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12월 7일








[욥31:1-23]

1 내가 내 눈과 약속하였나니 어찌 처녀에게 주목하랴

2 그리하면 위에 계신 하나님께서 내리시는 분깃이 무엇이겠으며 높은 곳의 전능자께서 주시는 기업이 무엇이겠느냐

3 불의한 자에게는 환난이 아니겠느냐 행악자에게는 불행이 아니겠느냐

4 그가 내 길을 살피지 아니하시느냐 내 걸음을 다 세지 아니하시느냐

5 만일 내가 허위와 함께 동행하고 내 발이 속임수에 빨랐다면

6 하나님께서 나를 공평한 저울에 달아보시고 그가 나의 온전함을 아시기를 바라노라

7 만일 내 걸음이 길에서 떠났거나 내 마음이 내 눈을 따랐거나 내 손에 더러운 것이 묻었다면

8 내가 심은 것을 타인이 먹으며 나의 소출이 뿌리째 뽑히기를 바라노라

9 만일 내 마음이 여인에게 유혹되어 이웃의 문을 엿보아 문에서 숨어 기다렸다면

10 내 아내가 타인의 맷돌을 돌리며 타인과 더불어 동침하기를 바라노라

11 그것은 참으로 음란한 일이니 재판에 회부할 죄악이요

12 멸망하도록 사르는 불이니 나의 모든 소출을 뿌리째 뽑기를 바라노라

13 만일 남종이나 여종이 나와 더불어 쟁론할 때에 내가 그의 권리를 저버렸다면

14 하나님이 일어나실 때에 내가 어떻게 하겠느냐 하나님이 심판하실 때에 내가 무엇이라 대답하겠느냐

15 나를 태 속에 만드신 이가 그도 만들지 아니하셨느냐 우리를 뱃속에 지으신 이가 한 분이 아니시냐

16 내가 언제 가난한 자의 소원을 막았거나 과부의 눈으로 하여금 실망하게 하였던가

17 나만 혼자 내 떡덩이를 먹고 고아에게 그 조각을 먹이지 아니하였던가

18 실상은 내가 젊었을 때부터 고아 기르기를 그의 아비처럼 하였으며 내가 어렸을 때부터 과부를 인도하였노라

19 만일 내가 사람이 의복이 없이 죽어가는 것이나 가난한 자가 덮을 것이 없는 것을 못본 체 했다면

20 만일 나의 양털로 그의 몸을 따뜻하게 입혀서 그의 허리가 나를 위하여 복을 빌게 하지 아니하였다면

21 만일 나를 도와 주는 자가 성문에 있음을 보고 내가 주먹을 들어 고아를 향해 휘둘렀다면

22 내 팔이 어깨 뼈에서 떨어지고 내 팔 뼈가 그 자리에서 부스러지기를 바라노라

23 나는 하나님의 재앙을 심히 두려워하고 그의 위엄으로 말미암아 그런 일을 할 수 없느니라


오늘 본문이 되는 욥기 31장을 통하여, 자신이 지금까지 어떻게 살아왔는지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합니다. 욥의 삶은 이미 하나님께서도 인정하셨습니다. 하나님께서 보실 때에도, 욥은 세상에 또 없을만큼 의롭고 정직한 사람이었습니다. 도대체 욥은 어떤 삶을 살았길래, 하나님께서 가장 의롭다라고 말씀하실 정도의 사람이었을까요? 하나님께서 인정하시는 경건한 삶을 산 욥의 경건생활의 비결이 오늘 본문에 욥의 입을 통하여 드러나고 있습니다.

먼저, 욥은 많은 사람들의 인생에 걸림돌이 되는 성적인 죄에 대하여 욥은 단호하게 행동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1절에서 욥은 성적인 죄가 어디서부터 시작되는지 알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는 이러한 성적인 죄를 저지르지 않기 위하여 한 가지 약속을 하는데, 그 약속이 바로 눈과의 약속, 즉 "보는 것"에서부터 시작됨을 알고 악한 것은 쳐다 보지도 않겠다라고 약속합니다.

성적인 타락을 막기 위해 보는 것을 조심했던 욥은, 계속해서 자신의 공의로움에 대하여 말합니다.


욥기 31:5, 만일 내가 허위와 함께 동행하고 내 발이 속임수에 빨랐다면

욥기 31:13, 만일 남종이나 여종이 나와 더불어 쟁론할 때에 내가 그의 권리를 저버렸다면

욥은 지금껏 남을 속이거나 거짓으로 자신의 이익을 취한 적이 없다고 말합니다. 정직하게 사람들을 대하였고, 없는 것을 있다고 말하지 않았으며 있는 것을 없다고 주장하지도 않았습니다. 욥은 스스로가 결코 위선자가 아니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자신의 종들에게도 그들의 권리를 결코 침해하지 않았다고 말합니다. 이러한 권리, 하나님께서 종들에게도 정하신 권리를 히브리어로 '미쉬파트'(מִשׁפָּט)라고 합니다. 본문 13절의 '권리'를 말합니다. 즉, 욥은 하나님께서 하신 율법의 말씀에 대해 철저하게 지키면서 남을 속이거나 종들을 모욕하지 않았고, 그들의 권리를 철저하게 지킬 정도로 의롭게 살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왜 이렇게 공의로운 삶을 살았을까요? 그는 하나님께서 땅끝까지 모든 인간을 감찰하시며 온천하를 살피고 계심을 알았기 때문입니다. 모든 것을 알고 계시는 전지전능하신 하나님께서 자신을 보고 계심을 알았기에, 누구에게도 함부로 행하지 않고 조심하였던 것입니다. 이와 같이 조심히 행한 그의 모습은, 공의로움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이제 마지막으로 자신이 누구에게든지 선행을 베풀었다고 말합니다.

16절 읽겠습니다.

욥기 31:16, 내가 언제 가난한 자의 소원을 막았거나 과부의 눈으로 하여금 실망하게 하였던가

16절의 이 말은, 욥이 자신에게 도움의 손길을 내미는 사람들을 외면하지 않았음을 뜻하고 있습니다. '소원'이라는 말은 히브리어로 '헤페츠'(חֵפֶץ)입니다. 이 말은, '기쁨'이라는 뜻인데, 가난한 자의 기쁨을 가지는 것, 즉 굶주리지 않고 헐벗지 않도록 욥이 도왔다는 것입니다. 과부나 고아나 나그네의 고통을 돌아보고, 최소한 굶지 않게 벗고 다니지 않게 도왔다고 말합니다.

누구든지 자신에게 손을 내밀 경우에는 결코 외면하지 않았습니다. 가난한 자가 도움의 눈길로 자신을 쳐다볼 때, 그 눈길을 외면하지 않았으며 몸을 덮을 것이 없어 떨고 있는 자에게 양털로 된 옷을 입혔다고 말합니다. 생존을 위한 필요한 것은 모두다 원하는 자에게 공급해 주었음에 대한 고백입니다.

욥은 하나님께서 명령하신 율법을 하나도 어기지 않고 지켰습니다. 그는 경건하게 살아왔기 때문에, 자신이 가진 모든 것이 자신의 것이 아닌 하나님의 것임을 알고 있었고 또한 고백하였습니다.

우리의 소유도 우리의 것이 아닌,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맡기신 것입니다. 우리 가정을 위해 풍족히 쓰고, 굶주리고 헐벗은 사람들, 생존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을 돕도록 우리에게 주신 것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재산에 대한 청지기일 뿐, 우리가 재산의 소유자가 결코 아님을 기억해야 합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