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1월 11일




매일성경묵상

민수기 6장 13-27절


13 나실인의 법은 이러하니라 자기의 몸을 구별한 날이 차면 그 사람을 회막 문으로 데리고 갈 것이요

14 그는 여호와께 헌물을 드리되 번제물로 일 년 된 흠 없는 숫양 한 마리와 속죄제물로 일 년 된 흠 없는 어린 암양 한 마리와 화목제물로 흠 없는 숫양 한 마리와

15 무교병 한 광주리와 고운 가루에 기름 섞은 과자들과 기름 바른 무교전병들과 그 소제물과 전제물을 드릴 것이요

16 제사장은 그것들을 여호와 앞에 가져다가 속죄제와 번제를 드리고

17 화목제물로 숫양에 무교병 한 광주리를 아울러 여호와께 드리고 그 소제와 전제를 드릴 것이요

18 자기의 몸을 구별한 나실인은 회막 문에서 자기의 머리털을 밀고 그것을 화목제물 밑에 있는 불에 둘지며

19 자기의 몸을 구별한 나실인이 그의 머리 털을 민 후에 제사장이 삶은 숫양의 어깨와 광주리 가운데 무교병 하나와 무교전병 하나를 취하여 나실인의 두 손에 두고

20 여호와 앞에 요제로 흔들 것이며 그것과 흔든 가슴과 받들어올린 넓적다리는 성물이라 다 제사장에게 돌릴 것이니라 그 후에는 나실인이 포도주를 마실 수 있느니라

21 이는 곧 서원한 나실인이 자기의 몸을 구별한 일로 말미암아 여호와께 헌물을 드림과 행할 법이며 이외에도 힘이 미치는 대로 하려니와 그가 서원한 대로 자기의 몸을 구별하는 법을 따라 할 것이니라

22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23 아론과 그의 아들들에게 말하여 이르기를 너희는 이스라엘 자손을 위하여 이렇게 축복하여 이르되

24 여호와는 네게 복을 주시고 너를 지키시기를 원하며

25 여호와는 그의 얼굴을 네게 비추사 은혜 베푸시기를 원하며

26 여호와는 그 얼굴을 네게로 향하여 드사 평강 주시기를 원하노라 할지니라 하라

27 그들은 이같이 내 이름으로 이스라엘 자손에게 축복할지니 내가 그들에게 복을 주리라

여러분, 신앙이 깊어진다는 것은 어떤 것일까요? 저는 신앙이 깊고 영적으로 뛰어나다고 자타가 공인하는 몇몇 목사님들을 봤습니다. 좋은 양복에, 좋은 차를 타고, 머리를 정갈하게 쓸어 넘기고, 목소리는 걸걸하게, 마치 자신이 세상의 모든 것을 깨달은 것처럼 호통치듯 설교하는 모습을 봅니다. 물론 그런 목사님들 중에는 신앙이 깊은 분들도 있겠지만 자신의 세력을 과시하며 부귀영화를 누리는 삶은 결코 우리가 믿는 하나님에 대한 신앙이 깊은 사람들은 아니라고 확신합니다.

교회 밖에도 이런 부류의 사람들이 나타나는데, 뉴스나 유튜브를 보면 역겨운 한 사람이 있습니다. 천공이라는 사람입니다. 마치 자신이 세상의 모든 이치를 깨달아 그의 말을 듣는 사람들과 구별된 사람이라는 듯이 수염을 기르고, 흰 옷을 입고, 말할 때마다 수건으로 손을 닦으며, 정치를 논하고 삶을 논하지만 자신이 어떤 존재라는 것도 깨닫지 못한 무지한 사람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신앙이 깊은 사람은, 그리고 진리를 깨달은 사람은 자신 안에 가시처럼 자생하는 죄의 모습으로 스스로 괴로움에 몸부림치는 사람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그래서 신앙이 깊어질 수록 나의 죄의 무게를 더 느끼기 때문에 입이 무거워집니다. 다른 사람을 판단하고 정죄할 수 없기 때문이죠. 신앙이 깊어질 수록 겸손합니다. 하나님의 위대함을 알기 때문이죠. 신앙이 깊어질 수록 세상 것을 탐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하나님 앞에 서게 될 것을 알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어떻습니까? 신앙이 깊나요? 저도 깊다고 말할 수 없습니다. 여전히 내 자아가 내 삶을 움직일 때가 많고, 죄인임을 알면서도 안그런척 빈 깡통처럼 떠들때가 많기 때문입니다.

오늘 우리는 나실인이 헌신이 끝난 후 무엇을 해야 할지 하나님이 주신 규례를 읽었습니다. 몸을 구별한 날이 차면 나실인 끝났다~ 하며 파티라도 할 줄 알았는데, 정 반대의 상황이 벌어집니다. 하나님 앞에서 속죄제사와 화목제사를 드려야 했습니다. 그리고 그동안 자르지 못했던 머리를 잘라야 했고, 성물을 하나님과 제사장에게 드려야 했습니다. 그동안 헌신된 삶을 살았는데 왜 이렇게 복잡한 절차를 또 밟아야 했을까요? 여러분은 그 이유가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헌신된 자로 구별된 삶을 살았는데 웬 속죄제? 라는 생각하지 않으셨나요? 저는 기한이 끝난 후 제사를 드릴 수 있도록 하신 이 모든 과정이 하나님의 은혜라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왜냐하면 참된 나실인의 삶을 산 사람은 자신이 하나님 앞에 죄인이라는 것을 온몸으로 체험한 사람이고, 하나님 앞에 속죄제를 드리지 않으면 견딜 수 없는 상태이기 때문에 제사를 통해서 자신의 죄가 사함 받았다는 확신을 갖고 돌아갈 수 있도록 하신 하나님의 배려라고 생각합니다.

하나님께 헌신 된 사람은 자신에게 털끝 만큼의 의가 없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하나님께 헌신된 사람은 하나님의 공의가 너무 커 나는 그 앞에 설 수 없는 존재임을 매일 깨달아 죄를 고백하며 더 정결한 삶을 살기로 다짐하게 됩니다.

여러분, 신앙이 깊어지고 있나요? 자신의 모습을 돌아 보시기 바랍니다.

오늘 묵상 말씀에 우리 열린교회가 매주일 서로 축복의 말씀으로 나누는 본문이 있습니다. 제사장들이 이스라엘 자손들을 향하여 축복하는 말씀입니다. 이 말씀으로 여러분 자녀를 축복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여러분의 삶에도 여호와 하나님의 복이 넘치고, 하나님이 지키시며, 얼굴을 비추사 은혜를 베푸시고, 평강이 충만하기를 축복합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