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10월 6일





열왕기상 13장 1-10절


1 보라 그 때에 하나님의 사람이 여호와의 말씀으로 말미암아 유다에서부터 벧엘에 이르니 마침 여로보암이 제단 곁에 서서 분향하는지라

2 하나님의 사람이 제단을 향하여 여호와의 말씀으로 외쳐 이르되 제단아 제단아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기를 다윗의 집에 요시야라 이름하는 아들을 낳으리니 그가 네 위에 분향하는 산당 제사장을 네 위에서 제물로 바칠 것이요 또 사람의 뼈를 네 위에서 사르리라 하셨느니라 하고

3 그 날에 그가 징조를 들어 이르되 이는 여호와께서 말씀하신 징조라 제단이 갈라지며 그 위에 있는 재가 쏟아지리라 하매

4 여로보암 왕이 하나님의 사람이 벧엘에 있는 제단을 향하여 외쳐 말함을 들을 때에 제단에서 손을 펴며 그를 잡으라 하더라 그를 향하여 편 손이 말라 다시 거두지 못하며

5 하나님의 사람이 여호와의 말씀으로 보인 징조대로 제단이 갈라지며 재가 제단에서 쏟아진지라

6 왕이 하나님의 사람에게 말하여 이르되 청하건대 너는 나를 위하여 네 하나님 여호와께 은혜를 구하여 내 손이 다시 성하게 기도하라 하나님의 사람이 여호와께 은혜를 구하니 왕의 손이 다시 성하도록 전과 같이 되니라

7 왕이 하나님의 사람에게 이르되 나와 함께 집에 가서 쉬라 내가 네게 예물을 주리라

8 하나님의 사람이 왕께 대답하되 왕께서 왕의 집 절반을 내게 준다 할지라도 나는 왕과 함께 들어가지도 아니하고 이 곳에서는 떡도 먹지 아니하고 물도 마시지 아니하리니

9 이는 곧 여호와의 말씀이 내게 명령하여 이르시기를 떡도 먹지 말며 물도 마시지 말고 왔던 길로 되돌아가지 말라 하셨음이니이다 하고

10 이에 다른 길로 가고 자기가 벧엘에 오던 길로 되돌아가지도 아니하니라


오늘 본문에 보면 하나님의 사람이 등장합니다. 그런데 이 사람의 이름이 나오지 않습니다. 그는 유다지파의 사람일 것이라는 추측만 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의 사람은 북쪽 이스라엘의 왕이 여로보암에게 가서 하나님의 말씀을 선포합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능력을 행하고.. 10절에 보면 오던 갈로 되돌아가지도 않고 다른 길로 유다로 돌아가는 장면을 볼 수 있습니다. 물론 내일 본문에는 하나님의 사람이 어떻게 타락하는지 우리가 볼 수 있지만 오늘의 본문을 통해서 저는 우리가 함께 배워야 할 것이 있다고 생각하는데 과연 하나님의 사람은 어떤 사람인가? 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사람 첫번째 특징은 말씀으로 말미암습니다. 1절에 보면 그때에 하나님의 사람이 여호와의 말씀으로 말미암아..라고 말씀합니다. 하나님의 사람은 그의 직업이나, 그의 이름이 중요한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의 사람의 삶의 기초는 하나님의 말씀이 되어야 합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듣는 사람.. 하나님의 말씀으로 움직이는 사람.. 하나님의 말씀을 분별할 수 있는 사람이 하나님의 사람이죠… 과거 성경책이 없을 때는 하나님의 말씀은 직접 현현 하셔서 말씀하시는 경우가 있었습니다. 꿈을 통해서… 자연을 통해서… 혹은 음성을 통해서.. 그러나 현재는 어떻게 말씀하시죠? 가장 확실한 것은 하나님의 말씀을 통해서 하나님은 말씀하십니다. 즉 성경.. 성경을 우리는 하나님의 특별 계시라고 합니다. 하나님은 이 말씀을 통해서 계시.. 즉 나타나셨습니다. 하나님의 사람이 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말씀에 귀 기울이시고 하나님의 말씀을 들어야 합니다. 여러분이 기도의 용사로 2만번 기도의 응답을 받은 사람으로 잘 아시는 죠지 뮬러는 71세의 나이에 어린 신자에게 이렇게 말합니다. “내가 나의 마음과 영혼을 염두에 두고 성경 전체를 규칙적으로 읽었을 때 발전이 있었습니다. 그 때 나의 평안과 기쁨은 계속해서 더 커졌고 이제 47년째 이렇게 하고 있습니다. 나는 성경을 100번가량 읽었지만 다시 읽을 때 마다 새롭습니다. 그러므로 나의 평안과 기쁨은 점점 더 커지고 있습니다.”

