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11월 22일





욥기 16장 18절 - 17장 16절


18 땅아 내 피를 가리지 말라 나의 부르짖음이 쉴 자리를 잡지 못하게 하라

19 지금 나의 증인이 하늘에 계시고 나의 중보자가 높은 데 계시니라

20 나의 친구는 나를 조롱하고 내 눈은 하나님을 향하여 눈물을 흘리니

21 사람과 하나님 사이에와 인자와 그 이웃 사이에 중재하시기를 원하노니

22 수년이 지나면 나는 돌아오지 못할 길로 갈 것임이니라


1 나의 기운이 쇠하였으며 나의 날이 다하였고 무덤이 나를 위하여 준비되었구나

2 나를 조롱하는 자들이 나와 함께 있으므로 내 눈이 그들의 충동함을 항상 보는구나

3 청하건대 나에게 담보물을 주소서 나의 손을 잡아 줄 자가 누구리이까

4 주께서 그들의 마음을 가리어 깨닫지 못하게 하셨사오니 그들을 높이지 마소서

5 보상을 얻으려고 친구를 비난하는 자는 그의 자손들의 눈이 멀게 되리라

6 하나님이 나를 백성의 속담거리가 되게 하시니 그들이 내 얼굴에 침을 뱉는구나

7 내 눈은 근심 때문에 어두워지고 나의 온 지체는 그림자 같구나

8 정직한 자는 이로 말미암아 놀라고 죄 없는 자는 경건하지 못한 자 때문에 분을 내나니

9 그러므로 의인은 그 길을 꾸준히 가고 손이 깨끗한 자는 점점 힘을 얻느니라

10 너희는 모두 다시 올지니라 내가 너희 중에서 지혜자를 찾을 수 없느니라

11 나의 날이 지나갔고 내 계획, 내 마음의 소원이 다 끊어졌구나

12 그들은 밤으로 낮을 삼고 빛 앞에서 어둠이 가깝다 하는구나

13 내가 스올이 내 집이 되기를 희망하여 내 침상을 흑암에 펴놓으매

14 무덤에게 너는 내 아버지라, 구더기에게 너는 내 어머니, 내 자매라 할지라도

15 나의 희망이 어디 있으며 나의 희망을 누가 보겠느냐

16 우리가 흙 속에서 쉴 때에는 희망이 스올의 문으로 내려갈 뿐이니라



오늘 본문은 욥 16장에 이어 엘리바스의 변론을 듣고 계속되는 욥의 변론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욥은 먼저 하나님께 대한 변론을 시작하고(1-5절) 그 다음에는 친구들을 향한 탄식을 내 뱉고 있습니다. (6-16절).


욥은 자신이 이제 기운이 쇠하여졌으며 이 세상을 떠날 날이 멀지 않았다고 고백합니다(1절, “나의 기운이 쇠하였으며 나의 날이 다하였고 무덤이 나를 위하여 준비되었구나.”). 이러한 고백은 욥기서 전체에서 여러 번 나타나고 있습니다. 하지만 욥은 실제로 이러한 고백과는 달리 그가 고난을 당한 이후에도 약 140년이나 더 살았다고 성경은 증언합니다(욥 42:16-17, “그 후에 욥이 백사십 년을 살며 아들과 손자 사대를 보았고 욥이 늙어 나이가 차서 죽었더라.”). 그러므로 욥이 이러한 고백을 한 것은 마음의 고통을 호소했던 것입니다. 우리도 극심한 고통을 당할 때 종종 죽고 싶다는 말을 하지 않습니까? 하지만 욥이 몸과 마음의 고통을 겪는 가운데 그를 더 힘들게 했던 것은 다름아닌 친구들의 조롱과 충동질 때문이었습니다(2절, “나를 조롱하는 자들이 나와 함께 있으므로 내 눈이 그들의 충동함을 항상 보는구나.”). 그래서 욥은 하나님께서 자신의 보증이 되어 달라고 간곡히 부탁합니다 (3절, “청하건대 나에게 담보물을 주소서 나의 손을 잡아 줄 자가 누구리이까”). ‘담보물’이란 일반적으로 경제적인 상호 거래를 위한 물질적인 계약 증표를 주는 것을 말합니다. 욥은 하나님께 그의 무죄성을 입증하고 보증할 수 있는 표를 달라고 기도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손을 잡다’란 어떤 사람이 타인을 위하여 보증을 서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에 내 대신 보증(Guarantor, Co-Signer)을 서 달라고 간구하고 있습니다.

욥은 죽을 것 같은 고통가운데 있지만, 하나님에 대한 믿음과 신뢰를 놓지 않고 있습니다. 나아가 욥은 친구들의 마음이 단단하게 가리어 진 것도 하나님께서 그들로 하여금 깨닫지 못하게 하셨기 때문이라고 말합니다(4절, “주께서 그들의 마음을 가리어 깨닫지 못하게 하셨사오니 그들을 높이지 마소서.”). 이같은 인식은 우리로 하여금 욥과 같이 자신을 비방하고 정죄하며 오해하는 사람들 조차도 불쌍히 여길 수 있게 만듭니다. 욥은 죽음을 앞둔 것 같은 상황에 있지만, 끝까지 하나님을 의지하며 자기에게 고통을 안기는 친구들도 불쌍히 여기는 마음을 갖고 있었습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