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10월 19일







열왕기상 18장 16-29절

16 오바댜가 가서 아합을 만나 그에게 말하매 아합이 엘리야를 만나러 가다가

17 엘리야를 볼 때에 아합이 그에게 이르되 이스라엘을 괴롭게 하는 자여 너냐

18 그가 대답하되 내가 이스라엘을 괴롭게 한 것이 아니라 당신과 당신의 아버지의 집이 괴롭게 하였으니 이는 여호와의 명령을 버렸고 당신이 바알들을 따랐음이라

19 그런즉 사람을 보내 온 이스라엘과 이세벨의 상에서 먹는 바알의 선지자 사백오십 명과 아세라의 선지자 사백 명을 갈멜 산으로 모아 내게로 나아오게 하소서

20 아합이 이에 이스라엘의 모든 자손에게로 사람을 보내 선지자들을 갈멜 산으로 모으니라

21 엘리야가 모든 백성에게 가까이 나아가 이르되 너희가 어느 때까지 둘 사이에서 머뭇머뭇 하려느냐 여호와가 만일 하나님이면 그를 따르고 바알이 만일 하나님이면 그를 따를지니라 하니 백성이 말 한마디도 대답하지 아니하는지라

22 엘리야가 백성에게 이르되 여호와의 선지자는 나만 홀로 남았으나 바알의 선지자는 사백오십 명이로다

23 그런즉 송아지 둘을 우리에게 가져오게 하고 그들은 송아지 한 마리를 택하여 각을 떠서 나무 위에 놓고 불은 붙이지 말며 나도 송아지 한 마리를 잡아 나무 위에 놓고 불은 붙이지 않고

24 너희는 너희 신의 이름을 부르라 나는 여호와의 이름을 부르리니 이에 불로 응답하는 신 그가 하나님이니라 백성이 다 대답하되 그 말이 옳도다 하니라

25 엘리야가 바알의 선지자들에게 이르되 너희는 많으니 먼저 송아지 한 마리를 택하여 잡고 너희 신의 이름을 부르라 그러나 불을 붙이지 말라

26 그들이 받은 송아지를 가져다가 잡고 아침부터 낮까지 바알의 이름을 불러 이르되 바알이여 우리에게 응답하소서 하나 아무 소리도 없고 아무 응답하는 자도 없으므로 그들이 그 쌓은 제단 주위에서 뛰놀더라

27 정오에 이르러는 엘리야가 그들을 조롱하여 이르되 큰 소리로 부르라 그는 신인즉 묵상하고 있는지 혹은 그가 잠깐 나갔는지 혹은 그가 길을 행하는지 혹은 그가 잠이 들어서 깨워야 할 것인지 하매

28 이에 그들이 큰 소리로 부르고 그들의 규례를 따라 피가 흐르기까지 칼과 창으로 그들의 몸을 상하게 하더라

29 이같이 하여 정오가 지났고 그들이 미친 듯이 떠들어 저녁 소제 드릴 때까지 이르렀으나 아무 소리도 없고 응답하는 자나 돌아보는 자가 아무도 없더라


오늘 본문에 보면 북 이스라엘이 얼마나 총체적으로 타락했는가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먼저 아합왕은 무엇이 잘못됐는지 원인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엘리야를 만나자 마자 뭐라고 말하냐 하면 이스라엘을 괴롭히는 자라고 말합니다. 엘리야가 이스라엘을 괴롭히는 것이 아닙니다. 누가 괴롭히고 있죠? 하나님이십니까? 물론 비를 주시기 않는 분은 하나님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을 그렇게 만든 것은 아합이죠. 이스라엘을 괴롭히는 것은 아합 본인이었습니다. 아합은 두가지를 깨닫지 못합니다. 잘못의 원인을 깨닫지 못하는 것이고, 또 한가지는 여전히 비를 주관하는 신이 바알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엘리야가 바알을 화나게 했기 때문에 바알이 비를 주지 않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이죠. 현재 상황에 대해서 완전히 잘못 생각하고 있습니다. 아마 그러니까 살아가는 거 같아요.. 자기가 잘못해놓고 남탓이라도 하니까 살아가지 3년 동안 비 안오는 것이 자기 잘못이라고 생각하면 이렇게 살겠습니까?