둘째 하나님의 사람은 말씀을 외칩니다. 오늘 본문에 보면 하나님의 사람이 하나님의 말씀들 듣고 유다에서부터 벧엘까지 갔습니다. 그리고 그곳에서 하나님이 주신 말씀을 외쳤습니다. 그런데 여러분 이 외치는 말씀이 어떤 말씀이죠? 왕에게 너는 이제 멸망할 것이라고 말하는 것이죠.. 이 사람은 하나님의 말씀이라는 확신이 있었기에 목숨을 걸고 그곳에 가서 하나님의 말씀을 외친 것입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사람이라고 한다면 하나님의 말씀을 외쳐야 합니다. 그런데 잘 외쳐야 합니다. 오늘 본문에 나오는 것처럼 하나님의 저주의 말씀을 외치라고 하는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 이 경우는 여로보암이 왕이기 때문에 특별한 내용을 하나님이 담아서 말씀하시는 것입니다. 특별한 경우를 일반화 시키면 안되고요… 우리가 외쳐야 할 분명한 하나님의 메시기가 있죠.. 주님이 다시 오신다는 것입니다. 이건.. 만일 여러분이 성경을 믿고 하나님을 믿는다면 믿지 않는 분들에게 알려줘야할 사실입니다. 그런데 외치는 방법을 조금만 세련되게 해 주세요.. 예수 안믿으면 망해… 이렇게 하지 마시고… 가장 좋은 건… 우리가 그리스도의 향기를 뿜는 것이죠.. 입을 열면 거친만이 나오는 것이 아니라 사랑의 말.. 축복의 말을 알게 해야 합니다.

사도바울이 모든 사람에게 너희 관용을 알게하라… 고 말했잖아요.. 알게하라.는 명령어가 수동형 명령어에요.. 관용이 알려지는 것이죠.. 어떻게죠? 수동적으로… 자연스럽게 향기가 품어지듯이.. 맛집의 맛이 입소문을 타듯이… 하나님의 말씀이..우리를 통해서 귀에대고 저주의 말씀으로 선포되는 것이 아니라.. 여러분을 생각하면 감동의 물결이 넘쳐서… 하나님을 찾도록 축복의 통로가 되는 것이 하나님의 사람이라고 확신합니다.

마지막으로 하나님의 사람은 하나님의 명령을 그대로 준행합니다. 하나님의 사람이 말씀을 선포했는데 여로보암왕이 그 소리가 듣기 싫어서 그를 저지하려 했습니다. 그때 그는 손이 마비가 되고 제단이 갈라지며 제단위에 재가 뿌려졌습니다. 징조가 그대로 일어났습니다. 왕은 두려웠습니다. 그래서 이 하나님의 사람을 붙잡으려 합니다. 그때 하나님의 사람이 말하죠… 하나님의 명령에 물도먹지 말고 아무것도 먹지 말고 다시 온길로도 오지 말고 돌아가라고 하셨기 때문에 그 명령을 준행하여 돌아간다고 말하고 돌아갑니다. 하나님의 사람은 하나님의 명령을 들을 뿐 아니라 그 말씀이 하나님의 명령이라는 확신이 있다면 그대로 행하는 사람입니다. 때로는 하나님의 말씀을 준행하는 것은 세상의 관점으로보면 돌아가는 일이 될 수도 있습니다. 왔던 길로 가지 말라고 하거든요.. 하나님의 말씀을 준행하는 것은 때로는 배고픈 일이 될 수도 있습니다. 오늘 본문의 말씀만으로는 하나님이 왜 이런 명령을 주셨는지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아마도 왕의 유혹을 물리치기 위한 하나님의 보호라고 생각합니다. 여하튼 하나님의 사람은 배고픔의 유혹, 목마름의 유혹을 다 물리치고 자기가 왔던 길이 아닌 다른 길로 돌아가는 모습이 나옵니다. 우리도 때로는 하나님의 명령을 지키며 그대로 행하는 것은 어리석은 일처럼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그런데 예수님 약속하셨어요.. 나의 말을 듣고 행하는 자는 그 집을 어디에 짓습니까? 반석위에 짓는 것이죠.. 반석위에 집을 짓는 다고 할 때 그 짓는 동사와 모래위에 집을 짓는다고 할 그 동사가 달라요.. 반석위에는 found establish 튼튼이 짓는 것이고.. 모래위는 elect build up 세우는… 의미가 많이 있습니다. 여러분… 하나님의 말씀을 행할 때 여러분의 행위는… 시간이 좀걸리고 때로는 배고플 수 있지만.. 든든히 세우는 과정임을 믿으시기 바랍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