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3월 20일




마태복음 22장 23-33절

23 부활이 없다 하는 사두개인들이 그 날 예수께 와서 물어 이르되

24선생님이여 모세가 일렀으되 사람이 만일 자식이 없이 죽으면 그 동생이 그 아내에게 장가 들어 형을 위하여 상속자를 세울지니라 하였나이다

25 우리 중에 칠 형제가 있었는데 맏이가 장가 들었다가 죽어 상속자가 없으므로 그 아내를 그 동생에게 물려 주고

26 그 둘째와 셋째로 일곱째까지 그렇게 하다가

27 최후에 그 여자도 죽었나이다

28 그런즉 그들이 다 그를 취하였으니 부활 때에 일곱 중의 누구의 아내가 되리이까

29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너희가 성경도, 하나님의 능력도 알지 못하는 고로 오해하였도다

30 부활 때에는 장가도 아니 가고 시집도 아니 가고 하늘에 있는 천사들과 같으니라

31 죽은 자의 부활을 논할진대 하나님이 너희에게 말씀하신 바

32 나는 아브라함의 하나님이요 이삭의 하나님이요 야곱의 하나님이로라 하신 것을 읽어 보지 못하였느냐 하나님은 죽은 자의 하나님이 아니요 살아 있는 자의 하나님이시니라 하시니

33 무리가 듣고 그의 가르치심에 놀라더라


오늘 본문에 사두개인들이 등장하여 예수님께 질문을 합니다. 사두개인에 대해서 여러분 잘 아시죠? 사두개인들의 특징 몇가지를 말씀드리면 그들은 성경 본문에 대한 문자적인 해석을 고집했습니다. 그들은 부활과 내세를 부인했고, 죽을 때 영혼이 사라진다고 믿었습니다. 그리고 사회적으로 볼 때, 사두개인들은 엘리트주의의자들이었고, 귀족 층의 사람들이었습니다. 제사장들과 대제사장이 사두개인들이었고, 산헤드린 공회에도 다수 의석을 차지하고 있었습니다. 사두개인들은 로마와 친밀하게 지냈고 헬라 문화를 환영했습니다. 학자들은 사두개인이라는 말이 솔로몬 시대 대 제사장이 된 사독의 영향이 있다고 추측합니다. 만약 사두개인들이 사독 제사장의 후예들로 이뤄진 그룹이라면 그들은 1000년을 이어온 막강한 권력 집단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들은 가진 것이 너무 많았기에 현세에 만족했기 때문에 내세를 믿지 않았고, 부활하여 하나님 앞에 영원히 산다는 것을 믿을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끝까지 부활을 부정하며 결국 예수님까지 공격하는 것입니다.

사두개인들은 바리새인들과 헤롯당원들이 앞서 한 것처럼 예수님께 선생님이라는 존경의 호칭을 사용하며 질문을 시작합니다. 이 질문은 신명기 25장 5-10절에 나오는 모세 율법의 정확한 부연 설명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들은 한가지 극한적인 상황을 설정하여 이 율법을 적용했습니다. 일곱 형제가 돌아가면서 한 여인과 결혼한 다음 자식이 없이 죽었고, 마지막으로 이 여인도 죽었다고 한다면 이 여인은 부활할 때 누구의 아내가 되는가? 라는 질문입니다. 그들은 예수님께서 이 질문에 대답할 수 없을 것이며, 따라서 부활은 하나의 신화라고 생각한 것입니다.

예수님은 그들의 질문에 그들이 오해하고 있고, 성경을 바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음을 지적하십니다. 부활 때 이땅에서의 결혼 생활이 연장 될 것이라는 그들의 주장은 성경이 뒷받침하고 있지 않습니다. 천국에는 결혼이 없기 때문에 사두개인들의 질문은 타당치 않습니다. 따라서 부활 때에는 누구도 그 여인의 남편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사두개인들은 또한 하나님의 능력을 이해하지 못했기 때문에 오해하게 되었습니다. 이것은 죽은 자를 일으키시는 하나님의 능력과 관련된 것입니다. 사두개인들이 부활을 부정하는 것은 단순한 신학적 견해가 아니라 하나님이 하실 일을 믿지 않는 것입니다. 이에 예수님은 “너희가 하나님의 능력도 알지 못하는 고로 오해하는도다"고 일갈하셨습니다.

여러분은 부활을 믿으십니까? 부활은 기독교의 근본을 이루는 신앙입니다. 이 신앙이 없으면 참된 믿음이라 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어떤 분은 이 세상의 관계를 그대로 가지고 다시 부활 할 것으로 생각하기 때문에 부활을 두려워합니다. 그러나 우리가 부활 할 때는 하나님은 나라가 완성되어 악이 무너지고 선한 것만 있는 하나님이 다스리시는 하나님 나라가 되기 때문에 어떤 것도 두려워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지, 영광스러운 모습으로 부활하여 주 앞에 다시 서고, 영원히 함께 살 것을 기대할 때 현재의 삶을 더 충성되게 살아갈 수 있는 것입니다. 우리는 부활할 것입니다. 그 신앙을 결코 잃지 않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