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10월 20일





열왕기상 18장 30-46


30 엘리야가 모든 백성을 향하여 이르되 내게로 가까이 오라 백성이 다 그에게 가까이 가매 그가 무너진 여호와의 제단을 수축하되

31 야곱의 아들들의 지파의 수효를 따라 엘리야가 돌 열두 개를 취하니 이 야곱은 옛적에 여호와의 말씀이 임하여 이르시기를 네 이름을 이스라엘이라 하리라 하신 자더라

32 그가 여호와의 이름을 의지하여 그 돌로 제단을 쌓고 제단을 돌아가며 곡식 종자 두 세아를 둘 만한 도랑을 만들고

33 또 나무를 벌이고 송아지의 각을 떠서 나무 위에 놓고 이르되 통 넷에 물을 채워다가 번제물과 나무 위에 부으라 하고

34 또 이르되 다시 그리하라 하여 다시 그리하니 또 이르되 세 번째로 그리하라 하여 세 번째로 그리하니

35 물이 제단으로 두루 흐르고 도랑에도 물이 가득 찼더라

36 저녁 소제 드릴 때에 이르러 선지자 엘리야가 나아가서 말하되 아브라함과 이삭과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여 주께서 이스라엘 중에서 하나님이신 것과 내가 주의 종인 것과 내가 주의 말씀대로 이 모든 일을 행하는 것을 오늘 알게 하옵소서

37 여호와여 내게 응답하옵소서 내게 응답하옵소서 이 백성에게 주 여호와는 하나님이신 것과 주는 그들의 마음을 되돌이키심을 알게 하옵소서 하매

38 이에 여호와의 불이 내려서 번제물과 나무와 돌과 흙을 태우고 또 도랑의 물을 핥은지라

39 모든 백성이 보고 엎드려 말하되 여호와 그는 하나님이시로다 여호와 그는 하나님이시로다 하니

40 엘리야가 그들에게 이르되 바알의 선지자를 잡되 그들 중 하나도 도망하지 못하게 하라 하매 곧 잡은지라 엘리야가 그들을 기손 시내로 내려다가 거기서 죽이니라

41 엘리야가 아합에게 이르되 올라가서 먹고 마시소서 큰 비 소리가 있나이다

42 아합이 먹고 마시러 올라가니라 엘리야가 갈멜 산 꼭대기로 올라가서 땅에 꿇어 엎드려 그의 얼굴을 무릎 사이에 넣고

43 그의 사환에게 이르되 올라가 바다쪽을 바라보라 그가 올라가 바라보고 말하되 아무것도 없나이다 이르되 일곱 번까지 다시 가라

44 일곱 번째 이르러서는 그가 말하되 바다에서 사람의 손 만한 작은 구름이 일어나나이다 이르되 올라가 아합에게 말하기를 비에 막히지 아니하도록 마차를 갖추고 내려가소서 하라 하니라

45 조금 후에 구름과 바람이 일어나서 하늘이 캄캄해지며 큰 비가 내리는지라 아합이 마차를 타고 이스르엘로 가니

46 여호와의 능력이 엘리야에게 임하매 그가 허리를 동이고 이스르엘로 들어가는 곳까지 아합 앞에서 달려갔더라


오늘 본문은 갈멜산에서 엘리야가 하나님께 기도했을 때 하나님이 불로 제단을 태우시는 장면입니다. 그리고 3년 6개월 동안 내리지 않았던 비가 내리는 기적적인 장면을 목격할 수 있는 말씀입니다. ‘

저는 하늘에서 내려온 불 보다는 그 과정에서 엘리야가 했던 행동에 초점을 맞춰 묵상했습니다.

엘리야는 첫째로 무너진 여호와의 제단을 다시 쌓았습니다. 이것이 중요합니다. 제가 어제 말씀드렸죠 이스라엘에는 하나님께 드리는 제사가 단절되었습니다. 그러면서 그들의 믿음도 희미해지기 시작한 것이죠. 주변에는 하나님께 드리는 제사 대신에 몸을 자해하는 바알의 제사가 성행했습니다. 그러한 모습을 보면서 이스라엘 백성들은 믿음이 희미해지고 하나님에서부터 멀어지는 결과가 있었습니다. 그래서 엘리야는 제단을 새롭게 쌓을 수도 있었지만 무너진 여호와의 제단을 다시 쌓으며 백성들에게 우리의 현실을 보게 한 것입니다.

