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1월 9일




민수기 5장 11-31절

11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12 이스라엘 자손에게 말하여 그들에게 이르라 만일 어떤 사람의 아내가 탈선하여 남편에게 신의를 저버렸고

13 한 남자가 그 여자와 동침하였으나 그의 남편의 눈에 숨겨 드러나지 아니하였고 그 여자의 더러워진 일에 증인도 없고 그가 잡히지도 아니하였어도

14 그 남편이 의심이 생겨 그 아내를 의심하였는데 그의 아내가 더럽혀졌거나 또는 그 남편이 의심이 생겨 그 아내를 의심하였으나 그 아내가 더럽혀지지 아니하였든지

15 그의 아내를 데리고 제사장에게로 가서 그를 위하여 보리 가루 십분의 일 에바를 헌물로 드리되 그것에 기름도 붓지 말고 유향도 두지 말라 이는 의심의 소제요 죄악을 기억나게 하는 기억의 소제라

16 제사장은 그 여인을 가까이 오게 하여 여호와 앞에 세우고

17 토기에 거룩한 물을 담고 성막 바닥의 티끌을 취하여 물에 넣고

18 여인을 여호와 앞에 세우고 그의 머리를 풀게 하고 기억나게 하는 소제물 곧 의심의 소제물을 그의 두 손에 두고 제사장은 저주가 되게 할 쓴 물을 자기 손에 들고

19 여인에게 맹세하게 하여 그에게 이르기를 네가 네 남편을 두고 탈선하여 다른 남자와 동침하여 더럽힌 일이 없으면 저주가 되게 하는 이 쓴 물의 해독을 면하리라

20 그러나 네가 네 남편을 두고 탈선하여 몸을 더럽혀서 네 남편 아닌 사람과 동침하였으면

21 (제사장이 그 여인에게 저주의 맹세를 하게 하고 그 여인에게 말할지니라) 여호와께서 네 넓적다리가 마르고 네 배가 부어서 네가 네 백성 중에 저줏거리, 맹셋거리가 되게 하실지라

22 이 저주가 되게 하는 이 물이 네 창자에 들어가서 네 배를 붓게 하고 네 넓적다리를 마르게 하리라 할 것이요 여인은 아멘 아멘 할지니라

23 제사장이 저주의 말을 두루마리에 써서 그 글자를 그 쓴 물에 빨아 넣고

24 여인에게 그 저주가 되게 하는 쓴 물을 마시게 할지니 그 저주가 되게 하는 물이 그의 속에 들어 가서 쓰리라

25 제사장이 먼저 그 여인의 손에서 의심의 소제물을 취하여 그 소제물을 여호와 앞에 흔들고 제단으로 가지고 가서

26 제사장은 그 소제물 중에서 한 움큼을 취하여 그 여자에게 기억나게 하는 소제물로 제단 위에 불사르고 그 후에 여인에게 그 물을 마시게 할지라

27 그 물을 마시게 한 후에 만일 여인이 몸을 더럽혀서 그 남편에게 범죄하였으면 그 저주가 되게 하는 물이 그의 속에 들어가서 쓰게 되어 그의 배가 부으며 그의 넓적다리가 마르리니 그 여인이 그 백성 중에서 저줏거리가 될 것이니라

28 그러나 여인이 더럽힌 일이 없고 정결하면 해를 받지 않고 임신하리라

29 이는 의심의 법이니 아내가 그의 남편을 두고 탈선하여 더럽힌 때나

30 또는 그 남편이 의심이 생겨서 자기의 아내를 의심할 때에 여인을 여호와 앞에 두고 제사장이 이 법대로 행할 것이라

31 남편은 무죄할 것이요 여인은 죄가 있으면 당하리라


고대 근동 지방에서는 남편이 아내에게 헤어지자고 구두로 통보하면 바로 이혼이 성립되었다고 합니다. 이런 경우 여인은 보호 받을 수 없기 때문에 노예의 삶을 살거나 사창가에서 생명을 연명해야하는 불행한 일들이 많았다고 합니다. 그러나 모세의 율법에서는 이혼 증서가 있어야만 이혼이 성립합니다. 이런 절차를 둔 것은 이혼이라는 극단적인 결정을 내리기 전에 한번 더 신중하게 고려해보는 시간을 가지라는 뜻으로 이해할 수 있고, 사유가 분명한 경우에만 이혼이 성립될 수 있도록 함으로 여인의 인권을 최소한으로 보호하고자 함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여기서 사유가 분명한 경우는 결혼 생활 중 남편이 부인에게 어떤 부정함을 발견하고 그것으로 인해 결혼 생활을 계속할 수 없을 때 입니다. 하지만, 부부사이에 절대적인 권한을 가진 남편이 증인이나, 증거 없이 끊임없이 아내를 의심하여 아내를 버린다면 아내는 정당한 절차 없이 집에서 쫓겨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많았다고 합니다.

오늘 본문의 이런 상황을 이해하고 말씀을 읽어야 할 것입니다. 사실, 오늘 본문의 말씀은 현대 시대의 관점에서는 말도 안되는 일입니다. 남편의 의심 만으로 부인을 제사장 앞에 세워 거짓말 탐지기같은 절차를 밟아야 한다는 것 자체가 이해되지 않습니다. 그리고, 남편의 행동이 의심스러울 때는 어떻게 하는가? 에 대한 절차도 동일하게 언급되어야 할텐데 전혀 언급 없이 다음 주제로 넘어갑니다.

그렇다면 본문의 말씀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먼저, 의심은 하나님 앞에서 명확하게 해결하고 더이상 의심하면 안된다는 것을 말씀하십니다. 의심은 모든 관계를 깨뜨리는 적입니다. 이에 대해 하나님은 명확하게 죄와 무죄를 가려 주시며 의심 없는 부부관계가 될 것을 말씀하십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진실입니다. 부인이 부정한 행위를 했다고 시인하면 남편은 이혼 증서를 써 줘야합니다. 하지만, 부인이 부정한 행동을 하지 않았음에도 남편이 끝까지 의심한다고 하면 결국 제사장 앞에서 맹세하고, 정당할 절차를 따라 진위 여부를 가리게 됩니다. 이 절차를 보면 이런 과정으로 진위가 결정될 수 있을까? 라는 의심이 들지만, 방법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모든 과정에 하나님이 개입하시는 것이 중요합니다. 지금 시대에 이런 방법은 통하지 않을 것입니다. 하지만, 객관적이거나 과학적인 방법이 없는 시대는 하나님이 직접 개입하심으로 부인의 정당함을 인정 받을 수 있도록 하신 것입니다. 또한, 약자를 보호할 수 있는 최소한의 장치로 이해해야 합니다. 서두에서도 말씀 드렸듯이 여인의 인권이 보장받지 못한 시대에서 하나님의 한 여인의 억울함을 해소 할 수 있는 방법을 주신 것입니다. 하나님은 의심하는 관계를 싫어하십니다. 하나님은 약자를 보호하는 분입니다. 이같은 하나님의 마음을 헤아려 우리의 삶을 돌아보시고, 의심의 마음이 변하여 서로 신뢰하는 관계로 발전할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留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