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11월 2일




오바댜 1장 10-21절


10 네가 네 형제 야곱에게 행한 포학으로 말미암아 부끄러움을 당하고 영원히 멸절되리라

11 네가 멀리 섰던 날 곧 이방인이 그의 재물을 빼앗아 가며 외국인이 그의 성문에 들어가서 예루살렘을 얻기 위하여 제비 뽑던 날에 너도 그들 중 한 사람 같았느니라

12 네가 형제의 날 곧 그 재앙의 날에 방관할 것이 아니며 유다 자손이 패망하는 날에 기뻐할 것이 아니며 그 고난의 날에 네가 입을 크게 벌릴 것이 아니며

13 내 백성이 환난을 당하는 날에 네가 그 성문에 들어가지 않을 것이며 환난을 당하는 날에 네가 그 고난을 방관하지 않을 것이며 환난을 당하는 날에 네가 그 재물에 손을 대지 않을 것이며

14 네거리에 서서 그 도망하는 자를 막지 않을 것이며 고난의 날에 그 남은 자를 원수에게 넘기지 않을 것이니라

15 여호와께서 만국을 벌할 날이 가까웠나니 네가 행한 대로 너도 받을 것인즉 네가 행한 것이 네 머리로 돌아갈 것이라

16 너희가 내 성산에서 마신 것 같이 만국인이 항상 마시리니 곧 마시고 삼켜서 본래 없던 것 같이 되리라

17 오직 시온 산에서 피할 자가 있으리니 그 산이 거룩할 것이요 야곱 족속은 자기 기업을 누릴 것이며

18 야곱 족속은 불이 될 것이며 요셉 족속은 불꽃이 될 것이요 에서 족속은 지푸라기가 될 것이라 그들이 그들 위에 붙어서 그들을 불사를 것인즉 에서 족속에 남은 자가 없으리니 여호와께서 말씀하셨음이라

19 그들이 네겝과 에서의 산과 평지와 블레셋을 얻을 것이요 또 그들이 에브라임의 들과 사마리아의 들을 얻을 것이며 베냐민은 길르앗을 얻을 것이며

20 사로잡혔던 이스라엘의 많은 자손은 가나안 사람에게 속한 이 땅을 사르밧까지 얻을 것이며 예루살렘에서 사로잡혔던 자들 곧 스바랏에 있는 자들은 네겝의 성읍들을 얻을 것이니라

21 구원 받은 자들이 시온 산에 올라와서 에서의 산을 심판하리니 나라가 여호와께 속하리라


오늘 본문은 에돔족속이 심판받는 또 다른 이유를 말씀합니다. 10절을 보시겠습니다. "네가 네 형제 야곱에게 행한 포학으로 말미암아 부끄러움을 당하고 영원히 멸절되리라"

에돔 족속이 형제의 민족 야곱족속을 포악하게 대했다고 말씀합니다. 그것때문에 내가 너희를 멸절하겠다 하나님이 말씀하셨습니다. 도대체 에돔이 야곱에게, 이스라엘 백성과 유다족속들에게 어떤 일을 행했길래 하나님이 그들을 멸절시키겠다고 말씀하시는 것일까요? 11절을 다시 읽습니다. "네가 멀리 섰던 날 곧 이방인이 그의 재물을 빼앗아 가며 외국인이 그의 성문에 들어가서 예루살렘을 얻기 위하여 제비 뽑던 날에 너도 그들 중 한 사람 같았느니라"

