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3월 11일




마태복음 19장 13-30절

13 그 때에 사람들이 예수께서 안수하고 기도해 주심을 바라고 어린 아이들을 데리고 오매 제자들이 꾸짖거늘

14 예수께서 이르시되 어린 아이들을 용납하고 내게 오는 것을 금하지 말라 천국이 이런 사람의 것이니라 하시고

15 그들에게 안수하시고 거기를 떠나시니라

16 어떤 사람이 주께 와서 이르되 선생님이여 내가 무슨 선한 일을 하여야 영생을 얻으리이까

17 예수께서 이르시되 어찌하여 선한 일을 내게 묻느냐 선한 이는 오직 한 분이시니라 네가 생명에 들어 가려면 계명들을 지키라

18 이르되 어느 계명이오니이까 예수께서 이르시되 살인하지 말라, 간음하지 말라, 도둑질하지 말라, 거짓 증언 하지 말라,

19 네 부모를 공경하라, 네 이웃을 네 자신과 같이 사랑하라 하신 것이니라

20 그 청년이 이르되 이 모든 것을 내가 지키었사온대 아직도 무엇이 부족하니이까

21 예수께서 이르시되 네가 온전하고자 할진대 가서 네 소유를 팔아 가난한 자들에게 주라 그리하면 하늘에서 보화가 네게 있으리라 그리고 와서 나를 따르라 하시니

22 그 청년이 재물이 많으므로 이 말씀을 듣고 근심하며 가니라

23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부자는 천국에 들어가기가 어려우니라

24 다시 너희에게 말하노니 낙타가 바늘귀로 들어가는 것이 부자가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가는 것보다 쉬우니라 하시니

25 제자들이 듣고 몹시 놀라 이르되 그렇다면 누가 구원을 얻을 수 있으리이까

26 예수께서 그들을 보시며 이르시되 사람으로는 할 수 없으나 하나님으로서는 다 하실 수 있느니라

27 이에 베드로가 대답하여 이르되 보소서 우리가 모든 것을 버리고 주를 따랐사온대 그런즉 우리가 무엇을 얻으리이까

28 예수께서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세상이 새롭게 되어 인자가 자기 영광의 보좌에 앉을 때에 나를 따르는 너희도 열두 보좌에 앉아 이스라엘 열두 지파를 심판하리라

29 또 내 이름을 위하여 집이나 형제나 자매나 부모나 자식이나 전토를 버린 자마다 여러 배를 받고 또 영생을 상속하리라

30 그러나 먼저 된 자로서 나중 되고 나중 된 자로서 먼저 될 자가 많으니라


오늘 본문 16절에 어떤 사람이 예수님께 나아와 “선생님이여 내가 무슨 선한 일을 하여야 영생을 얻으리이까”라고 질문합니다. 예수님은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어찌하여 선한 일을 내게 묻느냐 선한 이는 오직 한 분이시니라 네가 생명에 들어 가려면 계명들을 지키라 이르되 어느 계명이오니이까 예수께서 이르시되 살인하지 말라, 간음하지 말라, 도둑질하지 말라, 거짓 증언 하지 말라, 네 부모를 공경하라, 네 이웃을 네 자신과 같이 사랑하라 하신 것이니라.” 이 청년이 예수님의 말씀을 들은 후에 이런 질문을 또 합니다. “이 모든 것을 내가 지키었사온대 아직도 무엇이 부족하니이까” 이 사람이 이런 질문을 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그는 자신이 있었습니다. 그는 자신의 신분 조건, 그리고 행실로 하나님 나라에 들어가 영생을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한 것입니다. 그것을 확인 받고자 예수님에 나온 것입니다. 하지만 예수님은 그의 이야기를 듣고 한가지 더 말씀하십니다. 하나님의 계명을 다 지켜 행했다면 “소유를 다 팔아 가난한 자들에게 주라 그리하면 하늘에서 보화가 네게 있으리라” 하십니다. 예수님이 이 말씀을 하신 이유는 무엇입니까? 돈으로 선행 베풀어 천국 가라는 말씀일까요? 아닙니다. 이 청년은 말로는 하나님을 의지하고, 하나님의 계명을 지킨다고 하지만, 결국 자신이 가진 돈을 의지하며 살고 있기에 예수님은 네가 의지하는 것 내려 놓으라고 하신 말씀입니다. 이 말을 들은 그 사람은 근심하며 돌아갔습니다. 자신에게 있는 것을 포기할 용기가 없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은 영생을 얻는 방법에 대해서 유대인들이 전통적으로 생각하던 것과는 완전히 다른 패러다임으로 접근 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계신 것입니다. 유대인들은 유대 민족 전체가 하나님의 택함을 받았다는 선민 의식이 있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율법만 잘 지키면 자동적으로 하나님 나라에 갈 것으로 착각하고 있지만, 예수님은 그것을 뒤집고 계십니다. 예수님은 더 극단적으로 부자가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가는 것보다 낙타가 바늘귀로 들어가는 것이 더 쉽다고 말씀하십니다. 여기서 바늘귀는 예루살렘 성에 있었던 작은 쪽문을 의미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낙타가 성전으로 들어가기 위해서는, 지고 있던 모든 짐을 내리고 무릎을 꿇어야만 들어가는 것처럼, 우리도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모든 짐을 내리고, 겸손하게 무릎을 꿇어야만 들어갈 수 있는 것입니다. 이는 부자로 살던 삭개오가 자신의 재산을 가난 한 사람들에게 나눠주겠다고 고백했을 때 낙원에 임했다고 선언하신 것과 같습니다. 부자의 특징은 자신의 것을 의지한다는 것입니다. 하나님 백성은 하나님 외의 것을 의지할 수 없습니다. 하나님이 자신을 만드신 창조주 이심을 확신하고 모든 것의 주인 됨을 고백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자기 것이 많은 부자는 하나님 보다 물질에 집착하고 의지하기 때문에 천국에 들어갈 수 없다고 단언 하신 것입니다. 여러분은 세상적인 것에 부자가 되고 싶으신가요? 물질을 모두 포기해야 한다고 말씀 드리는 것이 아닙니다. 주신 것에 감사하며 겸손하게 베풀며 살아가는 것이 만왕의 왕 되신 하나님을 섬기는 백성들의 참된 모습임을 알아야 할 것입니다.

여러분은 근심하며 돌아가겠습니까? 아니면 기쁨으로 주님을 섬기겠습니까? 함께 고민하고 결단 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