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3월 21일




마태복음 22장 34-46절

34 예수께서 사두개인들로 대답할 수 없게 하셨다 함을 바리새인들이 듣고 모였는데

35 그 중의 한 율법사가 예수를 시험하여 묻되

36 선생님 율법 중에서 어느 계명이 크니이까

37 예수께서 이르시되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 하셨으니

38 이것이 크고 첫째 되는 계명이요

39 둘째도 그와 같으니 네 이웃을 네 자신 같이 사랑하라 하셨으니

40 이 두 계명이 온 율법과 선지자의 강령이니라

41 바리새인들이 모였을 때에 예수께서 그들에게 물으시되

42 너희는 그리스도에 대하여 어떻게 생각하느냐 누구의 자손이냐 대답하되 다윗의 자손이니이다

43 이르시되 그러면 다윗이 성령에 감동되어 어찌 그리스도를 주라 칭하여 말하되

44 주께서 내 주께 이르시되 내가 네 원수를 네 발 아래에 둘 때까지 내 우편에 앉아 있으라 하셨도다 하였느냐

45 다윗이 그리스도를 주라 칭하였은즉 어찌 그의 자손이 되겠느냐 하시니

46 한 마디도 능히 대답하는 자가 없고 그 날부터 감히 그에게 묻는 자도 없더라


오늘 본문은 사두개인들의 질문을 물리친 예수님에 대한 소식을 듣고 바리새인들이 찾아와 예수님께 다시 질문하는 장면으로 시작됩니다. 한 주석가는 사두개인들과 부활 논쟁을 하고 있던 바리새인들은 기뻐했을 것이라고 추측합니다. 사두개인이 물러난 것에 대해 바리새인들이 기뻐했을 수 있지만, 그들은 그냥 가만히 있을 수 없었습니다. 어떻게 해서든 예수님의 말과 행동에서 꼬투리 잡아 종교적인 재판을 열어 예수님을 처리해야 하는 입장이었습니다. 그래서 한 율법사가 시험하기 위하여 질문을 합니다. “선생님 율법 중에서 어느 계명이 크니이까?” 이 질문은 유대인들에게는 기본 중의 기본되는 질문이었다고 합니다. 이런 기본적인 질문을 던짐으로 예수님이 행여 이단적 요소를 갖고 있지 않나 트집을 잡고 싶었던 것입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그들 모두가 동의할 수 밖에 없는 답변을 하셨습니다. 예수님이 말씀하신 계명은 유대인들이 날마다 드리는 기도문의 일부분입니다. 하지만, 예수님은 여기서 한 단어를 바꾸셨는데 신명기에는 “힘을 다하여"라고 했지만, 예수님은 “뜻을 다하여"라고 하셨습니다. 이는 외적으로 나타나는 노력이 아니라 “가능한 자신의 모든 존재"를 통하여 하나님을 사랑하라는 의미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말씀만 하셔도 그들은 아무 말 하지 못했을 텐데 예수님은 두번째 반드시 지켜야 할 계명도 말씀하십니다. 이는 레위기 29장 18절의 말씀을 인용한 것으로 “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는 것입니다. 예수님이 이 두 계명을 언급하신 것은 따로 분리 될 수 없는 계명들이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을 사랑하는 사람은 반드시 하나님의 피조물인 다른 사람을 사랑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이 원하는 것은 다른 사람을 사랑하는 것이기 때문에 그 계명도 반드시 지켜야 할 계명입니다. 예수님이 이 두가지 계명을 강조하신 이유는 그 계명이 중요하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예수님은 이 두계명을 십자가에서 실천할 분임을 은연중에 알려 주시기 위함입니다. 예수님은 인간의 몸으로 이 땅에 오심으로 마음과 몸과 뜻을 다하여 하나님 사랑을 실천하셨고, 십자가에 달려 죽으심으로 온 인류 사랑을 실천하셨습니다.

예수님은 바리새인들의 질문에 답을 한 후에 그들에게 메시아가 어떤 존재인지 알려 주기 위한 역으로 질문을 하십니다. 당시 바리새인들은 메시아에 대한 기대가 있었는데, 그것은 다윗 계보의 한 후손이 일어나서 백성들을 모아 반란을 일으켜 로마의 멍에를 떨쳐 버리고 독립과 신정 정치를 회복시키리라는 것입니다. 그들이 읽고 있었던 외경인 솔로몬의 시편 17편에 그 모습이 나옵니다. 그래서 예수님이 그리스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 누구의 자손이냐고 질문하셨을 때 거침 없이 “다윗의 자손이니이다"라고 답을 합니다. 그들의 대답은 보편적인 것이었습니다. 그들은 메시아를 정치적 해방자로 보았습니다. 예수님은 그들의 생각을 깨뜨리기 위해 시편의 말씀을 인용하여 이렇게 질문하십니다. ‘그러면 다윗이 성령에 감동하여 어찌 그리스도를 주라 칭하여 말하되, 주께서 내 주께 이르시되 내가 네 원수를 네 발 아래 둘 때까지 내 우편에 앉았으라 하셨도다 하였느냐? 다윗이 그리스도를 주라 칭하였은 즉, 어찌 그의 자손이 되겠느냐?” 사람들은, 메시아가 다윗의 줄기로부터 올 것이라는 사실을 잘 알고 있습니다. 구약에 있는 예언들은 그 점에 대해 분명히 밝히고 있습니다. 하지만, 사람들은 메시아가 유대인들이 희망하고 있던 해방자보다 훨씬 더 위대한 분이라는 사실은 모르고 있었던 것입니다. 그래서 예수님은 메시아가 만약 다윗의 자손에 지나지 않는다면 시편 110:1을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 질문하는 것입니다. 만약 다윗의 후손이기만 하다면 왜 다윗은 그리스도를 “주”라 칭했을까? 라는 질문을 던진 것입니다. 이것은 다윗의 후손에게 적합한 호칭이 아닙니다. 이는 하나님 우편에 높이 들리신 하나님의 아들에 대한 표현이기 때문에 메시아는 하나님의 아들이 다윗의 후손으로 이 땅에 오심을 나타내는 말씀인 것입니다. 그런데 유대인들은 하나님의 아들이 인간의 몸으로 이땅에 오심을 믿을 수 없기 때문에 하나님의 아들을 믿지 않고 지금까지 메시아를 기다리고 있다고 합니다.

바리새인들은 자신들이 믿고 싶은 것만 믿는 모순을 스스로 드러냈습니다.

예수님은 구약의 예언대로 하나님의 아들이 인간의 몸으로 이 땅에 오셔서 우리의 참된 구원자 되신 분입니다. 그 예수님을 믿으십니까? 나는 예수님을 제대로 알고 제대로 믿고 있는지 스스로 돌아 보기 바랍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