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3월 14일








마태복음 21장 1-11절

1 그들이 예루살렘에 가까이 가서 감람 산 벳바게에 이르렀을 때에 예수께서 두 제자를 보내시며

2 이르시되 너희는 맞은편 마을로 가라 그리하면 곧 매인 나귀와 나귀 새끼가 함께 있는 것을 보리니 풀어 내게로 끌고 오라

3 만일 누가 무슨 말을 하거든 주가 쓰시겠다 하라 그리하면 즉시 보내리라 하시니

4 이는 선지자를 통하여 하신 말씀을 이루려 하심이라 일렀으되

5 시온 딸에게 이르기를 네 왕이 네게 임하나니 그는 겸손하여 나귀, 곧 멍에 메는 짐승의 새끼를 탔도다 하라 하였느니라

6 제자들이 가서 예수께서 명하신 대로 하여

7 나귀와 나귀 새끼를 끌고 와서 자기들의 겉옷을 그 위에 얹으매 예수께서 그 위에 타시니

8 무리의 대다수는 그들의 겉옷을 길에 펴고 다른 이들은 나뭇가지를 베어 길에 펴고

9 앞에서 가고 뒤에서 따르는 무리가 소리 높여 이르되 호산나 다윗의 자손이여 찬송하리로다 주의 이름으로 오시는 이여 가장 높은 곳에서 호산나 하더라

10 예수께서 예루살렘에 들어가시니 온 성이 소동하여 이르되 이는 누구냐 하거늘

11 무리가 이르되 갈릴리 나사렛에서 나온 선지자 예수라 하니라


어제 본문에서 제자들이 서로 누가 큰지, 어떤 자리를 차지할지 싸울 때 예수님은 앞으로 당한일을 알려 주셨습니다. 그리고 이제 본격적으로 예루살렘으로 올라가며 당신이 어떤 분인지 실제적으로 보여 주시기 시작합니다. 이 일은 예루살렘 성전이 내려다 보이는 감람산의 벳바게라는 마을에서 시작됩니다. 벳바게란 이름은 “어린 무화과의 집"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는데 이곳에서 두 제자를 보내시며 예루살렘 입성을 위해 나귀와 나귀 새끼를 데려 오라 하십니다. 제자들의 입장에서는 마치 훔쳐 오라는 명령을 받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예수님은 “만일 누가 무슨 말을 하거든 주가 쓰시겠다 하라"고 하십니다. “주 (큐리오스)”라는 용어는 세상의 주인을 뜻하기도 하지만 마태복음에서 “추수의 주인으로서의 하나님", “포도원의 주인", “하늘과 땅의 주" 그리고 메시아로서 예수님을 일컫는 단어로 자주 사용되었습니다. 제자들이 “주"라는 의미를 정확히 이해했는지 알수는 없지만, 예수님은 앞으로 일어날 모든 사건을 주권적으로 예지하고 있는 분으로서 자신을 언급하신 것입니다. 고난과 죽으심 그리고 부활 사건을 앞두고 자신을 더 분명하게 드러내신 것입니다.

예수님이 예루살렘으로 입성하는 시기는 유월절 기간으로 수 많은 백성들은 메시아에 대한 열망이 극도로 달하는 경향성이 있었다고 합니다. 다양한 지역에서 모여드는 순례자들은 예수님의 행적에 대한 소식을 듣고 메시아 출현에 대한 소망을 고조 시켰으며 드디어 폭발할 준비가 되어 있었던 것입니다. 예수님이 감람산에서 예루살렘으로 내려가시는 모습은 주의 발이 감람산에 서서 민족들에 대항하여 그가 싸우며 예루살렘이 해방될 것이라는 스가랴 선지자의 예언을 떠오르게 합니다. 그래서 군중들은 자신들의 소망을 담아 예수님이 나귀타고 입성하는 모습에 환호했고, 온 성이 소동할 정도로 메시아의 오심을 찬양한 것입니다.

예수님은 스가랴 선지자의 예언처럼 나귀를 타셨습니다. 나귀는 뛸 수 없는 동물로 평화를 상징하고, 새끼 나귀는 겸손을 상징합니다. 예수님은 겸손한 왕, 평화의 왕으로 이 땅에 오신 것입니다. 무리들은 “오 구원하소서"를 의미하는 “호산나"를 외칩니다. 자신들의 열망을 표현 하고 있습니다. 로마의 압제로부터 구원 받기를 원하는 것입니다. 성이 소동할 때 사람들이 이 사람이 누구냐 할 때 그들은 “갈릴리 나사렛에서 나온 선지자 예수"라 합니다. 이 표현은 예수님을 고향이 나사렛이며 갈릴리에서 큰 소동을 일으킨 선지자라고 이해하는 것입니다. 당시 몇몇 거짓 메시아가 있었는데, 그런 사람들 중의 하나쯤으로 이해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하지만, 예수님은 사람들의 기대와 완전히 다른 종류의 승리의 입성을 하신 것입니다. 칼이 아니라 십자가를 통해서 전쟁이 아니라 희생을 통해서, 금 면류관이 아니라 가시 면류관을 통해서 의로운 희생을 이루시고 구원을 자기 백성들에게 베푸시는 승리를 이루실 것입니다. 무리들 중 많은 사람들은 육체적이고 군사적인 해방을 원했을 것입니다. 그래서 지금은 “호산나"를 외치지만, 며칠 후 예수님이 그들이 바라는 해방을 가져오지 않음을 알고, “그를 십자가에 못 박아라"고 외칠 것입니다. 이 모든 사실을 아시지만 예수님은 묵묵히 어린 나귀를 타고 예루살렘이 입성하십니다. 그 길을 순종함으로 나아가신 것입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