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1월 6일





민수기 4장 1-33절


1 또 여호와께서 모세와 아론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2 레위 자손 중에서 고핫 자손을 그들의 종족과 조상의 가문에 따라 집계할지니

3 곧 삼십 세 이상으로 오십 세까지 회막의 일을 하기 위하여 그 역사에 참가할 만한 모든 자를 계수하라

4 고핫 자손이 회막 안의 지성물에 대하여 할 일은 이러하니라

5 진영이 전진할 때에 아론과 그의 아들들이 들어가서 칸 막는 휘장을 걷어 증거궤를 덮고

6 그 위를 해달의 가죽으로 덮고 그 위에 순청색 보자기를 덮은 후에 그 채를 꿰고

7 진설병의 상에 청색 보자기를 펴고 대접들과 숟가락들과 주발들과 붓는 잔들을 그 위에 두고 또 항상 진설하는 떡을 그 위에 두고

8 홍색 보자기를 그 위에 펴고 그것을 해달의 가죽 덮개로 덮은 후에 그 채를 꿰고

9 청색 보자기를 취하여 등잔대와 등잔들과 불 집게들과 불똥 그릇들과 그 쓰는 바 모든 기름 그릇을 덮고

10 등잔대와 그 모든 기구를 해달의 가죽 덮개 안에 넣어 메는 틀 위에 두고

11 금제단 위에 청색 보자기를 펴고 해달의 가죽 덮개로 덮고 그 채를 꿰고

12 성소에서 봉사하는 데에 쓰는 모든 기구를 취하여 청색 보자기에 싸서 해달의 가죽 덮개로 덮어 메는 틀 위에 두고

13 제단의 재를 버리고 그 제단 위에 자색 보자기를 펴고

14 봉사하는 데에 쓰는 모든 기구 곧 불 옮기는 그릇들과 고기 갈고리들과 부삽들과 대야들과 제단의 모든 기구를 두고 해달의 가죽 덮개를 그 위에 덮고 그 채를 꿸 것이며

15 진영을 떠날 때에 아론과 그의 아들들이 성소와 성소의 모든 기구 덮는 일을 마치거든 고핫 자손들이 와서 멜 것이니라 그러나 성물은 만지지 말라 그들이 죽으리라 회막 물건 중에서 이것들은 고핫 자손이 멜 것이며

16 제사장 아론의 아들 엘르아살이 맡을 것은 등유와 태우는 향과 항상 드리는 소제물과 관유이며 또 장막 전체와 그 중에 있는 모든 것과 성소와 그 모든 기구니라

17 여호와께서 또 모세와 아론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18 너희는 고핫 족속의 지파를 레위인 중에서 끊어지게 하지 말지니

19 그들이 지성물에 접근할 때에 그들의 생명을 보존하고 죽지 않게 하기 위하여 이같이 하라 아론과 그의 아들들이 들어가서 각 사람에게 그가 할 일과 그가 멜 것을 지휘하게 할지니라

20 그들은 잠시라도 들어가서 성소를 보지 말라 그들이 죽으리라

21 여호와께서 또 모세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22 게르손 자손도 그 조상의 가문과 종족에 따라 계수하되

23 삼십 세 이상으로 오십 세까지 회막에서 복무하고 봉사할 모든 자를 계수하라

24 게르손 종족의 할 일과 멜 것은 이러하니

25 곧 그들이 성막의 휘장들과 회막과 그 덮개와 그 위의 해달의 가죽 덮개와 회막 휘장 문을 메며

26 뜰의 휘장과 성막과 제단 사방에 있는 뜰의 휘장 문과 그 줄들과 그것에 사용하는 모든 기구를 메며 이 모든 것을 이렇게 맡아 처리할 것이라

27 게르손 자손은 그들의 모든 일 곧 멜 것과 처리할 것을 아론과 그의 아들들의 명령대로 할 것이니 너희는 그들이 멜 짐을 그들에게 맡길 것이니라

28 게르손 자손의 종족들이 회막에서 할 일은 이러하며 그들의 직무는 제사장 아론의 아들 이다말이 감독할지니라

29 너는 므라리 자손도 그 조상의 가문과 종족에 따라 계수하되

30 삼십 세부터 오십 세까지 회막에서 복무하고 봉사할 모든 자를 계수하라

31 그들이 직무를 따라 회막에서 할 모든 일 곧 그 멜 것은 이러하니 곧 장막의 널판들과 그 띠들 과 그 기둥들과 그 받침들과

32 뜰 둘레의 기둥들과 그 받침들과 그 말뚝들과 그 줄들과 그 모든 기구들과 그것에 쓰는 모든 것이라 너희는 그들이 맡아 멜 모든 기구의 품목을 지정하라

33 이는 제사장 아론의 아들 이다말의 수하에 있을 므라리 자손의 종족들이 그 모든 직무대로 회막에서 행할 일이니라


민수기 4장은 회막에서 해야 할 일들에 대해 레위의 세 자손인 게르손, 고핫, 므라리 자손에게 각각의 업무를 지시하는 내용입니다.