아합만 타락한 것이 아니라 백성도 여호와 하나님을 떠나기 시작합니다. 엘리야가 백성들에게 가서 너희가 어느 때 까지 둘 사이에서 머뭇머뭇 하려느냐 여호와가 만일 하나님이면 그를 따르고 바알이 만일 하나님이면 그를 따르라고 하니까 백성이 말 한마디도 대답하지 못합니다.

여러분… 아합왕과 이스라엘 백성들… 3년동안 비를 경험하지 못한 상태에서 어떻게 이렇게 여전히 완악한 마음을 가지고 있을까요? 어떻게 하나님께 돌아오지 못하고 있을까요? 그들이 하나님이 누구인지 몰랐을까요? 아니요 그들에게도 모세 5경이 있습니다. 그들에게 여전히 하나님의 말씀을 선포하는 엘리야와 같은 선지자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모세 5경을 통해서 그들의 조상이 하나님께 어떻게 애굽으로부터 구원받았는지 하나님과 어떤 언약을 맺었는지 그들도 알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들이 이제 반쯤은 바알의 백성이 되었습니다.

저는 여기에 몇가지 원인이 있다고 확신합니다. 첫째는 제사의 단절은 믿음의 단절로 이어진다는 것입니다. 여로보암이 왕이 되면서 북 이스라엘에 산당을 만들었습니다. 산당은 우상을 섬기는 제단입니다. 금 송아지를 만들었죠… 이 말은 북 이스라엘 백성들에게는 공식적으로 하나님께 제사드리는 것이 단절 되었다는 것입니다. 제사는 무엇입니까? 제사는 자신의 죄를 고백하는 의식이고, 제사는 하나님을 만나는 예식입니다. 제사는 지금의 예배죠. 여러분 우리가 끝임없이 예배 드려야 하는 이유가 여기 있습니다. 우리의 삶에서 예배가 없어지면 우리는 자연스럽게 하나님과 멀어집니다.

둘째는 환경의 변화가 믿음의 변화를 이끕니다. 이스라엘의 환경은 완전한 혼합종교의 형태로 가고 있습니다. 혼합종교라 함은 하나님을 믿는 이스라엘 백성이 이제는 이방신을 섬기는 사람들의 모습과 구별되지 않는 것입니다. 여호와 하나님을 섬겨야 한다는 마음이 있습니다. 그러나 그들에게는 이방신을 선택할 수 있는 자유도 생겼어요… 그들은 자유롭게 하나님을 섬길 수도 있었지만 자유롭게 이방신에게 갈 수도 있습니다. 환경이 그렇게 변한거에요.. 여러분 선지자가 850명이 모였습니다. 어디를 가든지 이방 선지자가 그들을 이끌고 있습니다. 아직 그들에게는 여호와를 두려워 하는 마음이 조금은 남아있겠지만 그들의 삶의 환경은 그들의 마음을 완전히 빼앗아 가서 하나님이 아닌 이방신에 마음을 빼앗겼습니다. 여러분 미국에서 믿음을 유지하는 것이 쉬울까요? 어려울까요? 한국에서 믿음을 유지하는 것이 쉬울까요? 어려울까요? 세상에 교인을 빼앗기고 있습니다. 사람들이 머뭇머뭇거려요… 하나님을 섬기는 것보다 세상의 일을 쫓아가는 것이 더 유익하다고 생각하고 더 자극적이고 더 얻을 것이 있다고 확신하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환경에서 믿음을 지킨다는 것.. 우리에게 더 많은 도전입니다. 우리가 더 신경써야 합니다. 자녀들에게 쿨하게 종교의 자유를 주시겠어요? 줄 수도 있죠… 멋있어 보이죠.. 그런데 그 말은 나도 하나님을 안믿는다는 말이에요.. 만일 우리가 하나님이 유일하신 분임을 믿는다면 그런 말이 나오겠습니까? 여러분 이러한 환경에서 우리와 우리 자녀들이 우리 가족이 믿음을 빼앗기지 않기 위해서 어떻게 할까요? 기도밖에 없어요… 여러분이 기도로 주님께 매달리고 주님이 여러분과 함께 하시는 것을 증거하는 방법밖에 없습니다.

그럴 때 머뭇거리는 주변 사람들을 주님안으로 이끌 수 있다는 사실을 확신하시기 바랍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