여기 11절에서 말하는 이방인과 외국인은 바벨론을 말하는 것입니다. 바벨론의 느부갓네살 왕이 기원전 586년 남유다를 멸망시켰습니다. 1차, 2차, 3차 침략해서 포로로 그들을 다 잡아갔습니다. 그리고 성전이 불탔습니다. 그들은 와서 마구 이스라엘 백성들 유다 족속들을 약탈해갔습니다. 성전에 있던 그릇들을 다 싣고 바벨론으로 옮겨갔습니다. 많은 유대 사람들이 바벨론의 칼 아래 모두 다 죽임 당했습니다. 시드기야 왕의 두 눈을 뽑았습니다. 그리고 쇠사슬로 묶어서 바벨론으로 사로잡아갔습니다. 수많은 양민들이 학살당했습니다. 그렇게 유대가 멸망당하던 그날 다시 11절을 보시면 '네가 멀리 섰던 날'이라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에돔족속은 힘이 있었습니다. 그들은 호전적인 민족이었고 그들은 강력한 군대를 지니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들은 멀찌감치 서서 구경하고 있었습니다. 함께 한 핏줄 같은 피를 나눈 유다족속들이 고난당하는 그날에 그들은 멀리 서서 구경하고 있었습니다. 형제의 고통과 아픔을 도울 생각이 전혀 없었습니다. 이 때문에 하나님께서는 그들을 심판하겠다고 말씀하신 것입니다. 그들은 오히려 한 걸음 더 나아갑니다. 12절을 보십시오. "네가 형제의 날 곧 그 재앙의 날에 방관할 것이 아니며 유다 자손이 패망하는 날에 기뻐할 것이 아니며 그 고난의 날에 네가 입을 크게 벌릴 것이 아니며" 이 말씀을 미루어 보면 그들은 유다가 멸망당하는 그날에 입을 크게 벌려 기뻐하고 방관하고 즐거워했다는 뜻이 됩니다. 그들은 마음 속 깊이 즐거워했습니다. 이것이 하나님 보시기에 죄였고 악이었다는 것입니다.


또한 13절을 보십시오. "내 백성이 환난을 당하는 날에 네가 그 성문에 들어가지 않을 것이며 환난을 당하는 날에 네가 그 고난을 방관하지 않을 것이며 환난을 당하는 날에 네가 그 재물에 손을 대지 않을 것이며" 이 말씀을 거꾸로 미루어보면 그들은 유다백성들이 환난당하는 날에 들어가서 그들의 재물에 손을 대었다는 뜻이 됩니다. 그들은 멀찌감치 서서 구경했을 뿐만 아니라 고통당할 때 입을 크게 벌려 웃고 조롱하고 비웃었으며 오히려 바벨론과 함께 들어가서 그 재물에 손을 대는 자들이었습니다. 동족의 고통과 아픔을 자신들의 부를 취하는 이득의 시간으로 삼았던 그들 하나님은 가만히 두지 않겠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심판하겠다고 공언하십니다. 15절을 보십시오. "여호와께서 만국을 벌할 날이 가까웠나니 네가 행한 대로 너도 받을 것인즉 네가 행한 것이 네 머리로 돌아갈 것이라"

무섭지 않습니까? 행하는 그대로 받을 것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멀찌감치 서 있겠다고 말씀하십니다. 하나님이 너희들이 고통당하는 그날에 멀찌감치 서서 너를 돕지 않겠다고 말씀하십니다. 너희들이 고통당하는 그날에 나도 함께 웃을 것이라고 말씀하시고 너희들이 고통당하는 그 날에 내가 다른 민족을 일으켜서 너희들을 더 약탈하게 할 것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오늘 이 말씀이 우리에게 주는 교훈이 무엇입니까? 함께 이웃된 자들을 도우라는 뜻입니다. 이웃은 먼데 있지 않습니다. 가족이 우리의 이웃이고 형제가 우리의 이웃이고 부모가 우리의 이웃이고 가장 가까운 곳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 고통당하는 자들 그들이 바로 우리가 손을 내밀어 구원하고 도와야 할 대상들입니다. 우린 모두가 선한 사마리아인이 되셔서 멀찌감치 서 계시지 마시고 가까이 가서 힘껏 돕는 아버지 백성들 되셔서 심판의 날에 하나님의 도우심을 구할 수 있는 믿음의 백성들 되시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Commenti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