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3월 22일



마태복음 23장 1-12절


1 이에 예수께서 무리와 제자들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2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 모세의 자리에 앉았으니

3 그러므로 무엇이든지 그들이 말하는 바는 행하고 지키되 그들이 하는 행위는 본받지 말라 그들은 말만 하고 행하지 아니하며

4 또 무거운 짐을 묶어 사람의 어깨에 지우되 자기는 이것을 한 손가락으로도 움직이려 하지 아니하며

5 그들의 모든 행위를 사람에게 보이고자 하나니 곧 그 경문 띠를 넓게 하며 옷술을 길게 하고

6 잔치의 윗자리와 회당의 높은 자리와

7 시장에서 문안 받는 것과 사람에게 랍비라 칭함을 받는 것을 좋아하느니라

8 그러나 너희는 랍비라 칭함을 받지 말라 너희 선생은 하나요 너희는 다 형제니라

9 땅에 있는 자를 아버지라 하지 말라 너희의 아버지는 한 분이시니 곧 하늘에 계신 이시니라

10 또한 지도자라 칭함을 받지 말라 너희의 지도자는 한 분이시니 곧 그리스도시니라

11 너희 중에 큰 자는 너희를 섬기는 자가 되어야 하리라

12 누구든지 자기를 높이는 자는 낮아지고 누구든지 자기를 낮추는 자는 높아지리라


21장부터 등장하는 종교지도자들은 여전히 예수님의 말씀을 듣는 청중들 가운데 남아 있었습니다. 예수님은 이에 연연하지 않고 제자들과 군중들을 향하여 말씀을 전하기 시작합니다. 예수님이 말씀을 전하는 장소인 성전 뜻은 유월절 주간에 사람들이 가장 붐비는 곳입니다. 예수님은 하루 종일 종교 지도자들과 논쟁하셨는데 이제 그들을 향해 그들이 책임과 역할을 맡을 자격이 없음을 공개적으로 말씀하기 시작합니다.

먼저 예수님은 그들이 모세의 자리에 앉았다고 하십니다. 그들은 하나님의 말씀을 선포하고 가르치는 모세의 후예들임이 분명합니다. 하지만, 그들은 가르치는 일을 넘어서서 백성들이 도저히 따를 수 없는 짐을 어깨에 지우는 일을 했습니다. 반면 그들은 한 손가락도 움직이지 않으려 했다고 지적하십니다.

그들은 백성들을 향한 동정심이 없었을 뿐 아니라 자신감도 없었습니다. 그들은 다른 사람의 시선을 통하여 자신의 연약한 자아를 만족시키기 위해 늘 자신의 ‘영적인 모습'을 선전하고 다녔습니다. 자신감 없음은 교만한 모습을 가장하게 되었습니다. 그들은 다른 사람들로 하여금 자기들이 보통의 유대인들보다 우월하다고 생각하게 하려고 자기 힘으로 할 수 있는 것을 다 행했습니다. 그들의 ‘선행'은 오직 칭찬을 받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심지어 스스로를 의롭다고 믿는 어리석음에 빠지기도 했습니다.

그들은 경문 띠를 넓게 했습니다. 경문은 기도할 때 왼쪽 팔이나 앞 이마에 붙이는 작은 상자입니다. 그 안에는 원칙적으로 신명기 6장 8절 말씀인 “그것을 네 손목에 매어 기호를 삼으며 네 미간에 붙여 표를 삼고"라는 성경 구절이 들어 있습니다. 그들은 문자 그대로 경문을 머리와 손목에 차고 다녔습니다.

옷술은 유대인 남자들이 외투에 달고 다니던 파란 색과 하얀색으로 된 실로서, 나중에 기도할 때 쓰는 숄로 이어집니다. 하나님은 유대인들에게 옷술을 달게 함으로써 그들로 하여금 하나님께서 자신을 구속하셨다는 사실을 잊지 않고 하나님의 계명을 지키도록 하셨습니다. 하지만, 외식하는 자들은 옷술을 길레 늘어뜨려 눈에 잘 띄게 하여 자신들이 더 영적인 사람으로 보이게 한 것입니다.

그들은 잔치의 윗자리와 회당의 높은 자리, 그리고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시장에서 문안 받고 칭찬 받는 것을 좋아했습니다. 하지만, 그들은 회칠한 무덤처럼 겉으로보기는 별 문제 없어 보여도 속으로는 시체가 썩어가듯 영적으로 썩어가는 무리에 불과 했습니다.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섬기는 자가 되리라고 다시 한번 강조하십니다. 자기를 높이는 자는 낮아지고, 자기를 낮추는 자는 높아지리라 하십니다.

저는 목회하면서 스스로 높아지려 하는 많은 경우를 봅니다. 제 자신만 해도 제가 어릴 때 주일학교에 열심이었는데, 어른 들에게 칭찬 받는 것이 좋았고, 주변에서 인정 받는 것 같아서 더 열심히 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열심히 신앙 생활하는 것은 좋은 일이지만, 하나님을 향한 마음 보다는 내 자신이 높아지고 싶어 그런 모습을 보인다면 스스로 교만해 질 수 있다는 것을 경험했습니다. 우리는 스스로 낮추지 않으면 높아지려는 경향성을 갖습니다. 어느 곳에서든 예수님을 본받아 낮아지는 삶을 살아야 할 것입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