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12월 18일







욥기 40장 1-24절


1 여호와께서 또 욥에게 일러 말씀하시되

2 트집 잡는 자가 전능자와 다투겠느냐 하나님을 탓하는 자는 대답할지니라

3 욥이 여호와께 대답하여 이르되

4 보소서 나는 비천하오니 무엇이라 주께 대답하리이까 손으로 내 입을 가릴 뿐이로소이다

5 내가 한 번 말하였사온즉 다시는 더 대답하지 아니하겠나이다

6 그 때에 여호와께서 폭풍우 가운데에서 욥에게 일러 말씀하시되

7 너는 대장부처럼 허리를 묶고 내가 네게 묻겠으니 내게 대답할지니라

8 네가 내 공의를 부인하려느냐 네 의를 세우려고 나를 악하다 하겠느냐

9 네가 하나님처럼 능력이 있느냐 하나님처럼 천둥 소리를 내겠느냐

10 너는 위엄과 존귀로 단장하며 영광과 영화를 입을지니라

11 너의 넘치는 노를 비우고 교만한 자를 발견하여 모두 낮추되

12 모든 교만한 자를 발견하여 낮아지게 하며 악인을 그들의 처소에서 짓밟을지니라

13 그들을 함께 진토에 묻고 그들의 얼굴을 싸서 은밀한 곳에 둘지니라

14 그리하면 네 오른손이 너를 구원할 수 있다고 내가 인정하리라

15 이제 소 같이 풀을 먹는 베헤못을 볼지어다 내가 너를 지은 것 같이 그것도 지었느니라

16 그것의 힘은 허리에 있고 그 뚝심은 배의 힘줄에 있고

17 그것이 꼬리 치는 것은 백향목이 흔들리는 것 같고 그 넓적다리 힘줄은 서로 얽혀 있으며

18 그 뼈는 놋관 같고 그 뼈대는 쇠 막대기 같으니

19 그것은 하나님이 만드신 것 중에 으뜸이라 그것을 지으신 이가 자기의 칼을 가져 오기를 바라노라

20 모든 들 짐승들이 뛰노는 산은 그것을 위하여 먹이를 내느니라

21 그것이 연 잎 아래에나 갈대 그늘에서나 늪 속에 엎드리니

22 연 잎 그늘이 덮으며 시내 버들이 그를 감싸는도다

23 강물이 소용돌이칠지라도 그것이 놀라지 않고 요단 강 물이 쏟아져 그 입으로 들어가도 태연하니

24 그것이 눈을 뜨고 있을 때 누가 능히 잡을 수 있겠으며 갈고리로 그것의 코를 꿸 수 있겠느냐


오늘 본문에서 하나님은 욥에게 트집잡는 자, 하나님을 탓하는 자라고 말씀하십니다. 욥은 자신의 의를 주장하면서 하나님을 불의하다고 탓하였습니다. 하나님이 사자와 같이 잔인하다고 하였습니다. 이에 하나님은 욥에게 전능자와 다투겠느냐고 묻습니다. 피조물이 창조주와 다투겠느냐고 묻습니다. 하나님은 당신을 탓하는 욥에게 대답해 보라고 하십니다.

이에 욥은 4절에서 자신이 비천하다고 고백합니다. 비천하다는 의미는 “작다, 가볍다, 보잘것 없다”는 의미입니다. 그는 스스로 작고 보잘것 없음을 깨달았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욥은 왜 스스로 겸손해 졌을까요? 욥이 전지전능하신 창조주 하나님의 음성을 들었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창조주 하나님의 음성을 들어야 합니다. 거룩하신 하나님 앞에서 자신을 발견해야 합니다. 그러면 나는 미천한 자라고 고백할 수밖에 없습니다. 죄인임을 고백하고 하나님 앞에서 자신의 의를 주장할 수 없습니다.

욥의 문제가 무엇입니까? 그것은 지금까지 그가 선을 행한 것도 하나님의 은혜임을 몰랐던 것입니다. 그는 처음 재난을 만났을 때, 하나님이 모든 것을 주셨으니 하나님이 가져간다고 하였습니다. 그는 하나님의 절대주권을 인정하였습니다. 말은 그렇게 했지만, 은혜의 세계를 몰랐습니다. 자기 의가 있었습니다. 자신이 잘 나서 의롭게 산 줄 생각하였습니다.그런 그가 아제 전지전능하신 하나님을 만났습니다. 그는 하나님 앞에서 자신의 미천함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자신이 죄악된 피조물임을 발견하였습니다. 그러자 그가 과거 선을 행했고 건강하고 풍요롭게 살았던 것도 하나님의 은혜라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하나님이 자신에게 고난을 주신 것도 은혜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우리가 하나님을 정말 알게 될 때, 겸손하게 되고 은혜의 세계에 들어가게 된 것입니다.


여러분은 하나님의 은혜를 경험하시나요? 지금 말씀을 읽고 묵상할 수 있는 환경이 되는 것이 얼마나 큰 은혜라는 것을 아시는지요? 저는 지난 일주일간 허리를 삐끗해서 누워있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첫 3일은 움직일때 마다 찌릿한 통증때문에 화장실도 기어가야 했습니다.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내 자신을 보며 하나님을 원망하기도 했지만, 인간의 나약함에 대해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제 일주일만에 다시 컴퓨터 앞에 서 있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일주일만에 말씀을 읽고 묵상할 수 있는 이 시간이 얼마나 큰 은혜인지 감사할 뿐입니다. 아픈 시간이었지만 깨달음을 주시고, 회복할 시간을 주신 하나님께 감사하며 은혜로 하루를 시작합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