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11월 9일






[욥6:1-30]

1 욥이 대답하여 이르되

2 나의 괴로움을 달아 보며 나의 파멸을 저울 위에 모두 놓을 수 있다면

3 바다의 모래보다도 무거울 것이라 그러므로 나의 말이 경솔하였구나

4 전능자의 화살이 내게 박히매 나의 영이 그 독을 마셨나니 하나님의 두려움이 나를 엄습하여 치는구나

5 들나귀가 풀이 있으면 어찌 울겠으며 소가 꼴이 있으면 어찌 울겠느냐

6 싱거운 것이 소금 없이 먹히겠느냐 닭의 알 흰자위가 맛이 있겠느냐

7 내 마음이 이런 것을 만지기도 싫어하나니 꺼리는 음식물 같이 여김이니라

8 나의 간구를 누가 들어 줄 것이며 나의 소원을 하나님이 허락하시랴

9 이는 곧 나를 멸하시기를 기뻐하사 하나님이 그의 손을 들어 나를 끊어 버리실 것이라

10 그러할지라도 내가 오히려 위로를 받고 그칠 줄 모르는 고통 가운데서도 기뻐하는 것은 내가 거룩하신 이의 말씀을 거역하지 아니하였음이라

11 내가 무슨 기력이 있기에 기다리겠느냐 내 마지막이 어떠하겠기에 그저 참겠느냐

12 나의 기력이 어찌 돌의 기력이겠느냐 나의 살이 어찌 놋쇠겠느냐

13 나의 도움이 내 속에 없지 아니하냐 나의 능력이 내게서 쫓겨나지 아니하였느냐

14 낙심한 자가 비록 전능자를 경외하기를 저버릴지라도 그의 친구로부터 동정을 받느니라

15 내 형제들은 개울과 같이 변덕스럽고 그들은 개울의 물살 같이 지나가누나

16 얼음이 녹으면 물이 검어지며 눈이 그 속에 감추어질지라도

17 따뜻하면 마르고 더우면 그 자리에서 아주 없어지나니

18 대상들은 그들의 길을 벗어나서 삭막한 들에 들어가 멸망하느니라

19 데마의 떼들이 그것을 바라보고 스바의 행인들도 그것을 사모하다가

20 거기 와서는 바라던 것을 부끄러워하고 낙심하느니라

21 이제 너희는 아무것도 아니로구나 너희가 두려운 일을 본즉 겁내는구나

22 내가 언제 너희에게 무엇을 달라고 말했더냐 나를 위하여 너희 재물을 선물로 달라고 하더냐

23 내가 언제 말하기를 원수의 손에서 나를 구원하라 하더냐 폭군의 손에서 나를 구원하라 하더냐

24 내게 가르쳐서 나의 허물된 것을 깨닫게 하라 내가 잠잠하리라

25 옳은 말이 어찌 그리 고통스러운고, 너희의 책망은 무엇을 책망함이냐

26 너희가 남의 말을 꾸짖을 생각을 하나 실망한 자의 말은 바람에 날아가느니라

27 너희는 고아를 제비 뽑으며 너희 친구를 팔아 넘기는구나

28 이제 원하건대 너희는 내게로 얼굴을 돌리라 내가 너희를 대면하여 결코 거짓말하지 아니하리라

29 너희는 돌이켜 행악자가 되지 말라 아직도 나의 의가 건재하니 돌아오라

30 내 혀에 어찌 불의한 것이 있으랴 내 미각이 어찌 속임을 분간하지 못하랴


욥의 고난이 인과응보라는 엘리바스의 지적에 욥이 입을 열었습니다. 본문 2-3절이 이렇게 증거합니다.

“나의 괴로움을 달아 보며 나의 파멸을 저울 위에 모두 놓을 수 있다면 바다의 모래보다도 무거울 것이라 그러므로 나의 말이 경솔하였구나”

욥이 나의 말이 경솔하였다고 말하는 것은 엘리바스의 독설을 수긍한다는 의미가 아닙니다. 오히려 엘리바스의 말을 비꼬듯 하는 말입니다. “엘리바스 자네는 내가 당한 억울함과 고통의 무게를 알기는 하는가? 자네는 알지도 못하면서 그렇게 말하는구만? 아이고, 내가 말 실수 했습니다!” 이런 식으로 비꼬듯이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어떻게 그것을 알 수 있냐하면, 6장에서 욥은 자신의 입장을 바꾸지 않고 계속해서 “죽고 싶다. 그만 죽여달라”란 말을 하기 때문입니다. 유진 피터슨은 이 부분을 이렇게 번역했습니다. “내가 창살에 갇힌 고양이처럼 날카롭게 우는 것도 당연하지 않은가?” 욥은 자신의 처지도 이해해주지 못하고 계속해서 죄를 회개하라고 말하는 친구 엘리바스가 못 마땅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이어서 욥은 자신이 겪는 고통의 무게를 ‘바다의 모래’에 비유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무거움을 4절에서는 이렇게 말하고 있습니다. “전능자의 화살이 내게 박히매 나의 영이 그 독을 마셨나니 하나님의 두려움이 나를 엄습하여 치는구나” 욥이 정말로 힘들어하고 고통스러워했던 이유는 자신의 모든 재산이 한 순간에 사라졌기 때문이 아니었습니다. 10명의 자녀를 한꺼번에 잃었기 때문도 아니었습니다. 자기 몸에 악성종양이 가득했기 때문은 더더욱 아니었습니다. 전능하신 분, 하나님의 화살이 자신에게 박혔고, 그 화살에 독이 있어서 그 독이 자신의 영혼을 삼켰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의 두려움이 자신을 사로잡았습니다. ‘하나님의 두려움’, 이것이 욥이 당하는 고난의 핵심을 가장 정확하게 표현해 주는 말이었습니다. 욥은 자신이 하나님의 진노의 대상이 되어서 하나님으로부터 영원히 단절되는 것은 아닌가 하는 두려움이 있었던 것입니다.그래서 욥은 음식을 생각하면 구역질이 나고, 냄새도 맡기 싫기에 먹고 싶은 마음이 없을 정도로 힘들지만 자신이 버티는 이유를 10절이 이렇게 증거합니다. “그러할지라도 내가 오히려 위로를 받고 그칠 줄 모르는 고통 가운데서도 기뻐하는 것은 내가 거룩하신 이의 말씀을 거역하지 아니하였음이라.”

저는 오늘 10절의 말씀이 마음에 꽂혔습니다. 그 고통 속에서도 그는 기뻐한다고 말합니다. 그러할지라도 오히려 위로를 받는다고 고백합니다. 그가 이렇게 당당할 수 있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내가 거룩하신 이의 말씀을 거역하지 아니하였음이니라…” 그는 아무리 생각해도 하나님께 죄를 범한 과거가 없기 때문에 당당히 고통과 맞서고 있는 것입니다. 여러분은 이런 고백, 당당함이 있는지요? 힘들고 어려울 때 우리가 버틸 수 있는 힘은 외부에서 오지 않고, 내 안의 확신으로부터 온다는 사실을 알아야 할 것입니다. 욥과 같은 확신 우리는 있는지요?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