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10월 4일





열왕기상 12장 12-24절


12 삼 일 만에 여로보암과 모든 백성이 르호보암에게 나아왔으니 이는 왕이 명령하여 이르기를 삼 일 만에 내게로 다시 오라 하였음이라

13 왕이 포 학한 말로 백성에게 대답할새 노인의 자문을 버리고

14 어린 사람들의 자문을 따라 그들에게 말하여 이르되 내 아버지는 너희의 멍에를 무겁게 하였으나 나는 너희의 멍에를 더욱 무겁게 할지라 내 아버지는 채찍으로 너희를 징계하였으나 나는 전갈 채찍으로 너희를 징치하리라 하니라

15 왕이 이같이 백성의 말을 듣지 아니하였으니 이 일은 여호와께로 말미암아 난 것이라 여호와께서 전에 실로 사람 아히야로 느밧의 아들 여로보암에게 하신 말씀을 이루게 하심이더라

16 온 이스라엘이 자기들의 말을 왕이 듣지 아니함을 보고 왕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우리가 다윗과 무슨 관계가 있느냐 이새의 아들에게서 받을 유산이 없도다 이스라엘아 너희의 장막으로 돌아가라 다윗이여 이제 너는 네 집이나 돌아보라 하고 이스라엘이 그 장막으로 돌아가니라

17 그러나 유다 성읍들에 사는 이스라엘 자손에게는 르호보암이 그들의 왕이 되었더라

18 르호보암 왕이 역군의 감독 아도람을 보냈더니 온 이스라엘이 그를 돌로 쳐죽인지라 르호보암 왕이 급히 수레에 올라 예루살렘으로 도망하였더라

19 이에 이스라엘이 다윗의 집을 배반하여 오늘까지 이르렀더라

20 온 이스라엘이 여로보암이 돌아왔다 함을 듣고 사람을 보내 그를 공회로 청하여 온 이스라엘의 왕으로 삼았으니 유다 지파 외에는 다윗의 집을 따르는 자가 없으니라

21 르호보암이 예루살렘에 이르러 유다 온 족속과 베냐민 지파를 모으니 택한 용사가 십팔만 명이라 이스라엘 족속과 싸워 나라를 회복하여 솔로몬의 아들 르호보암에게 돌리려 하더니

22 하나님의 말씀이 하나님의 사람 스마야에게 임하여 이르시되

23 솔로몬의 아들 유다 왕 르호보암과 유다와 베냐민 온 족속과 또 그 남은 백성에게 말하여 이르기를

24 여호와의 말씀이 너희는 올라가지 말라 너희 형제 이스라엘 자손과 싸우지 말고 각기 집으로 돌아가라 이 일이 나로 말미암아 난 것이라 하셨다 하라 하신지라 그들이 여호와의 말씀을 듣고 그 말씀을 따라 돌아갔더라


오늘 본문은 이스라엘이 두 나라로 갈라지게 되는 장면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이스라엘 나라가 이렇게 갈라지게 된 원인은 솔로몬 많이 있습니다. 솔로몬은 지혜가 있었지만 그 지혜로 자신의 욕심을 채우는 일에 많이 사용했기 때문에 백성들의 마음이 갈라지게 되었습니다. 솔로몬은 유다지파의 자손이기 때문에 유다지파를 제외한 10지파 사람들은 르호보암이 왕이 되자 르호보암에게 백성들이 찾아와 솔로몬이 지운 고역과 무거운 멍에를 가볍게 해주면 왕으로 섬기겠다는 말을 합니다. 이때 르호보암은 3일을 달라고 합니다. 이 삼일이 지난 후 오늘 본문의 말씀처럼 르호보암은 백성들의 원을 들어주지 않고 거절함으로 드디어 이스라엘이 남과 북으로 남쪽에는 유다지파와 베냐민 지파만 남게 되고 북쪽에 10지파는 따로 여로보암을 왕으로 삼아 독립하게 되는 장면입니다.

좀전에도 언급했듯이 나라가 갈라지게 된 원인은 솔로몬이 제공한 것입니다. 아마 솔로몬이 공사를 좀 덜하고… 백성들의 필요에 귀를 많이 기울였다면 백성들이 이렇게 원망하면서 르호보암을 찾아오지 않았을 것입니다. 그런데, 이스라엘 왕국이 나뉘지 않을 수도 있었습니다. 백성들은 르호보암을 찾아와 자신들의 르호보암을 왕으로 삼겠다고 했습니다. 단지 지금 너무 괴로우니 우리의 짐을 덜어달라고 부탁한 것이죠… 이때… 르호보암은 잘못된 선택을 하게 됩니다. 백성들의 말을 듣지 않게 되죠..그래서 결국 이스라엘은 남북으로 나뉘게 됩니다.

