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12월 27일





2023년 12월 27일


시편 95편 1-11절

1 오라 우리가 여호와께 노래하며 우리의 구원의 반석을 향하여 즐거이 외치자

2 우리가 감사함으로 그 앞에 나아가며 시를 지어 즐거이 그를 노래하자

3 여호와는 크신 하나님이시요 모든 신들보다 크신 왕이시기 때문이로다

4 땅의 깊은 곳이 그의 손 안에 있으며 산들의 높은 곳도 그의 것이로다

5 바다도 그의 것이라 그가 만드셨고 육지도 그의 손이 지으셨도다

6 오라 우리가 굽혀 경배하며 우리를 지으신 여호와 앞에 무릎을 꿇자

7 그는 우리의 하나님이시요 우리는 그가 기르시는 백성이며 그의 손이 돌보시는 양이기 때문이라 너희가 오늘 그의 음성을 듣거든

8 너희는 므리바에서와 같이 또 광야의 맛사에서 지냈던 날과 같이 너희 마음을 완악하게 하지 말지어다

9 그 때에 너희 조상들이 내가 행한 일을 보고서도 나를 시험하고 조사하였도다

10 내가 사십 년 동안 그 세대로 말미암아 근심하여 이르기를 그들은 마음이 미혹된 백성이라 내 길을 알지 못한다 하였도다

11 그러므로 내가 노하여 맹세하기를 그들은 내 안식에 들어오지 못하리라 하였도다


오늘 본문 시편 95편을 통해서 우리는 하나님을 예배하는 자들이 왜 하나님을 예배해야 하는지, 그리고 어떻게 예배 해야하는지를 배울 수 있습니다.

먼저, 1-2절에서 “오라 우리가 여호와께 노래하며 우리의 구원의 반석을 향하여 즐거이 외치자. 우리가 감사함으로 그 앞에 나아가며 시를 지어 즐거이 그를 노래하자” 한 후, 3절에서 “여호와는 크신 하나님이시요 모든 신들보다 크신 왕이시기 때문”이라고 말합니다. 여기서 “모든 신들보다 크신 왕”이라고 한 것은 하나님 외의 다른 신들을 인정한다는 것이 아니라, 수 많은 우상을 숭배하는 현실을 말하면서 우리가 경배해야 할 신은 오직 여호와 하나님 뿐임을 강조하는 것입니다. 4-5절에서 우리가 경배할 하나님은 바다와 육지와 땅의 깊은 곳과 산들의 높은 곳 등 모든 것의 창조주이시고 주권자이시라고 말하며 부연 설명합니다.

그리고 6절에서 다시 “오라 우리가 굽혀 경배하며 우리를 지으신 여호와 앞에 무릎을 꿇자” 합니다. 그리고 7절에서 그 이유를 “그는 우리의 하나님이시요 우리는 그가 기르시는 백성이며 그의 손이 돌보시는 양이기 때문이라”고 밝히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그저 단순히 우주만물의 창조주이시고 주권자이신 것이 아니라, 바로 우리의 하나님이시고 우리는 그의 백성이며 그의 양떼라는 것입니다. 앞선 1절에서는 하나님을 “우리의 구원의 반석”이라고 불렀습니다. 우리의 구원자이신 하나님, 그것이 우리가 하나님께 경배할 이유입니다.


그렇다면, 시편 95편은 하나님을 어떻게 예배해야 한다고 가르칩니까? 1절에서는 “우리가 여호와께 노래하며 우리의 구원의 반석을 향하여 즐거이 외치자” 했고, 2절에서는 “우리가 감사함으로 그 앞에 나아가며 시를 지어 즐거이 그를 노래하자” 했습니다. 먼저 즐겁게 예배해야 합니다. 즐겁다는 히브리어는 “루아"로 큰 소리를 내는 모습을 연상케 합니다. 즐겁게 노래하는 것은 웃으면서 노래하는 의미도 있지만, 무엇보다도 자발적인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마음속 깊은 속에서 우러 나오는 충만한 기쁨을 숨김 없이 표현하는 것이 바로 에배라는 것입니다. 왜 예배자는 기뻐해야 할까요? 무엇보다도 7절에 우리는 그가 기르시는 백성이고, 그의 손이 돌보시는 양이기 때문에 그 사실을 인정한다면 기뻐 소리지를 수 밖에 없다는 것입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광야에 있을 때 그들은 즐거워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마음을 완악하게 함으로 하나님을 시험하고 조사했다고 9절에 말씀하십니다. 즐거움이 없는 백성은 불만이 쌓일 수 밖에 없고, 순종하지 못하며, 결국 이방신을 쫓게 됩니다.


우리의 예배는 어떻습니까? 우리는 우리가 하나님을 예배할 충분한 이유를 갖고 있습니까? 우리의 예배 모습은 어떻습니까? 즐겁게, 기쁨으로 하나님께 나아가는 삶을 살고 있습니까?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