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10월 12일







열왕기상 15장 9-24절


9 이스라엘의 여로보암 왕 제이십년에 아사가 유다 왕이 되어

10 예루살렘에서 사십일 년 동안 다스리니라 그의 어머니의 이름은 마아가라 아비살롬의 딸이더라

11 아사가 그의 조상 다윗 같이 여호와 보시기에 정직하게 행하여

12 남색하는 자를 그 땅에서 쫓아내고 그의 조상들이 지은 모든 우상을 없애고

13 또 그의 어머니 마아가가 혐오스러운 아세라 상을 만들었으므로 태후의 위를 폐하고 그 우상을 찍어 기드론 시냇가에서 불살랐으나

14 다만 산당은 없애지 아니하니라 그러나 아사의 마음이 일평생 여호와 앞에 온전하였으며

15 그가 그의 아버지가 성별한 것과 자기가 성별한 것을 여호와의 성전에 받들어 드렸으니 곧 은과 금과 그릇들이더라

16 아사와 이스라엘의 왕 바아사 사이에 일생 동안 전쟁이 있으니라

17 이스라엘의 왕 바아사가 유다를 치러 올라와서 라마를 건축하여 사람을 유다 왕 아사와 왕래하지 못하게 하려 한지라

18 아사가 여호와의 성전 곳간과 왕궁 곳간에 남은 은금을 모두 가져다가 그 신하의 손에 넘겨 다메섹에 거주하고 있는 아람의 왕 헤시온의 손자 다브림몬의 아들 벤하닷에게 보내며 이르되

19 나와 당신 사이에 약조가 있고 내 아버지와 당신의 아버지 사이에도 있었느니라 내가 당신에게 은금 예물을 보냈으니 와서 이스라엘의 왕 바아사와 세운 약조를 깨뜨려서 그가 나를 떠나게 하라 하매

20 벤하닷이 아사 왕의 말을 듣고 그의 군대 지휘관들을 보내 이스라엘 성읍들을 치되 이욘과 단과 아벨벧마아가와 긴네렛 온 땅과 납달리 온 땅을 쳤더니

21 바아사가 듣고 라마를 건축하는 일을 중단하고 디르사에 거주하니라

22 이에 아사 왕이 온 유다에 명령을 내려 한 사람도 모면하지 못하게 하여 바아사가 라마를 건축하던 돌과 재목을 가져오게 하고 그것으로 베냐민의 게바와 미스바를 건축하였더라

23 아사의 남은 사적과 모든 권세와 그가 행한 모든 일과 성읍을 건축한 일이 유다 왕 역대지략에 기록되지 아니하였느냐 그러나 그는 늘그막에 발에 병이 들었더라

24 아사가 그의 조상들과 함께 자매 그의 조상들과 함께 그의 조상 다윗의 성읍에 장사되고 그의 아들 여호사밧이 대신하여 왕이 되니라


오늘은 유다왕 아사의 삶을 통해서 주시는 하나님의 말씀을 잠시 묵상해 보기를 원합니다.

아사왕은 41년을 다스리게 됩니다. 아사왕의 어머니는 마아가로 아비살롬의 딸입니다. 마아가를 기억하십니까? 어제 아비얌의 어머니였습니다. 그러니까 아사왕과 아비얌은 형제입니다. 아마도 아비얌이 3년만에 죽게 되어서 그를 이를 만한 아들이 없었기에 형제였던 아사가 왕이 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오늘 본문을 묵상해 보면 다행히 아사왕은 형 아비얌과는 달랐습니다. 어제 묵상한 아비얌은 이전 왕의 나쁜 행적만을 쫓아 했던 인물로 기억되었는데 아사왕은 11절에 보면 그의 조상 다윗 같이 여호와 보시기에 정직하게 행했다고 말씀합니다.

