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3월 15일





마태복음 21장 12-22절


12 예수께서 성전에 들어가사 성전 안에서 매매하는 모든 사람들을 내쫓으시며 돈 바꾸는 사람들의 상과 비둘기 파는 사람들의 의자를 둘러 엎으시고

13 그들에게 이르시되 기록된 바 내 집은 기도하는 집이라 일컬음을 받으리라 하였거늘 너희는 강도의 소굴을 만드는도다 하시니라

14 맹인과 저는 자들이 성전에서 예수께 나아오매 고쳐주시니

15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이 예수께서 하시는 이상한 일과 또 성전에서 소리 질러 호산나 다윗의 자손이여 하는 어린이들을 보고 노하여

16 예수께 말하되 그들이 하는 말을 듣느냐 예수께서 이르시되 그렇다 어린 아기와 젖먹이들의 입에서 나오는 찬미를 온전하게 하셨나이다 함을 너희가 읽어 본 일이 없느냐 하시고

17 그들을 떠나 성 밖으로 베다니에 가서 거기서 유하시니라

18 이른 아침에 성으로 들어오실 때에 시장하신지라

19 길 가에서 한 무화과나무를 보시고 그리로 가사 잎사귀 밖에 아무 것도 찾지 못하시고 나무에게 이르시되 이제부터 영원토록 네가 열매를 맺지 못하리라 하시니 무화과나무가 곧 마른지라

20 제자들이 보고 이상히 여겨 이르되 무화과나무가 어찌하여 곧 말랐나이까

21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만일 너희가 믿음이 있고 의심하지 아니하면 이 무화과나무에게 된 이런 일만 할 뿐 아니라 이 산더러 들려 바다에 던져지라 하여도 될 것이요

22 너희가 기도할 때에 무엇이든지 믿고 구하는 것은 다 받으리라 하시니라


오늘 본문에는 두가지 사건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첫째는 성전 정화 사건입니다. 이 사건은 당시 성전을 둘러싼 종교 집단이 얼마나 타락해 있는지 극단적으로 보여 주는 사건입니다. 예수님이 성전에 들어갔을 때 성전안에는 돈 바꾸는 사람들과 비둘기 파는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돈 바꾸는 사람은 로마 돈을 이스라엘 돈으로 바꿔 주는 사람들입니다. 이스라엘의 모든 성인 남성은 일년에 한번씩 성전 세금으로 반 세겔을 내야 하는데 유월절을 지키기 위해 먼 타향에서 온 사람들은 로마 돈만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하지만, 가이사의 얼굴이 그려진 로마 돈을 성전에서 받지 않았기 때문에 고 환율을 감수하더라도 환전을 해야만 했습니다. 또한, 먼 곳에서 온 사람들은 흠 없는 제물을 구하기 쉽지 않았죠. 그들을 위해 서비스 차원에서 시작된 장사였겠지만, 성전 관리들과 결탁하여 비싼 가격에 팔기 시작한 것입니다. 예수님은 이 모습을 보시며 “내 집은 기도하는 집이라 일컬음을 받으리라 하였거늘 너희는 강도의 소굴을 만드는 도다" 하시며 그들을 내 쫓으셨습니다. 성전 정화 사건은 타락한 성전의 현 주소를 의미합니다. 이미 그들은 백성을 하나님께로 인도할 능력이 없음을 나타내고 있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이날 성 밖 베다니에서 주무시고 다음날 이른 아침에 성으로 다시 들어오십니다. 그 때 길가에서 한 무화과 나무를 보시고 잎사귀 밖에 아무것도 찾지 못하실 때 나무를 저주 하십니다. 많은 분들이 이 사건을 두고 이해하지 못합니다. 왜냐하면 마가복음 11장에 보면 “이는 무화과의 때가 아님이라”고 기록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때가 아닐 때 열매가 없다는 이유로 어떻게 무화과 나무를 저주할 수 있지? 너무한거 아냐? 라고 생각합니다.

이에 대해서 이스라엘에서 선교사 사역을 했던 류모세 선교사의 글을 읽으면 조금 이해 될 수 있습니다. 류모세 선교사는 한의사로 식물에 많은 관심을 갖고 글을 썼는데 무화과에 대한 글을 통해서 우리가 알지 못했던 사실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무화과는 원래 두번 열매를 맺는 다고 합니다. 첫번째 열매는 히브리어로 “파게"라고 하는데 이는 입사귀가 날 때 함께 열리고, 두번째 열리는 열매는 “테에나"라고 합니다. 히브리어에는 첫 열매인 무화과와 이후에 열리는 무화과를 뜻하는 단어가 서로 다르지만, 헬라어나 영어나 한국어에는 이것이 모두 '무화과'라는 한 단어로 번역되었습니다. 이렇게 두 종류의 무화과를 구별하지 않고 기록되어 있기 떄문에 전혀 엉뚱한 해석을 하게 되는 것입니다. 무화과는 꽃이 피지 않고 잎과 열매를 동시에 맺는데, 유월절 즈음에 맺히는 작은 잎과 함께 맺히는 작은 열매가 파게입니다. 하지만, 파게를 맺지 못하고 잎만 무성한 이 나무는 긴 여름을 기다려도 아무런 열매를 맺지 못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 파게는 상품성이 없기 때문에 일일이 따줘야 하는데, 무화과나무 주인은 이것을 지나가는 행인들이 공짜로 따먹을 수 있게 한다고 합니다. 오늘 본문에서 예수님이 찾으시는 열매는 “파게"인 것입니다. 하지만, 입이 무성한 무화과 나무에 당연히 있어야 할 열매가 지금 없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이 무화과 나무는 이미 열매를 맺지 못하는 나무가 된 것이죠. 성경에서 무화과는 이스라엘을 상징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따라서 이 무화과 나무는 열매 맺지 못하는 이스라엘의 현 주소를 나타내고 있는 것입니다. 이스라엘의 영적 상태를 지적하기 위해 예수님이 사용하신 적절한 대상이 되어 준 것입니다. 무화과 나무에 열매가 있음은 건강함을 상징하는 것처럼, 열매가 없는 이스라엘은 메시아 예수님의 나타나심에도 회개 하지 않았기에 하나님에 의해 심판 받게 되는 것입니다.

이제 하나님의 백성된 그리스도인들도 예수님이 찾으시는 열매가 있어야 합니다. 이 열매가 없다면, 나무는 쓸모 없게 됩니다. 우리는 삶에서 어떤 열매를 맺고 있는지요?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