떨며 비명을 지를 때 그들은 찬송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렸습니다.


존 웨슬리는 폭풍우 속에서 모라비안 교도들을 보면서 하나님의 시험을 받은 것입니다. 존 웨슬리는 예배를 막 끝낸 그들에게 다가가 한 사람에게 물었습니다. ‘당신은 두렵지 않습니까?’그 사람은 ‘네 두렵지 않습니다. 오히려 우리는 하나님께 감사할 뿐입니다.’라고 대답합니다. 존 웨슬리가 다시 ‘당신들 중에 있는 여자들과 어린아이들도 두려워하지 않습니까?’라고 물었더니 그 사람은 ‘네, 우리들 중에는 여자들이나 어린아이들도 죽는 것을 전혀 두려워하지 않습니다.’라고 대답하였습니다. 존 웨슬리는 죽음의 공포에 떨고 있던 영국교인들과 독일 모라비아 교인들의 차이를 발견했습니다. 존 웨슬리는 자신들 돌아봅니다. 자신을 포함하여 영국의 메도디스트들은 기독교의 외면적 신앙(outward religion)은 소유했지만, 내면적 신앙(inward religion)을 갖지 못했다는 것을 깨닫습니다. 자신들은 경건의 규칙과 습관이 있고 예배와 성찬과 같은 의식을 가지고 있었지만 성령의 역사로 주어지는 마음의 신앙(religion of heart)이 없는 것을 뼈저리게 알게 된 것입니다. 그 뒤로 존 웨슬리는 겉으로 드러나는 그리스도인처럼 사는 신앙인이 아니라, 전적인 그리스도인으로 변한 삶을 살면서 부흥 운동을 주도합니다. 예수님의 오심을 믿는다면 겉으로 드러나는 그리스도인이 아니라 전적으로 변한 삶을 살아야 할 것입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