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10월 25일








열왕기상 20장 35-43절


35 선지자의 무리 중 한 사람이 여호와의 말씀을 그의 친구에게 이르되 너는 나를 치라 하였더니 그 사람이 치기를 싫어하는지라

36 그가 그 사람에게 이르되 네가 여호와의 말씀을 듣지 아니하였으니 네가 나를 떠나갈 때에 사자가 너를 죽이리라 그 사람이 그의 곁을 떠나가더니 사자가 그를 만나 죽였더라

37 그가 또 다른 사람을 만나 이르되 너는 나를 치라 하매 그 사람이 그를 치되 상하도록 친지라

38 선지자가 가서 수건으로 자기의 눈을 가리어 변장하고 길 가에서 왕을 기다리다가

39 왕이 지나갈 때에 그가 소리 질러 왕을 불러 이르되 종이 전장 가운데에 나갔더니 한 사람이 돌이켜 어떤 사람을 끌고 내게로 와서 말하기를 이 사람을 지키라 만일 그를 잃어 버리면 네 생명으로 그의 생명을 대신하거나 그렇지 아니하면 네가 은 한 달란트를 내어야 하리라 하였거늘

40 종이 이리 저리 일을 볼 동안에 그가 없어졌나이다 이스라엘 왕이 그에게 이르되 네가 스스로 결정하였으니 그대로 당하여야 하리라

41 그가 급히 자기의 눈을 가린 수건을 벗으니 이스라엘 왕이 그는 선지자 중의 한 사람인 줄을 알아본지라

42 그가 왕께 아뢰되 여호와의 말씀이 내가 멸하기로 작정한 사람을 네 손으로 놓았은즉 네 목숨은 그의 목숨을 대신하고 네 백성은 그의 백성을 대신하리라 하셨나이다

43 이스라엘 왕이 근심하고 답답하여 그의 왕궁으로 돌아가려고 사마리아에 이르니라


하나님은 선지자를 통해서 아합왕에게 아람 왕과의 전쟁을 준비하라고 하셨고 전쟁의 큰 승리를 주셨는데 아합왕은 그 승리가 자신의 승리라고 생각하고 자기 마음대로 아람왕과 조약을 맺고 그를 놓아주게 됩니다.

그래서 오늘 본문에 보면 한 선지자가 다시 아합왕에게 갑니다. 왕 앞에 가기 전에 이상한 행동을 하는데, 한 친구에게 여호와의 말씀을 이르며 나를 치라 합니다. 하지만, 그는 치기 싫어했는데, 여호와의 말씀을 듣지 않았다는 이유로 사자에게 죽임을 당합니다. 그리고 또 다른 사람을 만나 치라 했을 때 그 사람이 상하도록 쳤습니다. 이에 그는 수건으로 자기 눈을 가리고 변장하여 길 가에서 왕을 기다리다가 왕이 지나갈 때 소리 지르며 이렇게 말합니다. “39 임금님의 종인 제가 전쟁터에 갔습니다. 그런데 어떤 사람이 저에게로 포로 한 명을 데리고 와서는, 그 사람을 감시하라고 하였습니다. 포로가 도망을 하면, 제가 대신 죽든지, 아니면 은 한 달란트를 물어 내야 한다고 하였습니다. 40 그런데 임금님의 종인 소인이 이 일 저 일을 하는 동안에, 그 포로가 없어지고 말았습니다. 그러자 이스라엘 왕이 그에게 말하였다. 네가 받아들인 것이니, 벌금을 물어야 한다.” 고 말하고, 이렇게 선언 합니다. “ 여호와의 말씀이 내가 멸하기로 작정한 사람을 네 손으로 놓았은즉 네 목숨은 그의 목숨을 대신하고 네 백성은 그의 백성을 대신하리라 하셨나이다.” 하나님이 멸하기로 작정하신 것은 네 손으로 놓았다는 것입니다. 이 일로 인하여 아합왕은 근심하기 시작합니다.

본문에 나오는 아합왕이 잘못한 것이 무엇입니까? 인간적인 눈으로 봤을 때… 아합왕의 선택이 그렇게 나쁜 것은 아니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전쟁을 준비했죠. 전쟁에서 큰 승리를 거두었죠. 적장이 찾아와서 살려달라고 애원합니다. 뿐만 아니라 성읍도 돌려주고, 길도 닦아 준다고 합니다. 이정도면… 인도주의적인 차원에서 벤하닷을 살려둘 수 있는 이유가 있었습니다. 반면, 벤하닷을 죽였을 때 어떤 이익이 있을까요? 아람이라는 나라와 적대 관계가 되는 것이죠. 빼앗긴 성읍을 찾기 위해서 더 큰 희생이 따랐을 지도 모릅니다.

그런데 오늘 본문에 보면 하나님의 생각은 달랐습니다. 하나님은 벤하닷을 멸하기를 원하셨습니다. 저는 여러분과 오늘 본문의 말씀을 통해서 하나님은 무조건 나쁜 사람을 멸하기를 원하신다는 단순한 결론에 도달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하나님은 벤 하닷을 살려두실 수도 있고, 그와 조약을 맺게 하실 수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중요하게 생각해야 할 것은 우리가 무엇인가를 결정하는데 있어서 우리의 기준이 무엇인가? 하는 것에 대해서 심각하게 고려해 봐야 한다는 것입니다.

우리의 눈으로는 이렇게 선택하는 것이 옳을 수 있습니다. 우리의 마음으로는 이렇게 가는 길이 맞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경우 이런 선택은 인본주의적인 생각의 결과 일 가능성이 많습니다. 그 일을 통해서 내가 들어나고, 우리에게 이익이 되고, 물질적인 풍요만을 가져오는 일이라면 그것은 하나님의 선택이 아닙니다. 우리 하나님의 백성은.. 무엇보다도 하나님 중심의 신본주의적인 생각을 해야 합니다. 이 일을 통해서 하나님은 어떤 영광을 받으실 것인가? 내가 일을 선택했을 때 하나님은 어떤 마음을 가질 것인가? 이 일의 결과에 따라서 주변 사람들이 하나님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인가? 모든 생각의 중심에는 하나님이 먼저 와야 합니다.

아합왕은 하나님의 뜻을 먼저 구하지 않았죠. 아합왕은 아주 단순한 경제적인 계산만 했던 것입니다. 아합왕은 자신이 무엇을 잘못한 건지 깨닫지도 못했습니다. 우리는 인간 중심적인 생각에서 하나님 중심적인 생각으로 바뀌어야 합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