저는… 오늘 본문을 통해서 르호보암의 실정 3가지를 발견하기를 원합니다. 이러한 잘못은 우리도 평소에 범할 수 있는 일들입니다.

첫째는 자기가 듣고 싶은 말만 골라 듣는 것입니다. 어제 본문에 보면 르호보암이 3일을 달라고 합니다. 3일동안 주변 사람들의 말을 듣고 판단하고 선택하기 위한 시간이죠.. 이렇게 3일을 달라고 생각할 시간을 달라고 한 것은 정말 잘 한 것입니다. 그리고 그는 나이 많으신 노인들의 자문을 듣습니다. 노인들은 뭐라고 했냐하면 7절에 보면 왕이 만일 오늘 이 백성을 섬기는 자가 되어 그들을 섬기고 좋은 말로 대답하여 이르시면 그들이 영원히 왕의 종이 되리이다 하나, 즉 백성들을 섬기는 왕이 되십시오 라고 충고한 것입니다. 그런데 왕은 또 어릴 때부터 자기와 함께 큰 친구들의 말을 들어봅니다. 친구들이 머라고 했냐 하면 “내 새-끼 손가락이 내 아버지의 허리보다 굵으니 내 아버지께서 너희에게 무거운 멍에를 메게 하였으나 이제 나는 너희의 멍에를 더욱 무겁게 할지라 내 아버지는 채찍으로 너희를 징계하였으나 나는 전갈 채찍으로 너희를 징계하리라 하소서” 결국 르호보암은 어린 친구들이 한 말을 선택합니다. 왜 그랬나요? 그냥 그것이 좋아 보였을 것입니다. 그것이 자신의 욕심을 채우는 방법이었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들어야 할 말이 있습니다. 우리는 나에게 필요한 말을 들어야 합니다. 그런데 우리는 내가 원하는 말을 듣습니다.

둘째는 현실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합니다. 북쪽 이스라엘 사람들이 르호보암에게 사정을 한 것이죠.. 이제 더 이상 우리에게 일을 시키면 우리는 살지 못합니다. 20년동안 성전과 왕궁을 짓고 나머지 20년동안 1000명이나 되는 왕실 여인들을 떠 받들고 각종 공사를 해 온 백성들입니다. 솔로몬이야 지혜가 있어서.. 다른 나라와의 교역을 통해서 나라에게 금이 쌓여가고 잘 사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에 백성이 참아 왔습니다. 그런데 솔로몬이 죽고 난 뒤 르호보암은 좀 다르죠… 백성들이 더 이상 왕을 왕으로 모실 수 없는 지경에 이르러 이제는 반기를 들었습니다. 현실을 파악해야죠.. 그런데 르호보암은 역군의 감독으로 아도람을 보냅니다. 결과가 어떻습니까? 백성들이 거의 폭동이 일어났습니다. 아도람을 쳐 죽인 것입니다. 뿐만 아니라 르호보암은 10지파와 싸우기 위해서 18만명을 모집합니다. 북쪽 지파 10과 싸우겠다고 하는 것이죠.. 르호보암은 현실 감각이 없습니다. 어릴 때부터 왕궁에서 편히 자라서 그랬는지… 힘든 사람의 마음을 알지 못했고, 현실적으로 싸움에 승산이 없는 것을 알지 못했습니다.

마지막으로 가장 중요한 것은 르호보암은 하나님의 음성을 듣지 못했습니다. 22절에 보면 하나님의 말씀이 스마야에게 임합니다. 다윗도 그렇고 솔로몬도 그랬듯이 그들은 왕정 초기에 하나님의 말씀을 들었습니다. 솔로몬은 하나님과 대면하는 장면도 나오죠.. 그런데 르호보암은 노인의 말들 듣고 어린 친구들의 말을 듣기도 하고 백성들의 말을 듣는 척도 하지만 하나님의 말을 듣는 장면이 없습니다. 정말로 불쌍한 왕입니다.


- 우리는 필요한 말과 원하는 말중 어떤 말을 듣기 원하는지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 우리는 현실을 잘 파악하는지 우리의 가정은 영적으로 피패해있지 않는지.. 그럼에도 나는 다른 쪽으로 가정의 필요를 채우려 하는 것은 아닌지..

- 무엇보다도 우리는 하나님의 음성을 들으려 노력하는지..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Σχόλια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