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12월 21일









빌립보서 1장 1-11절

1 그리스도 예수의 종 바울과 디모데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빌립보에 사는 모든 성도와 또한 감독들과 집사들에게 편지하노니

2 하나님 우리 아버지와 주 예수 그리스도로부터 은혜와 평강이 너희에게 있을지어다

3 내가 너희를 생각할 때마다 나의 하나님께 감사하며

4 간구할 때마다 너희 무리를 위하여 기쁨으로 항상 간구함은

5 너희가 첫날부터 이제까지 복음을 위한 일에 참여하고 있기 때문이라

6 너희 안에서 착한 일을 시작하신 이가 그리스도 예수의 날까지 이루실 줄을 우리는 확신하노라

7 내가 너희 무리를 위하여 이와 같이 생각하는 것이 마땅하니 이는 너희가 내 마음에 있음이며 나의 매임과 복음을 변명함과 확정함에 너희가 다 나와 함께 은혜에 참여한 자가 됨이라

8 내가 예수 그리스도의 심장으로 너희 무리를 얼마나 사모하는지 하나님이 내 증인이시니라

9 내가 기도하노라 너희 사랑을 지식과 모든 총명으로 점점 더 풍성하게 하사

10 너희로 지극히 선한 것을 분별하며 또 진실하여 허물 없이 그리스도의 날까지 이르고

11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의의 열매가 가득하여 하나님의 영광과 찬송이 되기를 원하노라


미국의 유명한 강해설교자인 제임스 보이스 박사는 빌립보서 강해서를 쓰면서 다음과 같이 기록했습니다. “빌립보서는 성경중에서 기쁨이 가장 충만한 책입니다. 빌립보서 전체를 통하여 사도 바울은 기쁨과 행복에 대하여 이야기하고 있는데 이 짧은 네 장을 통하여 열 여섯 번이나 말하고 있습니다. 바울은 자신이 어떤 처지에 있든지 간에 자족하는 법을 배웠을 뿐 아니라 그 어떠한 처지에서도 기뻐하는 법을 배웠습니다. 그에게서는 기쁨이 넘쳐 흘렀습니다. ‘주 안에서 항상 기뻐하라’고 권면한 사도 바울은 기쁨의 참 근원을 찾아낸 사람이었습니다.”

맞습니다. 바울은 주 안에서 그 기쁨을 발견한 사람이었습니다. 그러나, 바울의 기쁨이 더욱 충만할 수 있었던 것은 빌립보 교회를 통해서 가능했습니다. 오늘 본문에 보면 바울은 너희를 생각할 때마다 하나님께 감사하며, 너희 무리를 위해서 항상 간구할 때 마다 기쁨으로 간구한다고 말하면서 그 이유를 밝히는데 그 이유는 “너희가 첫날부터 이제까지 복음의 일에 “참여”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빌립보서에 보면…참여했다라는 말이 몇 번 나옵니다. 1장 5절을 다시 읽겠습니다. “너희가 첫날부터 이제까지 복음을 위한 일에 참여하고 있기 때문이라” 그리고 이어서 7절입니다. “내가 너희 무리를 위하여 이와 같이 생각하는 것이 마땅하니 이는 너희가 내 마음에 있음이며 나의 매임과 복음을 변명함과 확정함에 너희가 다 나와 함께 은혜에 참여한 자가 됨이라” “빌립보서 4:14 그러나 너희가 내 괴로움에 함께 참여하였으니 잘하였도다. 빌립보서 4:15 빌립보 사람들아 너희도 알거니와 복음의 시초에 내가 마게도냐를 떠날 때에 주고 받는 내 일에 참여한 교회가 너희 외에 아무도 없었느니라” 참여라는 말은 영어로는 fellowship, share, partnership 이란 말로 번역했는데 참여는 단순한 만남이 아닙니다. 참여라는 말을 개역성경에는 교제라고도 번역이 되어있는데.. 아마.. 교제라고 할 때 많은 사람들이 식사같이 하는 것, 차 한잔 하는 것으로 생각해서 그런지.. 개역 개정에서는 참여라는 조금 더 능동적인 단어로 바꾸었습니다. 참여는 서로 나누는 것, 그리고 어떤 일을 함께 하는 것, 책임을 함께 지는 것을 의미합니다.

