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1월 21일




마태복음 2장 1-12절

1 헤롯 왕 때에 예수께서 유대 베들레헴에서 나시매 동방으로부터 박사들이 예루살렘에 이르러 말하되

2 유대인의 왕으로 나신 이가 어디 계시냐 우리가 동방에서 그의 별을 보고 그에게 경배하러 왔노라 하니

3 헤롯 왕과 온 예루살렘이 듣고 소동한지라

4 왕이 모든 대제사장과 백성의 서기관들을 모아 그리스도가 어디서 나겠느냐 물으니

5 이르되 유대 베들레헴이오니 이는 선지자로 이렇게 기록된 바

6 또 유대 땅 베들레헴아 너는 유대 고을 중에서 가장 작지 아니하도다 네게서 한 다스리는 자가 나와서 내 백성 이스라엘의 목자가 되리라 하였음이니이다

7 이에 헤롯이 가만히 박사들을 불러 별이 나타난 때를 자세히 묻고

8 베들레헴으로 보내며 이르되 가서 아기에 대하여 자세히 알아보고 찾거든 내게 고하여 나도 가서 그에게 경배하게 하라

9 박사들이 왕의 말을 듣고 갈새 동방에서 보던 그 별이 문득 앞서 인도하여 가다가 아기 있는 곳 위에 머물러 서 있는지라

10 그들이 별을 보고 매우 크게 기뻐하고 기뻐하더라

11 집에 들어가 아기와 그의 어머니 마리아가 함께 있는 것을 보고 엎드려 아기께 경배하고 보배합을 열어 황금과 유향과 몰약을 예물로 드리니라

12 그들은 꿈에 헤롯에게로 돌아가지 말라 지시하심을 받아 다른 길로 고국에 돌아가니라


예수님이 태어났을 때 그 땅을 다스리던 헤롯 대왕은 정치적으로 성공적인 인물이었습니다. 그는 기원전 40년경에 당시 팔레스타인을 점령한 로마에 의해 분봉왕으로 임명되었습니다. 겉으로 보면 많은 업적을 남깁니다. 예루살렘 성전을 재건함으로 유대인의 환심을 샀습니다. 항구가 없던 이스라엘에 카이카세라라는 도시를 12년 만에 만들어 항구 시대를 엽니다. 예루살렘에 자신이 살 왕궁도 새로 만들고, 외교적으로도 성공적인 업적을 남겼습니다. 하지만, 인생의 후반부에 권력에 과도하게 집착했던 헤롯은 편집증과 피해망상적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합니다. 옆에 있는 가족들이 자기의 권력을 빼앗는다고 생각합니다. 제사장들이 백성들의 인기를 얻으면 불안해 합니다. 요세푸스는 유대 고대사에서 헤롯 일가에서 일어난 끔찍한 이들을 기록 했습니다. 헤롯을 향해 독살 시도가 있었고, 형제들의 난도 있었고, 그래서 헤롯은 아들 셋을 역모죄로 의심하여 처형했다고 기록했습니다. 10명의 아내가 있었는데 가장 좋아했던 마리암네를 죽이고, 그 장모도 죽이고, 대제사장도 관저로 초청한 후 죽이는 잔혹함을 보였습니다. 이런 헤롯에게 동방에서 박사들이 찾아와 유대인의 왕으로 나신 이가 어디 있느뇨? 라고 질문을 했습니다. 그들은 큰 별을 따라 왔다고 했습니다. 헤롯의 입장에서는 충격적인 일입니다. 유대인이 아닌 이두메인 출신으로 유대인의 왕이 되고자 성전도 재건해 주었고, 왕권을 유지하고자 아들도 서슴없이 죽였는데 권위있는 자들이 나타나 왕을 찾은 것입니다. 헤롯은 분노했습니다. 아들도 죽인 헤롯인데, 유대인의 왕이 태어났다는 동방 박사들의 말에 가만히 있을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예수님을 찾아 죽이려 합니다.

헤롯은 나약한 인간이 얼마나 악해 질 수 있는지 그 끝을 보여줍니다. 또한 헤롯은 권력을 쫓고 자신의 이익을 추구하는 이 세상의 모습을 대변합니다. 반면에 예수님은 이 시대에 약한 인간의 모습으로, 권력은 모래알 만큼도 없는 가정에서 가난한 모습으로 이 땅에 오셨습니다. 여러분과 저를 구원하기 위해서입니다. 우리는 권력자들의 주목을 받지 못합니다. 헤롯과 같은 세상은 우리에게 관심을 두지 않습니다. 세상을 돌아가게 하는 부품 취급 합니다. 아마존에서 일하다 보면 제 자신이 얼마나 기계 부품처럼 느껴지는지 모릅니다. 그런데 참 다행인것은 예수님이 우리 보다 더 낮은 모습으로 이 땅에 오셨다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접근성이 좋습니다. 아무나 만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아무나 영접할 수 없습니다. 헤롯같이 자기 것을 지키려 하는 사람은 절대로 예수님을 영접할 수 없죠. 내것을 내려 놓을 때 예수님이 태어난 마굿간에 달려 갈 수 있는 것입니다.

헤롯의 시대에 낮은 모습으로 이 땅에 오신 예수님… 그 예수님을 영접하셨나요?

하지만, 이 때 천사가 요셉에게 나타나 애굽으로 피난 가라고 일러 주고 요셉과 마리아 그리고 어린 예수님은 애굽으로 내려가게 됩니다.

유대인들은 헤롯 이야기를 들으며 어떤 생각을 했을까요? 유대인들은 헤롯 대왕의 폭정을 직.간접 적으로 경험했던 사람들입니다. 어떤 분들은 베들레헴 근처의 남자 아이들을 죽인 이 사건이 역사책에 기록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역사적인 허구라고 생각하십니다. 하지만, 이 당시 유대인들은 이 이야기를 알고 있었기 때문에 하나님의 말씀으로 받아들인 것입니다. 만약 허구였다면 유대인들이 마태복음을 정경으로 받아드릴 수 없었을 것입니다. 여기서 한가지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이 당시 베들레헴에는 약 1500명정도 살고 있었던 작은 마을입니다. 한 학자는 이 당시 베들레헴과 그 주변에 2살 이하의 아이는 24명을 넘을 수 없고, 그 중의 반은 여자 아이였다는 것입니다. 역사가들은 친 로마, 친 헤롯의 사람들이고, 작은 고을 주변에서 있었던 일이기 때문에 역사에 기록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지만, 일반 민중들은 헤롯이 얼마나 잔인한 사람이었는지 알고 있었던 것입니다. 권력을 쟁취하려하고, 권력을 빼앗기지 않으려고 사람 목숨을 하찮게 여기는 헤롯이 지배하는 사회였습니다. 사람들은 마음속 가득 그들을 구원할 메시아를 기대하고 있었습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