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1월 3일




매일성경묵상

민수기 3장 1-13절


1 여호와께서 시내 산에서 모세와 말씀하실 때에 아론과 모세가 낳은 자는 이러하니라

2 아론의 아들들의 이름은 이러하니 장자는 나답이요 다음은 아비후와 엘르아살과 이다말이니

3 이는 아론의 아들들의 이름이며 그들은 기름 부음을 받고 거룩하게 구별되어 제사장 직분을 위임 받은 제사장들이라

4 나답과 아비후는 시내 광야에서 여호와 앞에 다른 불을 드리다가 여호와 앞에서 죽어 자식이 없었으며 엘르아살과 이다말이 그의 아버지 아론 앞에서 제사장의 직분을 행하였더라

5 여호와께서 또 모세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6 레위 지파는 나아가 제사장 아론 앞에 서서 그에게 시종하게 하라

7 그들이 회막 앞에서 아론의 직무와 온 회중의 직무를 위하여 회막에서 시무하되

8 곧 회막의 모든 기구를 맡아 지키며 이스라엘 자손의 직무를 위하여 성막에서 시무할지니

9 너는 레위인을 아론과 그의 아들들에게 맡기라 그들은 이스라엘 자손 중에서 아론에게 온전히 맡겨진 자들이니라

10 너는 아론과 그의 아들들을 세워 제사장 직무를 행하게 하라 외인이 가까이 하면 죽임을 당할 것이니라

11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12 보라 내가 이스라엘 자손 중에서 레위인을 택하여 이스라엘 자손 중에 태를 열어 태어난 모든 맏이를 대신하게 하였은즉 레위인은 내 것이라

13 처음 태어난 자는 다 내 것임은 내가 애굽 땅에서 그 처음 태어난 자를 다 죽이던 날에 이스라엘의 처음 태어난 자는 사람이나 짐승을 다 거룩하게 구별하였음이니 그들은 내 것이 될 것임이니라 나는 여호와이니라


하나님은 하나님의 방식으로 제사장을 구별하십니다(1~4,10). 아론과 그 네 아들들을 구별하여 하나님의 방법으로 세우셨습니다. 하지만, 나답과 아비후는 ‘자기 방식대로’ 하다가 죽음을 당했습니다. 아무도 회막과 하나님의 거룩함을 침범하지 못하도록 제사장으로 하여금 ‘거룩’을 지키는 역할을 하게 하셨고 ‘자기 방식대로’ 접근하는 자는 나답과 아비후와 같이 죽임을 당할 것이라 하셨습니다. 이것은 죄인인 이스라엘 백성 사이에 거하시는 거룩하신 하나님의 성품뿐 아니라 은혜를 알게 하는 것이었고, 죄인 스스로가 하나님 앞에 나올 수 없다는 사실을 시각적으로 보여주는 일이었습니다. 하나님의 구별은 하나님의 방법으로만 가능합니다. 세상 사람들은 자신들이 만든 방법 (금욕, 선행등)으로 스스로 정결한 삶을 살려고합니다. 그러나 아무리 평생 스스로 도를 닦는 삶을 살았다 하더라도 하나님의 이 정하신 방법을 따르지 않으면 하나님 보시기에 여전히 죄인이고, 죄인은 하나님 앞에 나갈 수 없습니다.

오늘 본문에 하나님은 레위인을 선택하시고 거룩하다 하셨습니다. 레위인을 선택하신 이유가 구체적으로 성경에 나오지 않습니다. 유추해 볼 수 있는 것은 모세와 그의 형 아론을 하나님을 섬기는 사람으로 선택하셨기 때문에 그들이 속한 레위지파를 선택했다고 생각할 수도 있고, 금송아지 사건때 그들이 보여준 충성심 때문이라고 할 수도 있습니다. 모세가 율법을 받으러 산에 올라가서 내려오지 않자 이스라엘 백성은 자신들의 우상, 금송아지를 만들어 섬겼습니다. 모세가 율법을 받고 산에서 내려왔을 때 이 광경을 보고 크게 분노했고, 모세는 자신의 편에서 우상을 섬긴 자들을 처리할 자들을 찾았는데, 그 때 레위지파 모두가 모세의 편에 서서 칼로 자신의 동족 3000명 가량을 죽였습니다. 하나님께 전적으로 순종하고자 했던 레위지파의 충성심을 잘 보여준 사건이기 때문에 하나님이 레위지파를 선택하셨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것은 하나의 추정일 뿐, 성경에 레위지파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습니다. 전적으로 하나님의 주권에 속한 일입니다. 하나님은 레위지파를 선택하셔서 하나님을 섬기는 일에 집중하게 하셨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한가지 더 알아야 할 사실을 말씀하십니다. 레위지파는 이스라엘에서 처음 태어난 자들을 대신하여 하나님의 소유가 되었는데 그 이유는 출애굽 당시 애굽의 장자는 다 죽었지만, 이스라엘의 장자들은 거룩하게 구별하여 하나님의 것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신앙은 하나님의 주권을 인정하는 것으로 시작합니다. 하나님의 방식에 순종하는 것이 바로 신앙의 시작입니다. 말씀을 묵상하시며 하나님이 원하는 삶의 방식이 무엇인지 다시 한번 생각해 보시고, 그 뜻에 순종하는 삶을 사는지 내 자신을 돌아보며 하루를 시작하시기 바랍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