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12월 25일






빌립보서 3장 12-21절

12 내가 이미 얻었다 함도 아니요 온전히 이루었다 함도 아니라 오직 내가 그리스도 예수께 잡힌 바 된 그것을 잡으려고 달려가노라

13 형제들아 나는 아직 내가 잡은 줄로 여기지 아니하고 오직 한 일 즉 뒤에 있는 것은 잊어버리고 앞에 있는 것을 잡으려고

14 푯대를 향하여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하나님이 위에서 부르신 부름의 상을 위하여 달려가노라

15 그러므로 누구든지 우리 온전히 이룬 자들은 이렇게 생각할지니 만일 어떤 일에 너희가 달리 생각하면 하나님이 이것도 너희에게 나타내시리라

16 오직 우리가 어디까지 이르렀든지 그대로 행할 것이라

17 형제들아 너희는 함께 나를 본받으라 그리고 너희가 우리를 본받은 것처럼 그와 같이 행하는 자들을 눈여겨 보라

18 내가 여러 번 너희에게 말하였거니와 이제도 눈물을 흘리며 말하노니 여러 사람들이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원수로 행하느니라

19 그들의 마침은 멸망이요 그들의 신은 배요 그 영광은 그들의 부끄러움에 있고 땅의 일을 생각하는 자라

20 그러나 우리의 시민권은 하늘에 있는지라 거기로부터 구원하는 자 곧 주 예수 그리스도를 기다리노니

21 그는 만물을 자기에게 복종하게 하실 수 있는 자의 역사로 우리의 낮은 몸을 자기 영광의 몸의 형체와 같이 변하게 하시리라


바울은 오늘 본문에서 자신을 본받으라고 자신있게 말합니다. 여기서 본받으라는 말은 자신이 걸어간 길을 잘 따라 오라는 것입니다. 메시지 성경은 이렇게 17절을 번역했습니다. “친구 여러분, 내 뒤를 잘 따라오십시오. 같은 목표를 향해 우리와 같은 길을 달려가는 사람들을 놓치지 마십시오.” 여기에 “길"이라는 표현이 있습니다. 바울은 자신이 가고 있는 길에 대한 확신이 있었기 때문에 그 길을 잘 따라오라고 격려합니다.

여러분은 가는 길에 대한 확신이 있습니까? 여러분은 자녀들에게, 주변 사람들에게 어떤 길을 보여주며 따라오라고 하고 있습니까? 바울은 자신이 간 길에 대해서 자신이 있습니다. 그가 간 길은 십자가의 길입니다. 성경에 보면 바울이 바울과 다른 길을 걸었던 사람들에게 대해서 말합니다. 그들은 편한 길만 바랐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들은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싫어했다고, 원수로 행했다고 합니다.

우리가 가야 할 길은 편한 길이 아닙니다. 그 길은 고난과 고통의 길이고 나를 죽이는 길이고, 나보다 남을 먼저 생각하는 길입니다. 그러나… 우리가 십자가의 길을 가지 않을 때 다른 길의 결말은 무엇입니까? 그 길은 막다른 길, 즉 멸망의 길입니다. 그리고 멸망의 길을 가는 사람들은 “자신의 배를 신”으로 삼는 다고 말합니다. 이 표현은 자신의 배를 채우는 것을 인생의 목표를 삼고 사리사욕만을 챙기는 사람이라는 뜻입니다. 개역성경에는 영광은 그들의 부끄러움에 있다고 번역했는데 이 말씀을 메시지 성경은 “트림이 찬양뿐이다”, 새번역에는 “자기네의 수치를 영광으로 삼는다”고 번역했습니다. 즉 수치스러운 일을 저질러도 그것에 대해서 부끄러움이 없고 오히려 그것을 자랑한다는 것입니다. 거짓말 하는 것도 자랑하고, 횡령한 것도 자랑하고.. 트림한 것도 자랑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내 자신이 걸어간 길을 본 받으라고 할 수 있는지요?

오늘은 우리를 위해 이 땅에 오신 예수님이 태어나신 성탄절입니다. 이 기쁜 소식을 이웃과 함께 나누는 시간이 되기를 바랍니다. 동시에 나는 예수님이 걸어가신 그 길을 가고 있는가? 묵상해 보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내가 가는 그 길을 따라 오라고 자신있게 말할 수 있는가? 스스로 점검해 보시며 뜻 깊은 성탄절 보내시기를 기도합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