정직하다는 것은 어떤 모습일까요? 먼저 거짓을 쫓지 않고 참된 것을 쫓는 것입니다. 아사는 살아계신 하나님을 쫓았습니다. 그래서 우상을 없앴고 특히 어머니가 만든 아세라를 불살랐고 어머니를 태후의 자리에서 내려 앉게 했습니다. 아사도 충분히 우상을 숭배할 수도 있었습니다. 눈에 보이는 신들, 화려한 신들을 좇아 갈 수도 있었지만 그는 그러한 거짓된 것들을 쫓지 않았기에 정직하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또, 정직하다는 것은 옳은 행동을 했다는 것으로 책임과 의무를 다했다는 것입니다. 그는 하나님께 드릴 것을 드렸습니다. 아버지가 성별한 것을 드렸을 뿐 아니라 자신이 거룩하게 구별한 것을 하나님께 드림으로 자신의 의무를 다한 것입니다.

그런데, 하나님 보시기에 아사는 정직한 행동을 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완전히 하나님 마음에 합한 자가 될 수는 없었습니다.

그의 삶에 두가지 아쉬운 점이 남았는데, 첫째는 산당을 없애지 않은 것입니다. 산당은 우상 숭배의 온실입니다. 그는 모든 우상을 없앴는데 우상을 섬기며 제사할 수 있는 산당을 없애지는 못한 것이죠. 한마디로 죄의 뿌리를 뽑지 못한 것입니다. 이쯤이면 됐다라는 생각을 할 수도 있었을 것입니다.

둘째 아사왕은 인간적인 노력으로 전쟁을 치루는 왕이 되었습니다. 오늘 열왕기상 본문에서 아사 왕이 이스라엘 왕 바아사와의 전쟁을 할 때 다메섹에 거하는 아람의 왕 벤하닷에게 금과 은을 모두 주는 장면이 나옵니다. 금. 은을 모두 주면서 이스라엘 성읍을 공격해 달라고 하고, 그 틈에 아사 왕은 바아가사 건축하던 돌과 재목을 가져다가 베냐민에 게바와 미스바를 건축하게 됩니다.

언듯 보면 아사의 행동은 지혜로운 행동처럼 보입니다. 그런데 성경에서 이 사건을 말씀하시는 다른 부분에서 우리는 아사의 행동이 잘못되었음을 발견할 수 있는데 역대하 16장입니다. 7-10절을 읽어드리겠습니다. “그 때에 선견자 하나니가 유다 왕 아사에게 나와서 그에게 이르되 왕이 아람 왕을 의지하고 왕의 하나님 여호와를 의지하지 아니하였으므로 아람 왕의 군대가 왕의 손에서 벗어났나이다 구스 사람과 룹 사람의 군대가 크지 아니하며 말과 병거가 심히 많지 아니하더이까 그러나 왕이 여호와를 의지하였으므로 여호와께서 왕의 손에 넘기셨나이다 여호와의 눈은 온 땅을 두루 감찰하사 전심으로 자기에게 향하는 자들을 위하여 능력을 베푸시나니 이 일은 왕이 망령되이 행하였은즉 이 후부터는 왕에게 전쟁이 있으리이다 하매 아사가 노하여 선견자를 옥에 가두었으니 이는 그의 말에 크게 노하였음이며 그 때에 아사가 또 백성 중에서 몇 사람을 학대하였더라.”

아사왕은 하나님의 선지자로부터 책망을 받는데 하나님을 의지하지 않았다는 책망을 듣는 왕이 됩니다.

오늘 우리는 아사 왕을 살펴 봤습니다. 아사왕은 하나님앞에서 정직하게 행동했습니다. 우상을 없애고, 불태웠으며 하나님께 구별한 성물을 드렸습니다. 그런데 아사왕이 버리지 못한 두가지가 있죠. 우상의 뿌리를 뽑지 못한 것과 인간적인 노력으로 나라를 이끄는 것입니다. 이 두가지를 잠시 생각해 봅시다. 혹시.. 우리도 완전히 뽑히지 않는 죄성이 있습니까? 아직도 마음 한쪽 구석에 자리 잡고 있는 우상… 아직도 하나님이 몰랐으면 하는 인간적인 욕심…. 또, 하나님을 의지한다고 말은 하지만 결정적인 순간에 하나님보다 더 의지하는 무언가가 있지 않나요? 돈, 명예? 우리도 하나님 앞에서 정직하다는 평가를 들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 마음에 합한 자가 되지 않을 수 있는 가능성을 갖고 있지 않은지요?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