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3월 23일




마태복음 23장 13-28절

13 화 있을진저 외식하는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여 너희는 천국 문을 사람들 앞에서 닫고 너희도 들어가지 않고 들어가려 하는 자도 들어가지 못하게 하는도다

14 (없음)

15 화 있을진저 외식하는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여 너희는 교인 한 사람을 얻기 위하여 바다와 육지를 두루 다니다가 생기면 너희보다 배나 더 지옥 자식이 되게 하는도다

16 화 있을진저 눈 먼 인도자여 너희가 말하되 누구든지 성전으로 맹세하면 아무 일 없거니와 성전의 금으로 맹세하면 지킬지라 하는도다

17 어리석은 맹인들이여 어느 것이 크냐 그 금이냐 그 금을 거룩하게 하는 성전이냐

18 너희가 또 이르되 누구든지 제단으로 맹세하면 아무 일 없거니와 그 위에 있는 예물로 맹세하면 지킬지라 하는도다

19 맹인들이여 어느 것이 크냐 그 예물이냐 그 예물을 거룩하게 하는 제단이냐

20 그러므로 제단으로 맹세하는 자는 제단과 그 위에 있는 모든 것으로 맹세함이요

21 또 성전으로 맹세하는 자는 성전과 그 안에 계신 이로 맹세함이요

22 또 하늘로 맹세하는 자는 하나님의 보좌와 그 위에 앉으신 이로 맹세함이니라

23 화 있을진저 외식하는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여 너희가 박하와 회향과 근채의 십일조는 드리되 율법의 더 중한 바 정의와 긍휼과 믿음은 버렸도다 그러나 이것도 행하고 저것도 버리지 말아야 할지니라

24 맹인 된 인도자여 하루살이는 걸러 내고 낙타는 삼키는도다

25 화 있을진저 외식하는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여 잔과 대접의 겉은 깨끗이 하되 그 안에는 탐욕과 방탕으로 가득하게 하는도다

26 눈 먼 바리새인이여 너는 먼저 안을 깨끗이 하라 그리하면 겉도 깨끗하리라

27 화 있을진저 외식하는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여 회칠한 무덤 같으니 겉으로는 아름답게 보이나 그 안에는 죽은 사람의 뼈와 모든 더러운 것이 가득하도다

28 이와 같이 너희도 겉으로는 사람에게 옳게 보이되 안으로는 외식과 불법이 가득하도다


오늘 우리가 묵상하는 말씀에는 예수님이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을 향하여 7번의 “화 있을진저”라를 말씀선포중 6번의 “화”에 대한 말씀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예수님이 말씀하시는 ‘화”는 성경에서 큰 고통이나 혹은 심판을 표현하는 말로 사용됩니다. 특히 본문에서 “화”는 거룩한 분노의 표현이자 임박한 심판의 선언입니다.

예수님이 그들에게 화가 있으리라 하신 이유를 요약해 보면, 1,2번째 화의 이유는 (13-15절), 그들 때문에 다른 사람들이 하나님 나라에 들어가지 못하게 하는 죄를 말씀하십니다. 3,4번째 화는(16-24절), 무엇이 더 중요한지 모르는 신앙을 말씀합니다. 그들은 하나님의 이름으로 함부로 맹세하고 지키지 않으면서, 돈을 걸고 맹세하는 것은 무조건 지켜야한다는 기준을 정해버렸습니다. 또한, 정의와 긍휼과 믿음에는 관심 없고, 십일조를 정확히 했느냐는 액수에만 관심 있습니다. 둘 다 주객이 전도된 잘못된 신앙을 말씀하고 있습니다. 5,6번째 화는(25-28절), 겉과 속이 다른 위선을 말씀합니다. 마치 무덤처럼, 무덤의 겉은 화려하게 꾸미고 그렸지만, 그 안에는 악취 나는 뼈와 더러운 것으로 가득하였습니다.

그들의 삶은 어쩌다 이런 지경에까지 이르렀을까요? 오늘 본문에 반복적으로 등장하며 그들의 현 상태를 한마디로 규정하는 단어가 있습니다. “외식”입니다. 본문에는 외식이라는 단어가 6번 나타나는데, 외식은 헬라어로 ὑποκριτής 휘포크리테스로 원래는 “말을 가지고 설명하다, 해설하다, 대답하다”의 뜻을 가진 동사에서 만들어진 명사라고 합니다. 이런 사람들은 원래 시인들의 시들을 말로서 해설하거나 설명해주는 사람들이었고, 후에는 연국에서 말과 행동으로서 연기하는 사람 즉 마스크를 쓰고 주어진 역할을 하는 사람을 가리키는 말이었습니다. 따라서 외식하는 사람은 자신의 내면을 숨기고 가면을 쓰고 사람들 앞에서 다른 사람의 모습으로 살아가는 사람을 의미합니다. 예수님이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을 “외식”하는 자라고 하신 이유는 그들은 당시 믿음이 가장 좋은 사람들이라고 인정받은 사람들이지만, 그들의 본 모습은 자신들의 내적 성결에 대한 깊은 고민과 영적 수련은 사라지고 사람들의 시선과 평판에 집착하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더 중요한 것은 그들은 하나님 앞에 있다는 사실을 잊고 살았던 것입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중심을 보십니다. 아무리 겉 모습을 화려하게 할지라도 우리가 어떤 생각을 하는지 모든 것을 아시는 하나님 앞에 서 있습니다. 만약 우리가 이 사실을 무시하며 그들처럼 겉 모습으로만 신앙 생활 한다면 하나님의 살아계심을 믿지 않는 불 신앙을 스스로 들어내는 것입니다. 여러분, 우리는 하나님 앞에 서 있다는 사실을 아십니까?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