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11월 3일





욥기 1장 1-12절


1 우스 땅에 욥이라 불리는 사람이 있었는데 그 사람은 온전하고 정직하여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에서 떠난 자더라

2 그에게 아들 일곱과 딸 셋이 태어나니라

3 그의 소유물은 양이 칠천 마리요 낙타가 삼천 마리요 소가 오백 겨리요 암나귀가 오백 마리이며 종도 많이 있었으니 이 사람은 동방 사람 중에 가장 훌륭한 자라

4 그의 아들들이 자기 생일에 각각 자기의 집에서 잔치를 베풀고 그의 누이 세 명도 청하여 함께 먹고 마시더라

5 그들이 차례대로 잔치를 끝내면 욥이 그들을 불러다가 성결하게 하되 아침에 일어나서 그들의 명수대로 번제를 드렸으니 이는 욥이 말하기를 혹시 내 아들들이 죄를 범하여 마음으로 하나님을 욕되게 하였을까 함이라 욥의 행위가 항상 이러하였더라

6 하루는 하나님의 아들들이 와서 여호와 앞에 섰고 사탄도 그들 가운데에 온지라

7 여호와께서 사탄에게 이르시되 네가 어디서 왔느냐 사탄이 여호와께 대답하여 이르되 땅을 두루 돌아 여기저기 다녀왔나이다

8 여호와께서 사탄에게 이르시되 네가 내 종 욥을 주의하여 보았느냐 그와 같이 온전하고 정직하여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에서 떠난 자는 세상에 없느니라

9 사탄이 여호와께 대답하여 이르되 욥이 어찌 까닭 없이 하나님을 경외하리이까

10 주께서 그와 그의 집과 그의 모든 소유물을 울타리로 두르심 때문이 아니니이까 주께서 그의 손으로 하는 바를 복되게 하사 그의 소유물이 땅에 넘치게 하셨음이니이다

11 이제 주의 손을 펴서 그의 모든 소유물을 치소서 그리하시면 틀림없이 주를 향하여 욕하지 않겠나이까

12 여호와께서 사탄에게 이르시되 내가 그의 소유물을 다 네 손에 맡기노라 다만 그의 몸에는 네 손을 대지 말지니라 사탄이 곧 여호와 앞에서 물러가니라


오늘부터 우리는 욥기를 묵상합니다. 욥의 이야기는 단순한 것 같지만, 인류가 여전히 풀지 못하는 악에 대한 문제를 다루고 있고, 심오하고 지루한 논쟁 형식으로 욥기서의 중심부를 이루고 있어서 많은 성도님들이 읽고 묵상하기 어려운 성경으로 인식하고 있습니다. 저는 이번 기회에 여러분과 욥기서를 천천히 묵상하면서 하나님이 이 세상을 통치하시는 방법에 대해서, 우리가 잘못 인식하고 있는 악의 문제에 대해서 성경은 어떻게 말씀하시는지 묵상해 보기를 원합니다.

오늘 본문은 욥이라는 사람은 어떤 삶을 살았는지, 그리고 어떻게 그가 고통을 받게 되었는지 그 배경에 대해서 말씀하십니다.

본문을 통해서 우리가 알수 있는 욥은 “온전하고 정직하여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에서 떠난 자"라고 말씀하십니다. 욥은 부정직한 세대 속에서 정직을 추구하며 살았습니다. 그는 하나님을 두려워했는데, 그 마음의 중심에 하나님이 계셨고, 어떤 것도 그 마음을 흔들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욥은 악과 무관하게 살았습니다.

그 결과 욥은 많은 축복을 받았습니다. 열 명의 자녀가 있었고, 큰 부자 였습니다. 이렇게 복된 환경 속에서도 욥은 경건한 삶을 잃지 않았습니다. 이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말씀이 5절입니다. 욥은 즐겁게 잔치를 하고 자기 죄를 점검하는 것은 물론이고 자녀들의 죄, 그것도 드러난 죄가 아니라 혹시 마음으로라도 지었을 죄를 위해 제사를 드렸습니다. 인간적인 생각으로 그는 벌 받을 짓이라고는 눈곱 만큼도 한 일이 없었던 것입니다. 그런 그에게 고난이 닥친 것입니다.

그런데 그 고난은 어떻게 그에게 찾아 왔을까요? 6절은 하늘이 모습을 우리에게 보여 줍니다. 6절의 모습은 아주 신비합니다. 간단하게 언급된 내용인데, 이 장면은 아주 신비합니다. 이 장면은 많은 것을 시사하는데, 특히 사탄이 그곳에 있다는 것은 우리에게 많은 오해를 불러 일으킵니다. 왜냐하면 우리는 흔히 하나님과 사탄은 서로 대적한다고 생각합니다. 과연 그럴까요? 아닙니다. 사탄은 하나님의 적이 될 수 없습니다. 사탄은 성도들의 적일 뿐입니다. 우리는 사탄을 과대 평가할 때가 많습니다. 마치 사탄이 하나님과 맞짱을 뜰 수 있는 존재라고 착각합니다.

여러분은 ‘일원론' 혹은 ‘이원론'이라는 말을 들어 보셨는지요? 세상을 움직이는 궁극적인 힘이 하나면 일원론이라고, 둘이면 이원론입니다. “세상은 선과 악의 싸움이다. 두 힘은 똑같이 강하다. 악한 일이 발생하면 악한 신이 이긴 것이고, 좋은 일이 발생하면 선한 신이 이긴 것이다.” 이것은 이원론입니다. 왜냐하면 선악이 대립하는데, 그 힘이 서로 같기 때문입니다. 이원론은 두 힘이 있고, 강한 쪽이 이긴다는 이론입니다.

선과 악이 싸우는데 최후의 승자가 악이라면 어느 누가 선을 택하겠습니까, 악을 섬기는 것이 낫지요. 그러므로 결국 이렇게 되면 선과 악의 구별이 없어져 버립니다. 그래서 성경은 이원론을 거부합니다. 정확한 일원론입니다. “하나님만 유일한 신이다. 악이 있지만 궁극적인 힘이 아니다. 하나님의 도구일 뿐이다.” 모든 것이 하나님으로부터 시작되고, 하나님에 의해 끝납니다. 모든 고난도 하나님의 손안에 있습니다. 이를 간단하게 설명하는 것이 하늘 회의 장면입니다.

여러분 오늘 본문을 통해서 한가지만 확실히 알았으면 좋겠습니다. 모든 선과 악은 하나님의 주권 아래 있다는 것입니다. 아무리 악한 악이라 할지라도, 고통이라 할지라도 하나님 주권아래 있고, 반드시 악은 멸망한다는 사실을 확신하시기를 부탁드립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