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12월 19일







[욥41:1-34]

1 네가 낚시로 리워야단을 끌어낼 수 있겠느냐 노끈으로 그 혀를 맬 수 있겠느냐

2 너는 밧줄로 그 코를 꿸 수 있겠느냐 갈고리로 그 아가미를 꿸 수 있겠느냐

3 그것이 어찌 네게 계속하여 간청하겠느냐 부드럽게 네게 말하겠느냐

4 어찌 그것이 너와 계약을 맺고 너는 그를 영원히 종으로 삼겠느냐

5 네가 어찌 그것을 새를 가지고 놀 듯 하겠으며 네 여종들을 위하여 그것을 매어두겠느냐

6 어찌 장사꾼들이 그것을 놓고 거래하겠으며 상인들이 그것을 나누어 가지겠느냐

7 네가 능히 많은 창으로 그 가죽을 찌르거나 작살을 그 머리에 꽂을 수 있겠느냐

8 네 손을 그것에게 얹어 보라 다시는 싸울 생각을 못하리라

9 참으로 잡으려는 그의 희망은 헛된 것이니라 그것의 모습을 보기만 해도 그는 기가 꺾이리라

10 아무도 그것을 격동시킬 만큼 담대하지 못하거든 누가 내게 감히 대항할 수 있겠느냐

11 누가 먼저 내게 주고 나로 하여금 갚게 하겠느냐 온 천하에 있는 것이 다 내 것이니라

12 내가 그것의 지체와 그것의 큰 용맹과 늠름한 체구에 대하여 잠잠하지 아니하리라

13 누가 그것의 겉가죽을 벗기겠으며 그것에게 겹재갈을 물릴 수 있겠느냐

14 누가 그것의 턱을 벌릴 수 있겠느냐 그의 둥근 이틀은 심히 두렵구나

15 그의 즐비한 비늘은 그의 자랑이로다 튼튼하게 봉인하듯이 닫혀 있구나

16 그것들이 서로 달라붙어 있어 바람이 그 사이로 지나가지 못하는구나

17 서로 이어져 붙었으니 능히 나눌 수도 없구나

18 그것이 재채기를 한즉 빛을 발하고 그것의 눈은 새벽의 눈꺼풀 빛 같으며

19 그것의 입에서는 횃불이 나오고 불꽃이 튀어 나오며

20 그것의 콧구멍에서는 연기가 나오니 마치 갈대를 태울 때에 솥이 끓는 것과 같구나

21 그의 입김은 숯불을 지피며 그의 입은 불길을 뿜는구나

22 그것의 힘은 그의 목덜미에 있으니 그 앞에서는 절망만 감돌 뿐이구나

23 그것의 살껍질은 서로 밀착되어 탄탄하며 움직이지 않는구나

24 그것의 가슴은 돌처럼 튼튼하며 맷돌 아래짝 같이 튼튼하구나

25 그것이 일어나면 용사라도 두려워하며 달아나리라

26 칼이 그에게 꽂혀도 소용이 없고 창이나 투창이나 화살촉도 꽂히지 못하는구나

27 그것이 쇠를 지푸라기 같이, 놋을 썩은 나무 같이 여기니

28 화살이라도 그것을 물리치지 못하겠고 물맷돌도 그것에게는 겨 같이 되는구나

29 그것은 몽둥이도 지푸라기 같이 여기고 창이 날아오는 소리를 우습게 여기며

30 그것의 아래쪽에는 날카로운 토기 조각 같은 것이 달려 있고 그것이 지나갈 때는 진흙 바닥에 도리깨로 친 자국을 남기는구나

31 깊은 물을 솥의 물이 끓음 같게 하며 바다를 기름병 같이 다루는도다

32 그것의 뒤에서 빛나는 물줄기가 나오니 그는 깊은 바다를 백발로 만드는구나

33 세상에는 그것과 비할 것이 없으니 그것은 두려움이 없는 것으로 지음 받았구나

34 그것은 모든 높은 자를 내려다보며 모든 교만한 자들에게 군림하는 왕이니라


욥기서는 욥과 욥의 세 친구와의 대화에 이어 욥에 대한 엘리후의 반론이 32장에서부터 37장까지 이어집니다. 욥기 38장부터는 하나님께서 욥에게 하신 말씀을 기록하고 있으며 그 말씀이 오늘 묵상하는 41장까지 이어집니다.

