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12월 8일






[욥31:24-40]

24 만일 내가 내 소망을 금에다 두고 순금에게 너는 내 의뢰하는 바라 하였다면

25 만일 재물의 풍부함과 손으로 얻은 것이 많음으로 기뻐하였다면

26 만일 해가 빛남과 달이 밝게 뜬 것을 보고

27 내 마음이 슬며시 유혹되어 내 손에 입맞추었다면

28 그것도 재판에 회부할 죄악이니 내가 그리하였으면 위에 계신 하나님을 속이는 것이리라

29 내가 언제 나를 미워하는 자의 멸망을 기뻐하고 그가 재난을 당함으로 즐거워하였던가

30 실상은 나는 그가 죽기를 구하는 말로 그의 생명을 저주하여 내 입이 범죄하게 하지 아니하였노라

31 내 장막 사람들은 주인의 고기에 배부르지 않은 자가 어디 있느뇨 하지 아니하였는가

32 실상은 나그네가 거리에서 자지 아니하도록 나는 행인에게 내 문을 열어 주었노라

33 내가 언제 다른 사람처럼 내 악행을 숨긴 일이 있거나 나의 죄악을 나의 품에 감추었으며

34 내가 언제 큰 무리와 여러 종족의 수모가 두려워서 대문 밖으로 나가지 못하고 잠잠하였던가

35 누구든지 나의 변명을 들어다오 나의 서명이 여기 있으니 전능자가 내게 대답하시기를 바라노라 나를 고발하는 자가 있다면 그에게 고소장을 쓰게 하라

36 내가 그것을 어깨에 메기도 하고 왕관처럼 머리에 쓰기도 하리라

37 내 걸음의 수효를 그에게 알리고 왕족처럼 그를 가까이 하였으리라

38 만일 내 밭이 나를 향하여 부르짖고 밭이랑이 함께 울었다면

39 만일 내가 값을 내지 않고 그 소출을 먹고 그 소유주가 생명을 잃게 하였다면

40 밀 대신에 가시나무가 나고 보리 대신에 독보리가 나는 것이 마땅하니라 하고 욥의 말이 그치니라


욥은 오늘 본문에서 자신의 결백에 대한 읍소는 계속됩니다.전체적으로 If I.. then..식으로 문장이 되어 있는데, 크게 세가지 부분에서 자신의 결백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첫째로, 욥은 세상 재물을 탐내어 거기 마음을 쏟지 않았다고 합니다. 24-25절을 보시면 “내가 언제 금으로 내 소망을 삼고 정금더러 너는 내 의뢰하는 바라 하였던가 언제 재물의 풍부함과 손으로 얻은 것이 많음으로 기뻐하였던가.” 고 말합니다. 욥은 자기가 결코 이 세상의 재물을 탐내어 마음을 쏟지 않았으며, 그것을 자기의 기업이라고 여기거나 행복의 조건이라고 생각지 않았다고 합니다. 여기서 오해하지 말아야 할 것은 돈자체가 악이라고 여겨서는 안된다는 것입니다. 윌리엄 바클레이가 이런 말을 했습니다. “돈 그 자체는 선하지도 악하지도 않습니다. 다만 돈에 대한 사랑이 악으로 변할 위험이 있을 뿐입니다. 돈을 가지면 사람이 많은 선을 행할 수가 있습니다. 또한 돈이 있으면 악을 많이 행할 수도 있습니다. 돈을 자기 자신의 욕망을 위해 이기적으로만 쓸 수도 있고, 곤란에 빠진 이웃의 부르짖음에 대해 관대하게 대답해 줄 수도 있습니다. 돈은 힘을 주는데 그 힘은 언제나 이중성을 갖습니다. 왜냐하면 돈은 악을 위한 힘도 될 수 있고 선을 위한 힘도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렇습니다.우리가 조심하지 아니하면 탐욕의 소용돌이에 휩싸여 패망으로 인도 될 것이 분명합니다. 하지만, 욥은 하나님이 주신 재물을 탐내어 거기에 마음을 쏟지 않았다고 자신있게 말하고 있습니다.

둘째는 욥은 우상숭배의 죄를 범하지 않았다고 말합니다. 본래 인간은 보이는 것을 좋아합니다. 그래서 우상을 만듭니다. 그리고 우상을 섬겼습니다. 그런데 우리가 분명히 기억할 것은 하나님은 영이시기 때문에 하나님은 물질로 만든 어떤 형상으로 대표할 수는 없다는 것입니다. 하나님을 오해하는 인간은 여러 가지 미신에 타락한 역사를 이루었습니다. 욥은 오직 하나님께만 돌려야 하는 경배와 영광을 피조물에게는 바친 적도 없다고 말합니다. 그는 우상숭배의 죄를 범하지 않았습니다. 그 당시는 해와 달을 숭배하리 만큼 우매한 자들이 있었던 것 같이 보이는데, 그렇지 않았다면 욥이 그 말을 입에 담지도 않았을 것입니다.

욥은 우상숭배의 죄를 멀리 했습니다. 그는 바알에게 무릎을 꿇지도 않았으며 엎드려 절하지도 않았고 태양을 경배하지도 않았을 뿐만 아니라 자기 눈이나 마음이나 입술로도 이 일원 숭배의 죄로부터 멀리 했습니다. 욥은 육체적 간음에 대해서와 마찬가지로 영적인 간음에 대해서도 자기 눈과 계약을 맺었습니다. 욥은 열심을 다하여 자기의 마음을 지켰습니다. 그리하여 그 마음이 몰래 꾀임을 받아서 햇빛과 달빛 가운데도 신령한 영광이 있으며 영광을 돌려야겠다는 생각을 하지 않았습니다.

끝으로, 욥은 남을 해친 일이 없다고 말합니다. 그는 원수라고 해도 그가 해 받을 것을 바라거나 기뻐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잠언 24장 17-18절에서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네 원수가 넘어질 때에 즐거워 하지 말며 그가 엎드러질 때에 마음에 기뻐하지 말라 여호와께서 이것을 보시고 기뻐 아니하사 그 진노를 그에게서 옮기실까 두려우니라.” 원수가 넘어질 때 기뻐하는 것을 하나님이 기뻐하지 아니하십니다. 욥은 하나님의 마음을 알기 때문에 그의 원수들에게 궂은 일이 생기도록 마음속으로 빌어 본 적이 없었다고 말합니다. 30절에 이렇게 말합니다. “실상은 내가 그의 죽기를 구하는 말로 저주하여 내 입으로 범죄케 아니하였느니라.” 욥은 만일 자기가 그런 일을 했다면 그것이 자기에게 대해 죄가 될 줄 알았습니다. 그래서 그는 그의 혀로 범죄치 않기 위해 조심했습니다. 그의 입으로 죄를 짓도록 내버려두지 않았습니다. 다른 사람이 나에게 악한 마음을 품는다고 해도 그때문에 내가 그에게 악한 뜻을 가진다면 내가 의롭다고 여김을 받지 못할 것입니다.

우리도 세상 물질에 종이 되지 말고, 우상을 섬기지 말고, 원수를 갚지 않아 하나님 앞에나 사람 앞에 부끄럽지 않게 살 수 있기를 바랍니다.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