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10월 3일




열왕기상 12장 1-11절


1 르호보암이 세겜으로 갔으니 이는 온 이스라엘이 그를 왕으로 삼고자 하여 세겜에 이르렀음이더라

2 느밧의 아들 여로보암이 전에 솔로몬 왕의 얼굴을 피하여 애굽으로 도망하여 있었더니 이제 그 소문을 듣고 여전히 애굽에 있는 중에

3 무리가 사람을 보내 그를 불렀더라 여로보암과 이스라엘의 온 회중이 와서 르호보암에게 말하여 이르되

4 왕의 아버지가 우리의 멍에를 무겁게 하였으나 왕은 이제 왕의 아버지가 우리에게 시킨 고역과 메운 무거운 멍에를 가볍게 하소서 그리하시면 우리가 왕을 섬기겠나이다

5 르호보암이 대답하되 갔다가 삼 일 후에 다시 내게로 오라 하매 백성이 가니라

6 르호보암 왕이 그의 아버지 솔로몬의 생전에 그 앞에 모셨던 노인들과 의논하여 이르되 너희는 어떻게 충고하여 이 백성에게 대답하게 하겠느냐

7 대답하여 이르되 왕이 만일 오늘 이 백성을 섬기는 자가 되어 그들을 섬기고 좋은 말로 대답하여 이르시면 그들이 영원히 왕의 종이 되리이다 하나

8 왕이 노인들이 자문하는 것을 버리고 자기 앞에 모셔 있는 자기와 함께 자라난 어린 사람들과 의논하여

9 이르되 너희는 어떻게 자문하여 이 백성에게 대답하게 하겠느냐 백성이 내게 말하기를 왕의 아버지가 우리에게 메운 멍에를 가볍게 하라 하였느니라

10 함께 자라난 소년들이 왕께 아뢰어 이르되 이 백성들이 왕께 아뢰기를 왕의 부친이 우리의 멍에를 무겁게 하였으나 왕은 우리를 위하여 가볍게 하라 하였은즉 왕은 대답하기를 내 새끼 손가락이 내 아버지의 허리보다 굵으니

11 내 아버지께서 너희에게 무거운 멍에를 메게 하였으나 이제 나는 너희의 멍에를 더욱 무겁게 할지라 내 아버지는 채찍으로 너희를 징계하였으나 나는 전갈 채찍으로 너희를 징계하리라 하소서


솔로몬 40년 통치 기간동안 이스라엘 백성들의 삶은 어떠했을까요? 솔로몬은 지혜의 왕이었고, 세계 최고의 갑부로 호화로운 삶을 살았지만, 백성들의 삶은 전혀 그렇지 못했습니다. 솔로몬은 집권 상반기 20년동안 성전과 왕궁 건설에 온 힘을 쏟았습니다. 이 기간 동안 백성들은 공사에 동원되어 노동력을 제공했습니다. 그렇다면 하반기 20년은 백성들의 삶은 좀 달라져야 했겠지만 솔로몬은 지속적으로 성과 성벽을 쌓았고, 자신의 무기와 곡식을 저장할 창고를 지었습니다. 솔로몬의 궁에는 700명의 후궁과 300명의 첩이 있었기에 그들이 먹을 식량과 매일 치뤄지는 연회등에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어 겉으로는 화려한 왕국이었지만, 백성들의 삶은 계속 궁핍해 졌습니다.

이제, 솔로몬이 죽었을 때 백성들은 만약 솔로몬의 아들 르호보암도 솔로몬처럼 정치를 한다면 희망이 없다고 생각하여 세겜에 모였을 때 애굽에 피신해 있었던 여로보암을 불려 올려 그를 중심으로 르호보암에게 간청합니다. 그 내용이 4절의 말씀입니다. “왕의 아버지가 우리의 멍에를 무겁게 하였으나 왕은 이제 왕의 아버지가 우리에게 시킨 고역과 메운 무거운 멍에를 가볍게 하소서 그리하시면 우리가 왕을 섬기겠나이다” 솔로몬이 왕으로 있을 때 너무 힘든 삶을 살았기 때문에 고역과 메운 무거운 멍에만 가볍게 해 주면 왕을 섬기겠다고 합니다. 이 말은 만약 그렇게 하지 않으면 더이상 왕으로 섬길 수 없음을 통보하는 것이죠.

이에 르호보암은 삼일만 시간을 달라고 합니다. 그리고, 돌아가서 두 부류를 통해 여론을 수렴하는데, 먼저는 솔로몬 생전에 함께 했던 노인들과 의논했습니다. 그들은 “왕이 만일 오늘 이 백성을 섬기는 자가 되어 그들을 섬기고 좋은 말로 대답하여 이르면 그들이 영원히 왕의 종이 되리라"고 말합니다. 왕이 먼저 백성을 섬기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라고 권면합니다. 그런데, 왕은 이런 대답을 원하지 않았습니다. 8절에보면 왕이 노인들의 자문하는 것을 버렸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어서 자기와 함께 자라난 어린 사람들과 의논하니까 그들은 “내 새끼 손가락이 내 아버지의 허리보다 굵으니 내 아버지께서 너희에게 무거운 멍에를 메게 하였으나 이제 나는 너희의 멍에를 더욱 무겁게 할지라 내 아버지는 채찍으로 너희를 징계하였으나 나는 전갈 채찍으로 너희를 징계하리라"고 말하라 권합니다. 결국 르호보암은 어린 사람들의 의견을 수렴하게 됩니다.

르호보암은 객관적인 의견을 들으려 노력한 흔적을 보이지만 결국 자기가 듣고 싶은 말만 듣는 사람임을 알게 됩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삼일만 달라며 심사 숙고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결국 자기 뜻을 따르는 사람들을 찾는 시간을 벌고 있었던 것입니다. 여러분, 권력자가 이런 행동을 보일 때 나라는 위기에 빠지게 되고, 결국 이스라엘은 두 동강 나고 말았습니다.

본문의 말씀 속에 나오는 르호보암의 모습을 통해서 나를 돌아보아야 합니다. 나는 누구를 찾아가고, 누구의 조언을 듣고, 그 조언을 듣는 이유가 르호보암처럼 내가 원하는 바에 동의하고 동조해 주는 사람을 찾고자 하는 것은 아닌지요? 르호보암과 같은 상황에 처했을 때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무엇일까요? 가장 먼저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자 하는 노력을 하는 것입니다. 르호보암은 기도하는 모습, 제사 하는 모습이 전혀 나오지 않습니다. 어쩌면 하나님을 외면하고 자기의 뜻에 부합하는 사람들의 말에만 귀 기울여 자기의 뜻을 관철하고자 하는 모습만 나옵니다. 이럴 때 우리는 실패할 수 밖에 없습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하나님의 음성을 확인하고, 그 뜻에 순종하는 삶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알게 하십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