둘째로 중요한 것은 12개의 돌입니다. 이 돌을 중심으로 제단을 쌓았습니다. 12개의 돌은 무엇을 상징하죠? 12지파를 상징합니다. 왜 12 지파를 상징하는 돌로 쌓았을까요? 이 제단은 12지파와 하나님이 맺은 약속이기 때문이죠. 12지파가 애굽으로부터 나온 이유가 무엇인 줄 아십니까? 하나님을 섬기기 위해서, 하나님을 예배하기 위해서입니다. 출애굽기 5장 3절입니다. “그들이 (모세와 아론) 이르되 히브리인의 하나님이 우리에게 나타나셨은즉 우리가 광야로 사흘길쯤 가서 우리 하나님 여호와께 제사를 드리려 하오니 가도록 허락하소서 여호와께서 전염병이나 칼로 우리를 치실까 두려워하나이다” 12지파의 존재 목적은 무엇이죠? 하나님께 제사하는 것입니다. 그것이 하나님과 한 약속, 언약입니다. 언약을 지킬 때 그들은 하나님의 백성이 되고, 하나님은 그들의 하나님이 되는 것이죠… 그 약속을 다시 세운다는 의미로 12개의 돌을 쌓은 것입니다. 여러분 하나님과 약속하신 것 있으세요? 약속했는데 잊으신 것 있으세요? 엘리야는 그 약속을 다시 쌓고 있는 것입니다. 우리도 무너진 제단을 쌓을 때 단순히 예배만을 회복할 것이 아니라 하나님과의 약속, 하나님의 백성으로 살아가겠다고 했던 언약을 다시 회복해야 될 줄 믿습니다.

마지막으로 엘리야는 제단을 쌓을 때 무엇을 의지했나요? 여호와의 이름을 의지했습니다. 왜… 굳이 여호와의 이름을 의지했다고 했을까요? 그냥 여호와를 의지하면서 제단을 쌓았다고 해도 되는데, 왜 여호와의 이름을 의지하면서 쌓았다고 했을까요? 이스라엘 백성이 하나님을 부를 때 여호와, 혹은 야훼..라고 불렀는데 이 이름의 유례는 모세가 출애굽기에서 하나님께 물어보는 장면입니다. 모세가 하나님께 이스라엘 백성에게 가서 누구를 만났냐고 묻을 때 무엇이라 대답할까요? 라고 묻습니다. 그때 하나님이 I am Who I am이라고 대답해 주시는데 그 문장에서 발전해서 야훼라는 하나님의 이름이 생겼다고 말합니다. 그런데 중요한 것은 I am Who I am 이라는 의미는 스스로 존재한다라는 의미가 분명히 있습니다. 그리고 문법적으로 보면 히브리어에서 I am 단순히 현재형이 아니라 미 완료형으로 미래형이 될 수도 있고, 때로는 과거형으로 번역도 가능합니다. 즉 여호와는 I am Who I was, I am Who I will, I was who I am.. 등.. 하나님은 시간과 공간을 초월하는 분임을 나타내는 전능하신 분임을 이름에서 알 수 있다는 것입니다. 또 한가지 생각해 볼 것은 무엇이냐하면 이스라엘 백성들은 하나님의 이름을 조금 더 다양하게 불렀어요… 여호와샬롬, 여호와 닛시, 여호와 라파등… 이렇게 다양하게 부른 이유는 그들이 경험한 하나님을 불렀다는 것입니다. 평화를 경험했을 때 샬롬.. 승리를 경험했을 때 닛시, 준비하시는 하하나님 경험했을 때 이레, 치료를 경험했을 때. 즉 여호와의 이름은 장식으로 있는 것이 아니라 경험된 하나님을 의미합니다. 따라서 엘리야가 하나님의 이름을 의지했다는 것은 엘리야가 경험한 하나님을 의지하며 제단을 쌓았다는 것입니다. 아무런 의미없는 하나님을 생각하면서 제단을 쌓은 것이아니라 그와 함께한, 그를 살려주신, 그에게 은혜를 베풀어주신 하나님께 제단을 쌓은 것입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