몇가지 특징을 살펴보면, 첫째, 이스라엘 장자의 속전을 위해서는 한달 이상 된 레위자손을 계수했지만, 봉사를 위해서는 30-50세로 한정하여 계수하도록 했습니다. 힘으로만 본다면 30세보다는 20세가 강하겠지만, 성막 봉사는 육체적인 능력보다 정신적인 성숙이 더 요구되기 때문에 30세 이상으로 한정한 것입니다. 본문 3절을 보면 성막 봉사를 ‘역사(차바)’라고 표현했습니다. 히브리어 차바는 ‘군대’나 ‘전쟁’을 뜻하는 단어입니다. 이는 레위인들의 성막 업무는 전쟁 못지않게 어렵고 막중한 일임을 알려 주십니다. 그들은 성막을 24시간 내내 지켰고 무거운 성막 기물이 손상되지 않도록 주의 깊게 운반했습니다. 또한 연로하여 힘든 일을 하지 못하는 경우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하여 50세 이하라는 규정을 둔 것입니다.

둘째, 세 자손이 맡은 임무는 다르다 할지라도 어느 직분도 소흘히 할 수 없는 중요한 직책임을 알게 하십니다. 모두가 하나님을 위한 일입니다. 그들이 맡은 임무를 간략히 요약하면, 고핫 자손들은 회막 안에 있는 지성소의 성물들을 관리하는 직무를 맡았고, 게르손 자손들은 장막의 위와 옆을 덮고 막는 대부분 막과 관계된 것들을 관리하는 직무를 맡았고(성막과 장막과 그 덮개와 회막 문장과 뜰의 휘장과 및 성막과 단 사면에 있는 뜰의 문장과 그 모든 것에 쓰이는 줄들) 므라리 자손들은 장막의 널판들, 기둥, 받침 등을 맡았습니다. 같은 레위 지파였지만 어떤 사람은 지성물에 관계된 일을 하고 어떤 사람은 말뚝에 관계된 일을 했습니다. 그러나 아무리 작고 천해 보이는 일 일지라도 하나님이 정해 주신 일이라면 가장 아름답고 영광스러운 일입니다. 므라리 자손의 손이 흙먼지 묻은 말뚝을 만지고 있더라도 하나님의 성전을 운반하고 관리하는 일에 대해서 자부심이 있어야 합니다. 반면 지성소를 관리하는 고핫 자손은 늘 겸손해야 합니다. 아무리 자신의 일이 중요하다 생각해도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는 자세로 임하지 않으면 고라 자손들처럼 반역을 일으키고 엄중한 댓가를 치르게 됨을 잊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성막의 업문 분장에 대한 내용을 읽으며 어떤 생각이 드셨나요? 하나님을 섬기는 일은 연령 제한을 30-50으로 둘 만큼 어려운 일임을 알게 하십니다. 신중하고, 집중력이 있어야 하며 체력적으로도 부족함이 없어야 하겠지요. 예를 들면 긴 널판을 이고 광야를 걸어야 하는 경우도 있을 것입니다. 몇명이 함께 널판을 들었을 때 한명이라도 꾀를 부리거나 힘이 부족하다면 제대로 운반할 수 없습니다. 우리가 하나님을 섬기는 일도 마찬가지입니다. 그 일에 연령 제한을 두지는 않지만 어떤 일이라 할지라도 가볍게 여겨서는 안됩니다.

한국에서 목회할 때 한 형제가 있었습니다. 형제님이 하시던 봉사는 파워포인트를 넘기는 봉사였습니다. 이 일은 앞에 나서는 일이 아니기 때문에 아무도 관심을 두지 않습니다. 누가 이 봉사를 하는지 아는 사람도 별로 없습니다. 하지만 이 형제님은 최선을 다해서 이 봉사에 임했습니다. 찬양을 할 때 함께 찬양하며 슬라이드를 넘겼습니다. 함께 찬양하며 정성껏 슬라이드를 넘기다보니 한번도 박자가 틀리게 슬라이드가 넘어간 적이 없습니다. 그러다 한번은 이 형제님이 급한 일이 생겨 다른 분이 대신 하는 경우가 있었는데, 그날 주일예배는 모두가 힘든 예배였습니다. 슬라이드가 제대로 넘어가지 않자 성도님들이 찬양을 부를 수가 없습니다. 제 설교 슬라드도 마찬가지입니다. 제가 설명하는 그 순간 슬라이드가 넘어가야 하는데, 한참뒤에 슬라이드가 넘어가니 서로 힘든 예배가 된 것입니다. 여러분, 교회는 자신이 맡은 일에 사명감을 갖고 최선을 다할 때 힘있게 세워집니다. 여러분이 맡은 사명은 무엇입니까?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