오늘 본문은 리워야단이라는 바다 괴물에 대해서 말씀하십니다. 학자들은 본문에 묘사된 형태와 가장 가까운 현존하는 동물로 “악어”를 추측합니다. 개역 개정판 각주를 보면 리워야단을 ‘악어로 볼 수 있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리워야단을 예로 들면서 우리에게 주시는 말씀이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하나님은 리워야단을 우리가 사는 세상에 비유하시며 우리가 맞서는 세상의 힘은 너무 강하다고 하십니다. 그래서 그 누구도 그 존재를 이길 수 없다고 하십니다. 19절 입에서는 횃불이 나오고, 불꽃이 튀어 나오며, 콧구멍에서는 연기가 나오고, 입은 불길을 뿝고 있다고 하십니다. 25절에서 리워야단은 용사들의 무기인 칼, 창, 투창, 화살로도 그 몸을 뚫을 수 없어서 용사라도 두려워 도망간다고 하십니다. 따라서 사람들은 리워야단과 맞서 싸울 생각도 못한다고 하시고, 그 앞에서 인간은 기가 꺽일 수 밖에 없다고 하십니다.

하나님은 왜 이렇게 장황하게 리워야단에 대해서 말씀하실까요? 하나님은 리워야단을 통해서 인간의 나약함을 말씀하시고자 함입니다. 동시에 하나님의 절대주권을 말씀하십니다. 온 천하만물을 지으시고 소유하시고 다스리는 분이 하나님이십니다. 11절입니다. “누가 먼저 내게 주고 나로 하여금 갚게 하겠느냐 온 천하에 있는 것이 다 내 것이니라” 어느 누가 감히 그 분 앞에 바로 설 수 있겠습니까? 하나님의 피조물 ‘리워야단’과 40장에 언급된 ‘베헤못’조차 제어할 수 없는 연약한 존재가 바로 인간인데 ‘리워야단’을 지으신 하나님께 누가 감히 논쟁하거나 대항할 수 있겠습니까? 10절입니다. “아무도 그것을 격동시킬 만큼 담대하지 못하거든 누가 내게 감히 대항할 수 있겠느냐”

우리 인간은 제아무리 많이 배우고 많이 수련하고 많이 경험하고 수많은 날들을 살았더라도 하나님 앞에는 마치 우주 앞에 한 점과 같은 존재입니다. 그런데 하나님을 잘 안다고 서로 논쟁하고 잘 난체 하는 것이 과연 옳은 일이겠습니까? 자신의 존재의 기원, 성장, 그리고 종말의 세세한 것조차 모르면서 어떻게 자신을 지으시고 주관하시는 하나님을 잘 안다고 교만할 수 있겠습니까 나 자신을 잘 아는 것이 중요합니다. 나를 알려면 인간을 연구할 것이 아니라 하나님을 알아야 합니다. 하나님을 잘 모르니 자신을 모르게 되고 자신을 모르니 자기 의를 드러내는 교만함에 빠지게 됩니다. 살아계신 하나님을 경험하고 그 분과 늘 함께하고 그 분과 교통하지 않으면 인간은 늘 교만에 빠지게 되고 심한 경우는 자신이 하나님이 되고 맙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을 생각하고 하나님의 뜻을 깨달아 살아야 합니다. 우리 모두 오늘 하루도 절대주권자 되신 하나님을 바라보며 그 분 앞에 겸손함으로 살아가시기를 소원합니다.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