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1월 26일




마태복음 5장 1-12절


1 예수께서 무리를 보시고 산에 올라가 앉으시니 제자들이 나아온지라

2 입을 열어 가르쳐 이르시되

3 심령이 가난한 자는 복이 있나니 천국이 그들의 것임이요

4 애통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그들이 위로를 받을 것임이요

5 온유한 자는 복이 있나니 그들이 땅을 기업으로 받을 것임이요

6 의에 주리고 목마른 자는 복이 있나니 그들이 배부를 것임이요

7 긍휼히 여기는 자는 복이 있나니 그들이 긍휼히 여김을 받을 것임이요

8 마음이 청결한 자는 복이 있나니 그들이 하나님을 볼 것임이요

9 화평하게 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그들이 하나님의 아들이라 일컬음을 받을 것임이요

10 의를 위하여 박해를 받은 자는 복이 있나니 천국이 그들의 것임이라

11 나로 말미암아 너희를 욕하고 박해하고 거짓으로 너희를 거슬러 모든 악한 말을 할 때에는 너희에게 복이 있나니

12 기뻐하고 즐거워하라 하늘에서 너희의 상이 큼이라 너희 전에 있던 선지자들도 이같이 박해하였느니라


우리는 “복”받기를 좋아합니다. 한해를 시작하며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서로 인사합니다. 우리가 말하는 복은 “장수, 부, 건강과 평안, 덕을 좋아함, 그리고 제명에 살다가 죽는 것” 즉 오복을 흔히 말하는데, 우리의 인생에 오복이 가득함을 서로 기원합니다.

오늘 본문에서 귀가 솔깃한 말씀이 있습니다. “복이 있나니”라는 말씀이죠. 예수님은 7장까지 이어지는 강해를 시작하며 예수님을 따르는 사람들에게 복을 받을 수 있는 비결을 선포하시며 말씀을 시작합니다. 예수님이 말씀하시는 “복”은 우리가 일반적으로 기대하는 “복”과 별로 다르지 않습니다. 천국이 그들의 것이라는 것은 영원한 삶에 대한 복입니다. 위로받고, 땅을 기업으로 받고, 배 부르고, 긍휼히 여김을 받는 것도 우리가 받고 누리고 싶어하는 복의 모습니다. 여기다가 예수님은 하나님을 보고, 아들이라 일컬음을 받고, 천국을 소유하는 복까지 누릴 수 있음을 말씀합니다. 이 복 들을 다 누릴 수 있다면 우리는 세상에 부러울 사람이 없을 것입니다. 저는 예수님을 믿는 사람들, 하나님의 자녀가 된 자들은 이런 복을 누릴 수 있어야 한다고 확신하는데, 이런 복을 받을 수 있는 조건은 무엇일까요?

어떤 사람은 선행을 하면 복을 받는 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세상 사람들은 복을 얻기 위해서 물고기를 방생 하기도 하고, 이웃을 돕기도 합니다. 어떤 사람들은 조상의 은덕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여 조상을 잘 모시기도 합니다. 유대인들은 하나님이 약속하신 복을 받기 위해서 율법의 조항들을 잘 지키며 살려고 노력했습니다. 하지만, “복”을 얻기 위한 이러한 노력들을 잘 드려다 보면 내면의 변화보다는 외형적인 드러냄에 치중되어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특히 예수님 당시의 유대인들은 예수님이 가면 쓴 자라는 의미로 “외식”한다고 비판하던 사람들이었습니다.

하지만, 오늘 본문에서 예수님은 천국의 복은 결코 겉으로 드러나는 형식적인 삶으로 얻는 것이 아니라 내면의 변화가 삶의 모습으로 이어질 때 그 삶의 방식이 “복”으로 이어질 수 있음을 강조합니다.

심령이 가난 한 사람, 애통하는 사람, 온유한 사람, 의에 주리고 목마른 사람, 긍휼이 여기는 사람, 마음이 청결한 사람, 화평하게 하는 사람, 의를 위하여 박해 받는 사람은 겉 모습으로 무언가를 하는 “doing” 사람이 아니라, 본질이 변하여 존재 “being”가 달라진 사람을 의미합니다. 우리는 예수님을 믿음으로 우리의 근본이 달라졌습니다. 심령이 가난하여 하나님을 찾습니다. 구원받지 못한 세상을 바라보며 애통해 합니다. 각박한 세상에서 온유함으로 살아갑니다. 의를 추구하며 의에 목마릅니다. 불쌍한 사람들을 보며 긍휼한 마음으로 바라 봅니다. 겉 모습이 아니라 마음을 청결케 합니다. 화평을 추구합니다. 의를 위하여 받는 박해도 기쁨으로 당합니다. 그것이 예수님을 따르는 사람들의 본질이고, 이러한 사람들은 하나님이 주시는 축복을 누리게 되는 것입니다.

여러분, “복”을 함께 누리지 않겠습니까? 오늘 본문을 다시 읽어보면서 나는 예수님이 말씀하신 “복”을 누릴 수 있는 존재로 변화되었는가? 다시 한번 묵상해 보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우리 모두 “복”을 누리는 삶을 살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