바울은 왜 빌립보 교회 성도들이 “참여”했다고 말했을까요? 여러분이 아시는 것처럼 빌립보 교회는 사도 바울과 루디아의 참여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사도행전 16장 14절에보면 루디아는 마음을 열어 바울의 말에 청종했고, 이어서 루디아는 물질과 시간과 공간을 열어서 사도 바울의 복음 사역에 참여했습니다. 사도 행전 16장 15절 읽겠습니다. “그와 그 집이 다 세례를 받고 우리에게 청하여 이르되 만일 나를 주 믿는 자로 알거든 내 집에 들어와 유하라 하고 강권하여 머물게 하니라”(행16:15). 루디아의 참여는 형식적인 만남과 교제가 아닌 실제적인 참여였습니다. 루디아뿐이 아니었습니다. 빌립보 교회 성도들은 루디아의 본을 따라서 모두 사랑의 교제와 사랑의 참여의 삶을 살았습니다.

뿐만 아니라 그들의 참여는 적극적인 지원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들은 선교 헌금으로 복음의 사역에 참여했습니다. 바울에게 선교 헌금과 구제 헌금을 보냈습니다. 조금 전에 4장 15절에서도 봤듯이 복음의 시초에 내 일에 참여한 교회가 너희 외에 아무도 없었다고 말합니다. 이 말은 재정적으로 후원을 했다는 것입니다. 빌립보 교회 성도들이 돈이 많아서 선교 헌금과 구제 헌금을 많이 보낸 것은 아니었습니다. 그들은 오히려 가난한 중에서 헌금을 넘치도록 했습니다.

빌립보 교회는 기도와 물질뿐 아니라 몸으로 직접 사도 바울의 사역에 참여했습니다. 어느 날 로마 감옥에 갇혀 있던 죄수 사도 바울에게 뜻하지 않은 손님 한 사람이 찾아 왔습니다. 사도 바울이 꿈에도 그리며 사모하고 보고 싶어하던 빌립보 교회 신자의 한 사람인 에바브로디도였습니다. 바울은 너무 기뻐서 어쩔 줄을 몰랐습니다. 바울은 그 때의 감정을 이렇게 표현했습니다. 4장 10절에 보면 “내가 주 안에서 크게 기뻐함은 너희가 나를 생각하던 것이 이제 다시 싹이 남이니 너희가 또한 이를 위하여 생각은 하였으나 기회가 없었느니라” 주안에서 크게 기뻐한다고 말합니다. 그런데 에바브로디도는 그 먼 길을 달려왔을 뿐 아니라 사도 바울과 함께 감옥에 머물면서 충성스럽게 희생적으로 바울을 수종 들었습니다. 죽을 병에 걸리기까지 충성스럽게 봉사했습니다. 2장에 보면 “저가 병들어 죽게 되었으나”(2:27). 라는 말이 나오고 30절에 보시면… “그가 그리스도의 일을 위하여 죽기에 이르러도 자기 목숨을 돌보지 아니한 것은 나를 섬기는 너희의 일에 부족함을 채우려 함이니라”(2:30). 에바브로디도는 빌립보 교회 성도들을 대신하여 자신의 몸으로 바울을 섬겼습니다. 온몸으로 바울의 사역에 참여했습니다. 사도바울은 루디아와 에바브로디도만 참여한 것이라고 하지 않았습니다. 바울은 빌립보 교회의 모든 성도에게 참여함을 인하여 감사했고, 기뻐했습니다. 빌립보 교회의 교인 모두는 그들이 할 수 있는 최선으로 복음의 일에 참여한 것입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